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보수논객‘조갑제’ 대기자의 박근혜 정권에 대한 경고

이 뉴스를 공유하기







극우보수 논객 조갑제 조갑제닷컴 대표가 해양경찰청 해체와 관피아 척결을 공언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 대해 “해경 해체는 비이성적이고 과격하고 감정적인 결정”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서 주목을 끌고 있다.
불통 오만 독재의 상징인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에 책임을 진다고 국민담화를 발표하고도 책임은 고사하고 하부기관에 책임을 덮어씌우는 몰지각하고 비이성적이고 감정적인 결정을 내렸다면서 “해경 해체는 국가의 안전 및 안보와 관련된 주요 기관을 없애는 일로서 해양국가에선 유례가 없는 일종의 폭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표는 “해경의 구조업무가 사실상 실패했다는 박 대통령의 말은 사실과 다르다. 해경은 해난 사고 역사상 유례가 드문 큰 사고였음에도 172명을 구조했다”며 “배가 완전히 전복되는 상황에서 선실에 들어가는 이상적인 구조 작업은 인간의 힘으로는 불가능했다”고 해경의 초동 대처를 평가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해경을 실패라고 규정하는 허위 주장을 받아들여 그 오판을 근거로 해경 해체라는 중요 국가 정책을 결정했다. 2중의 잘못이다”라고 강렬히 비판했다.



“해경 해체는 국가의 안전 및 안보와 관련된 주요 기관을 없애는 일로서 해양국가에선 유례가 없는 일종의 폭거”라며 “해군이 안전사고를 냈다고 육군에 흡수시켜버리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수사·정보 기능은 경찰청으로 넘기고 해양 구조·구난과 해양경비 분야는 국가안전처로 넘겨서 해양안전의 전문성과 책임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했는데, 전문성 있는 해경 업무를 바다를 잘 모르는 비전문가에게 맡겨 전문성과 책임을 강화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지적했다.
대국민 선언은 일시적으로 박 대통령의 인기를 회복시킬지 모르지만 장기적으로는 리더십에 치명적 타격을 가할 것”이라며 “검찰조사나 국정조사 이전에 대통령이 쟁점이 있는 사안에 대해 ‘해경 구조가 실패했다’고 결론을 내렸으니 대통령이 사법부의 역할을 한 셈이다.
삼권분립과 무죄추정의 헌법 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목숨건 수색작업을 하는 해경에 피눈물을 나게 하는 비윤리적 행동”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이 공식적으로 관피아라는 말을 썼는데, 기자들이 만든 과장된 용어를 국가의 공식문서에 담은 것”이라며 “한국의 관료가 마피아이면 대통령은 마피아 두목인가? 언론의 선정적 조어를 국가가 수용하면 국가이성은 마비된다”고 덧붙였다.









한인 대형교회들의 목사들의 암투와 부정 비리가 속속 드러나고 대형교회 목사들의 타인의 논문을 베끼고, 거짓 이력과 학력으로 교단에서 목회를 하고 있어 사회적 문제로 비화되는 가운데 미국 내 대형교회 목회자들도 한인 교회 못지않게 잇달아 불륜 등의 문제로 사임하고 있다. 올해 들어 3번째다.
미국 교계에서는 ‘위험한 전염병’이라 부르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달 29일 오클라호마 지역 대형교회인 ‘빅토리교회(출석교인 8000명)’를 맡고 있던 마크 크로우 목사가 사임했다. 이유는 부적절한 혼외 관계가 드러났기 때문이다.
지난달 5일에는 교인 수만 2만여 명에 달하는 플로리다주 갈보리채플포트로더데일교회의 밥 코이 목사 역시 외도 사실이 알려지면서 목회 직을 내려놓았다.
코이 목사는 빌리 그레이엄 목사와 함께 미국 내 유명 목회자 31인 중 한명으로 꼽힌다.
지난 1월에는 애리조나주 대표적 대형교회인 미션커뮤니티교회(출석교인 6000명) 마크 코넬리 목사가 사임해 충격을 던진 바 있다. 당시 코넬리 목사는 성도 중 다수의 여성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이들은 모두 외도 사실을 스스로 밝혔다. 교회 역시 목회자의 비윤리적 행위에 대한 시인을 수용하고 성명 발표 등을 통해 유감 표명 및 목회자와 가족의 상담 치료 계획 등을 알리며 재빠른 수습에 나섰다.
임마누엘침례교회 론 에드먼드선 목사는 밥 코이 목사의 사임 사례를 예로 들며 “분명한 것은 목회를 하는 중에 죄가 드러났지만, 그렇다고 그분의 가르침에 대한 메시지 자체까지 ‘거짓’이었다고 말할 수는 없다”며 “충분한 회개와 회복을 위한 분명한 의지, 겸손함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구할때 언젠가 다시 회복될 수 있을 것을 믿는다”고 전했다.
한국교계 및 한인이민교회 역시 일부 유명 목회자들이 성적인 문제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일부 한국 목회자들은 돈과 여자를 매우 좋아하는 무리로 정평이 나있다. 염보 돈을 구걸하는 규모에 따라 교인의 수에 따라 교회의 권리금이 형성된다.
입술로 먹고사는 목회자들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목사는 “우선 목회자들은 성적인 문제에 대해 그 누구도 과신해서는 안 된다”며 “늘 가르치고 지도하고 설교하는 위치에 있다 보면 자신이 마치 완벽한 사람인 듯 착각에 빠지거나 주변에 그렇게 비추어질 위험이 있는데 한 인간으로서 날마다 연약함을 인정하고 겸손함을 잃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K 목사가 설파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