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취재4> ‘현대판 고려장’ 양로병원 개선책 시급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고령자인력연맹(Eldercare Workforce Alliance)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베이비부머 세대는 이미 2011년에 65세가 되었고, 2030년이면 74세가 된다. 그때쯤이면 이들 세대인구가 약 7천만명이 된다고 한다. 이러한 현상은 미국보건체계에 심대한 영향을 주는 것이다. 고령자대책에 대한 획기적 개선방안이 요구되는 것이다. 미의료연구소(Institute of Medicine-IOM)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까지 의료관계 전문요원이 350만명이나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현재 실태로 볼 때 이 숫자를 채우기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앞으로 20년 이내에 미국인구 5명 중 한 명은 65세 이상이 되고 대부분 만성질환 한 가지를 지니게 된다. 특히 이들 65세 이상 노인층의 26%는 병원치료, 47%는 입원치료, 34%는 처방전 신세, 34%는 재활이 필요하며, 대부분 양로병원 입원 환자의 90%가 이들 65세 이상자들이 된다. 보고서들에 따르면 미국 내 현재 양로병원 실태가 변화하는 사회에 적절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건의하고 있다. <선데이저널>이 가정의 날을 맞아 기획한 양로병원의 문제점과 실태를 4번째로 분석 취재해 보았다. <특별취재반>

많은 한인들이 양로병원에서 지내고 있다. 그러나 많은 가족들이나 보호자들은 실제로 양로병원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모르고 있다.
일반적으로 양로병원(skilled nursing facility, SNF)은 원장(administrator)을 중심으로 운영되는데, 원장 아래에 간호부장(director of nursing, DON)이 있고, 그 아래에 assistant DON, nursing supervisor, charge nurse, certified nursing assistant(CNA)의 순서로 체계가 형성돼 있다.

이들은 매일 환자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면서 개인적 위생을 관리하고 목욕과 대소변을 돕고 옷을 입혀주는 등의 일은 대부분 CNA가 맡아서 하고 있다. CNA가 되려면 주 정부에서 주관하는 트레이닝 프로그램과 자격시험을 통과해야 하며, 3회안에 합격을 해야만 한다. 시험을 보는 범위는 소통관계, 위생관리, 안전수칙, 기본적 간호법, 정신건강, 사회봉사 등등이 포함된다.
양로병원에 입원하는 모든 환자들은 어떻게 관리되는지 한번 살펴보자. 보호자들은 이 사항을 알고 있어야 한다. 필요시 이에 대한 자료를 요청할 수 있다.

양로병원에서 하는 일

입원과 동시에 1)신상명세서(face sheet)를 작성하게 된다. 환자의 신상에 대한 기록으로, 성명, 생년월일, 입원 날짜, 진단명, 보험 종류, 담당의사 등이 기록된다. 2)행정기록 (admission record)은 병원이나 다른 양로병원에서 전원할 때 같이 보내는 서류를 포함 하고 있다. 3)주요기록서(advance directives)는 양로병원 기록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의 하나로,구급체계(CPR status), 위임장(power of attorney for healthcare), 환자권리(patient right consent to treat) 같은 것이 포함된다. 4)병력(history and physical(H&P)은 담당의사에 의해 기록되며, 입원 후 72시간 내에 시행돼야 한다. H&P에는 이 환자가 의사결정능력(capacity of making decision)이 있는지 없는지도 명시하게 되어 있고, 재활의 가능성을 불량(poor ),보통( fair), 양호(good), 우량(excellent )등으로 명시하게 되어 있다. 5)의료지침(physician’s order)은 매달 업데이트하게 되어 있고 담당의사가 서명을 해야 한다. 6)진료기록(progress note)은 담당 의사에 의해 매달 작성되는 것이 메디케어의 규정이다. 7)social services는 입원 시에 한 번 작성된 이후 매 3개월마다 재검토된다. 8)체중조절(dietary services)은 입원 시 초기단계(initial assessment)가 행해지고, 그 후 필요에 따라 후속조치가 이루어진다. 환자가 체중이 감소되기 시작하면 체중조절은 일주일에 한 번씩 재검토가 행해진다. 9)활동(activities)은 활동부장( activity director)이 환자의 필요성을 검토하여 기록하는 것으로, 담당자는 양로병원이 주관하는 여러 가지 오락프로그램(recreational activities), 예를 들어 빙고 게임, 공예, 성경읽기, 영화감상, 노래 부르기 등의 프로그램을 환자들을 위해 매일 계획하고 시행하는 의무를 가진다.

