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의식 아쉽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일본은 글렌데일 소재 위안부 소녀상을 철거해 달라고 백악관 We the People에 청원하였고, 30일간 10만명을 넘어야 하는 규정을 일본인들은 단숨에 12만 1천 2or86명이 서명을 하였고, ‘동해병기’건에서는 대사+일본 커뮤니티+재일일본인+법률자문회사 로비 등으로 약 1억 달러를 쏟아 붓고 있다. 하지만 한인커뮤니티도 이에 질세라 소녀상 철거 반대 청원운동을 벌여 목표 일전에 10만명을 훨씬 넘는 청원을 벌여 일본을 납작하게 만들었다. 한편LA거주하는 한인 케티 윤(16세)양은 미국 도시들을 대상으로 벌인 “동해병기” 운동을 두고 한발자욱 더 나아가 지난 1일 “동해 병기 전국교과서 수록”을 청원하였다. (별첨기사 참조)그리고 윤양의 청원운동이 있기 전인 지난 1월19일 뉴저지주에 거주하는 강민석(17세)군은 “일본의 만행을 교과서에” 포함해 달라는 청원을 하였다. (별첨기사 참조) 하지만 2월 1일 첫날 ‘동해병기수록’에 참여해 서명한 수는 불과 18명이다. 현재 상태로 가다간 목표일까지  두 가지 청원운동이 성공을 보장할 수가 없다. 어떻게 이렇게 달라질 수가 있는가.   성 진 <취재부 기자>

‘소녀상’ 철거반대에 거족적으로 참여한 국내외 한인사회가 우리의 청소년들이 제기한 ‘동해병기 교과서 수록’과 ‘일제만행 교과서 수록’에는 국내외 한인사회가 이처럼 무관심하고 있는 것일까. 만약 이번에 우리의 청소년들이 제기한 ‘동해병기’와 ‘일제만행’에 대한 청원운동이 백악관 ‘We the People’에서 목표수가 달성하지 못한다면 미국사회나 미국의 정치권이 한인사회를 보는 눈도 달라질 것이다. 무엇보다 소녀상 철거운동을 벌이고 동해병기를 반대하는 일본의 정치권이나 일본 커뮤니티가 자신들의 전략이 성공해 가고 있다고 자만할 것이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한인들의 ‘냄비근성’이 발동한 것”이라며, “국내외로 이목이 쏠리고 화두가 되면 참여하지만 일단 지나치면 시들해지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한다.
지금이라도 모든 한인 언론들이 우리의 청소년들이 제기한 청원운동을 널리 알려 국내외 동포들이 참여해 일본의 잘못을 세계에 알려야 한다. 여기에는 각 지역의 한인회는 물론 한인단체들이 앞장서서 이 청원운동을 지지해야 한다. 하지만 일부 한인회나 한인단체들은 자신들이 나타나는 행사가 아니면 거의 외면을 하는 고질적 병폐를 안고 있는 것이다. 그러기에 한인회가 동포사회로부터 외면을 당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청원운동에는 정부기관, 관련부서들도 외면을 해서는 안 될 것이다. 각 지역 공관이나 문화원, 교육원, 무역관, 관광공사 등도 이러한 청원운동을 측면에서 지원하고 협조해야 하는 것이다. 이들 정부 기관들은 자신들의 회의석상에서 동포사회의 동향 보고에만 신경을 쓸 뿐 어떻게 동포사회와 협조해야 하는 지에 대해서는 주저하고 있을 뿐이다.
우리의 청소년 학생들이 어른들보다 더한 가치관으로 청원운동을 하는데 그 많은 한인사회의 교육단체들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의문이다. 북미주에는 한인교회만도 약 4,700여개나 된다. 이들 교회들은 과연 무엇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일본의  재외공관이나 관련 기관은 물론, 기업과 사회단체들이 전폭적으로 지원에 나서는 면을 우리는 여러 가지 이유나 변명으로 대처를 주저하는 면이 있다.
소녀상 철거반대에 거족적으로 나섰던 한인 커뮤니티가, 이와 유사한 캠페인인 우리의 청소년들이 제기한 ‘동해병기’와 ‘일제만행’에 대한 청원운동에는 극히 무관심한 이면에는 한인 커뮤니티의 고질적인 병폐가 자리 잡고 있다.
가장 중요한 점은 현재 한인 커뮤니티를 이끄는 구심점이 없기 때문이다. 또한 커뮤니티의 기관 단체들 간의 유기적인 협력관계가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런 문제가 대두되었을 때 이를 어떻게 (How) 대처해야 하는 방법을 커뮤니티 지도자들이 창출하지 못하고 있다. 소아병적인 자신들의 단체 위상만을 생각한다는 것이다.









