북한, 외교관 등 간부 자녀 3000명 소환 명령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 김정은이 해외에 근무하는 외교관 등 간부 자녀를 이달 말까지 귀국시키도록 명령한 사실이 일본의 산케이신문을 필두로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 등 해외언론에서  관심을두고 보도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지는 지난 20일 ‘북한, 해외 외교관 자녀 소환 명령’(Pyongyang Orders Diplomats’ Children Home) 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한은 해외에서 교육받은 자녀들이 체제 안정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 50개국에 산재한 해외 외교관과 무역 상사원들에 대해 자녀 소환명령을 하달한 것으로 북한 전문가는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그리고이 신문은 북한은 2007년에도 ‘해외 자녀 소환령’이 내렸으나  ‘교육상 불가’라는 반대에 부딛혔다고 전했다.   성 진 (취재부 기자)

월스트리트 저널은 20일자에서 이영화 간사이대학 교수가  중국내 무역상사원으로부터 파악한 정보에 의하면 김정은은 자신의 취임이후 처음으로 해외 파견자들에게 9월 말까지 1명의 자녀만 남기고 귀북시키도록 지시하였다 고 밝혔다.
금번 조치는, 해외에서 교육받은 자녀들이 북한 내부에 외부 세계의 정보를 유포시켜 체제 불안 정성이 심화되는 것을 우려한 결과로 취해졌으나, 이미 이번 조치에 반발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2007년 김정일 체제하에서도 세계 50여개국 북한의 해외 파견자 자녀 3,000여명을 대상으로 여사 동향이 있었으나 반발에 직면한 적이 있어 이번에도 유사한 사태가 예견되는 바, ‘2007년 처럼 조치가 철회되거나 철수 기한이 연장될 것이라는 소문’도 유포중이라 전했다.



이같은 보도에서 월스트리트 저널은 지난주초 한국 및 일부 언론에서 북한의 치안분야 고위관리의 딸이 제3국을 거쳐 한국으로 귀순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 여부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귀순자들은 북한 당국에 체포되어 강제북송시 따르는 가혹한 처벌을 무릅쓰고, 억압과 빈곤에서 벗어나기 위해 탈북을 시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현재 한국에는 약 2만 5천명의 탈북자들이 거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산케이 신문도 이같은 사실을 보도하면서 해외를 알게된 세습세대가 망명하거나, 비판 세력을 형성하는 것을 막기위한 조치로 보이며, 대화 무드의 이면에서 내부 단속에 몰두하고 있는 김정은 정권의 실태가 드러났다고 전했다.


‘자녀 1명만 남겨라’
 











 ▲ 북한 평양시의 학교 어린이들. 이들 중 해외주재원의 자녀들도 상당수다.
이 신문은 중국 주재 북한 관계자에 의하면 소환지시는 각국 대사관 등 재외공관과 무역회사 근무자를 주 대상으로 ‘자녀를 1명만 남기고 9월말까지 귀환’ 하도록 명령하는 내용으로 표면적으로는 ‘해외 거주자 감소’를 이유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또, 김정일 시절인 2007년에도 자녀 전원 강제귀국 명령이 내려졌으나 큰 반발에 직면하여 철회한 경위가 있으며 이로인해 이번에는 1명만 남기도록 인정한 것으로 보이나 이미 반발동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아프리카 주재 외교관은 “소환이 강행될 것인지, 밑으로부터의 요구에 따라 조치가 철회될 것인지 지켜볼 것이다”라고 소식통에게 언급하였다. 
북한내 거주 고관의 자녀가 자녀만 단독으로 유학중인 사례를 포함하여 해당자는 약 3,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나 비공식으로 해외에서 외화벌이에 종사하는 공안, 공작기관 관계자도 다수 있어 재외 자녀들의 실제 숫자는 불투명하다.
해외 거주자는 정보통제가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외화를 손에 넣을 수 있기 때문에 정권측에서 보면 ‘망명 리스크’가 있어 가족 일부를 ‘인질’로 국내에 남겨 놓도록 해 왔으나 고위 간부들의 경우에는 자녀를 동반, 부임하는 것이 관례적으로 이루어져 왔다.  



최근 밝혀진데 따르면 평양 경찰 고위 간부의 딸(19세)이 5월 유학중이던 중국에서 한국으로 탈북한 케이스도 있었는데, 한국 방송을 보고 개방적인 사회를 동경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또 한 소식통은 “김정은 정권 발족 전후 자녀를 유학시키는 고위 간부가 늘었다. 유학하던 곳에서 실종되는 자녀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였다.
AP통신은 지난 2007년 4월3일자에서 한국의 연합통신을 인용해 ‘김정일 정권이 해외주재원 자녀들의 소환을 명령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이 통신은 북한이 김창규 외교부부상을 중국에 파견해 소환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부분 외교관들이 ‘자녀들의 교육’을 이유로 소환에 불응했다고  전했다.

아이러니한 현실


스위스 유학을 경험한 김정은은 시찰시 부인을 동반하는 등 개방적인 포즈를 보여 왔으며, 최근에는 한미와 대화자세를 보이고 있지만 내부단속은 강화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주민통제와 탈북자 적발을 강화, 자신의 주위를 김정일 측근이었던 자들의 자제를 중심으로 한정된 인물들로 ‘세습 세력’ 구축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유학을 경험한 간부 자녀들 중에는 해외에서 체제에 부정적인 정보를 반입하는 자들이 나타나, 김정은의 분노를 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김정은이 권력을 장악하는 과정에서 반대파를 조직하였다는 등의 이유로 소련 유학 경험자들을 숙청해 온 김정은에게 있어 해외를 아는 차세대가 비판세력을 형성하는 것은 위협일 수 밖에 없다는 ‘두려움’이 소환명령 배경에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해외를 경험한 최고지도자가 해외를 아는 차세대의 싹을 잘라내려는 아이러니한 현실이 이번 북한의 해외자녀 귀국령의 배경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북한이 지난 4월5일 평양에 주재 중인 각국 대사관에 직원 철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보도에 의하면, 북한은 평양에 주재 중인 러시아대사관을 비롯해 영국대사관, 중국대사관에 직원 철수를 제안했다. 북한은 이날 평양 주재 대사관에 “분쟁이 발생하면 오는 4월10일 이후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는 내용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러시아대사관을 비롯해 북한 정부로부터 안전상의 이유로 직원 철수 제안을 받은 대사관 들은 실제로 직원 귀환 등의 조치는 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양 주재 대사관들은 북한 정부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정상적으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이 전쟁 가능성에 대한 위기감을 고조시켜 서방세계를 압박하려는 카드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편, CNN은 4월 4일 북한이 동해안으로 장거리 미사일 2기, 발사대, 연료 탱크를 이동 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부의 한 인사는 “북한에서 탄도미사일을 며칠이나 몇 주 안에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고, 다른 미국 정부 인사는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한다면 시험발사일 것이다”고 밝혔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