“어떤 일이 일어났었는지를 배움으로써 더 나은 관계를 만들 수 있고 평화로운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습니다.”
미국 뉴저지에 거주하는 오거스틴 강(한국명 강민석·17) 군은 지난달 19일 미국 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전쟁범죄를 미국 역사 교육과정에 포함해 달라는 내용의 청원(https://petitions.whitehouse.gov/petition/make-high-school-curriculum-more-inclusive-japanese-war-crimes-wwii/75RQHQvW)을 올렸다. 청원 글에서 그는 “일본은 군 위안부와 같은 성 노예 행위와 731부대에서의 생체실험 등 셀 수 없는 비인간적 행위를 저질렀다”며 “우리 청소년(youth of America)들에게 일본의 경우를 포함한 모든 전쟁범죄를 가르침으로서 이러한 인권침해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군은 6일 연합뉴스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학교에서 과거에 일어났던 일들을 상세히 다뤄 수백 쪽에 달하는 역사교과서로 공부하고 있지만 아시아에서 일어났던 일은 드물게 다룬다”며 “일부 국가가 아닌 세계 곳곳의 역사에 관해 균형 잡힌 교육을 받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청원 이유를 설명했다.
“대부분의 미국 청소년은 한일 관계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데, 교과서에 일본의 만행을 담아 아시아의 역사를 제대로 배우게 되면 미국인들이 일본의 역사 왜곡에 ‘나는 그렇게 배우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게 강 군의 생각이다.
청원을 올리고 나서 강 군은 한국의 국회의원과 교수들, LA한인회 등에 지지를 부탁하는 이메일을 보냈고 민승기 뉴욕한인회장을 만나 자신의 뜻을 설명했다.
6일 현재까지 5천300여 명이 서명해 미 정부의 공식 답변을 받기 위한 10만 명에는 턱없이 부족 하지만 다행히 뉴저지 시의원들도 공개적으로 지지의사를 밝혔고 뉴저지 한인회, 팰리세이드파크 상공회의소에서도 후원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
미국과 캐나다는 물론 한국에서도 서명운동을 돕겠다는 연락이 쇄도했다. 독도 지키기 운동을 한다고 밝힌 한 봉사자는 한국인들이 ‘위 더 피플’에 더욱 쉽게 서명하게 하기 위한 웹사이트 (http://www.protectdokdo.com)를 만들어줬다.
강 군은 “몇몇 사람이 나의 청원으로 인권을 보는 눈을 뜨게 됐다고 말할 정도로 주변에서 많은 지지를 보내주고 있어 기쁘다”며 “이 청원을 시작으로 역사적 교훈을 되돌아봄으로써 미래의 인권범죄를 막고 더욱 평화로운 세상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출처: 연합뉴스]











한인 고교생들의 교과서 개정 노력이 확산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LA의 캐티 윤(16.라크레센타고 11학년)양은 이달 1일 백악관 청원사이트 ‘위 더 피플’에 모든 교과서의 동해 병기 의무화 내용을 담은 청원(petitions.whitehouse.gov/petition/include-east-sea-all-school-textbooks/qrs53LLv)을 올렸다.
이는 지난달 뉴저지주 새들리버의 노던하이랜드고 11학년생 강민석군이 일본의 전쟁 범죄 행위를 미국의 교과서에 수록해야 한다는 백악관 온라인 청원을 개설한 데 이은 것으로 한인 고교생들이 역사. 인권 문제에 적극 목소리를 내고 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윤양은 청원에서 “전국의 모든 학교에서 쓰이는 교과서에 동해와 일본해 병기를 의무화하는 법안을 연방의회가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서양에서 동해에 대해 다양한 이름을 붙였지만 ‘동해’는 수 세기 동안 가장 대중적으로 쓰였던 명칭”이라면서 “침략 후 일본이 부당하게 국제 지도에서 동해의 명칭을 일본해로 변경 했다”고 설명했다.
윤양은 최근 주의회에서 통과된 버지니아주 교과서 동해병기 법안을 예로 들면서 이 같은 법이 전국적으로 확대돼야 하며 동해와 일본해 논란을 바로 아는 것은 학생들에게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윤양의 아버지 크리스 윤씨는 “교과서 동해표기 병기의 필요성이 정치인 등에게 많이 알려질 수 있게 청원에 많은 동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딸이 지난해 독도를 직접 방문하면서 동해. 독도. 위안부 등의 이슈에 대해 알게 됐다.
이후 지난해 글렌데일에 설치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소녀상 제막식에도 직접 참석하는 등 역사. 인권 문제에 많은 관심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은 오는 3월 11일까지 10만 명 서명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출처 미주중앙일보)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