10)MDS(minimum data set)라 하여, 환자들이 입원했을 때와 환자의 신상에 변화가 있을 때, 혹은 3개월마다 작성하는 문서가 있는데, 이는 환자의 일상 상태 즉 신체적 정신적 기능을 파악하는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11)간호계획( care plan)을 작성하게 된다. Care plan은 입원 후 2주 이내에 작성돼야 하며, 이것이 정부 메디케어 사무실로 전송되면 이를 바탕으로 치료비용(reimbursement) 금액이 정해지게 된다. Care plan은 주로 환자의 전반적이고 종합적인 건강상태(functional status, medical problems, cognitive function, nutrition )등 환자의 전반적인 필요성을 파악하여 다각적인 간호(multidisciplinary approach)를 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3개월마다 모든 분야의 의료담당 직원(health care professional)들이 모여 재검토하게 된다. 12)환자동태관리(behavior management)는 환자 중 정신과 치료약물을 복용하는 환자의 경우 작성하는 것으로, 약물치료에 대한 반응과 부작용 등을 관찰하여 요약하는 항목이다. 정신과 치료약을 처음 시작할 때와 용량을 바꿀 때는 의사가 환자나 가족들로부터 동의를 받아야 한다. 13)간호기록(nurse’s note)은 주로 두 부분으로 나뉘는데, 중요한 일이 일어난 것을 명기하는 일지(daily note)와 주말보고(weekly summary)로 나뉜다. 일지는 꼭 하루에 한 번씩 적지 않아도 되지만, 주말보고는 반드시 7일마다 환자의 상태를 종합하여 기록돼야 한다. 14)시행일지(flow sheet)는 check list 형태로, 목욕이나 대소변, 재활치료 등의 환자 일과를 기록하는 것으로 기록은 CNA가 담당한다.
15)진료(medication / treatment)는 매일 언제 약이 주어지는지, 언제 중단되거나 바뀌었는지 기록하게 되어 있고, 욕창 치료를 받는 환자들이라면 어느 부위가 어떻게 치료되고 있는지도 명시하게 되어 있다. 16)X-ray / Lab section은 각종 검사 결과를 기록하는 곳이며, 17)재활(rehab & therapy)은  모든 분야의 재활 항목들의 조치여부와 진행과정 그리고 결과들의 평가(evaluation)와 치료 과정을 기록하는 항목이다.
이와 같이 다양한 사항들이 진행되고 기록되면서 양로병원은 운영되는데, 양로병원의 질을 높이기 위해 그 지역의 옴부즈맨 프로그램이 있어서 주로 자원봉사자들이 환자의 대변인 역할을 하고 병원 측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그러나 현재의 양로병원 운영실태는 연방법이나 주법 지침에 효율적으로 대처하지 못하다는 것이 많은 보고서의 지적이다. 현재 정부기관에서 일 년에 한 번 정도 불시에 양로병원을 방문 조사하여 잘못된 점을 지적하고 그 정도에 따라 벌금을 물리고 있지만 해결책이 아니라는 점이다.

불시 감사와 벌금통보

 ▲ 중앙양로병원

중앙양로병원(Mid-Wilshire Health Care Center)는 코리아타운 인근에 자리 잡은 양로병원이다.
최근 US News & World Report지의 양로병원 실태보고서 평가에 따르면 매우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 간호, 의료분야에서 5스타 평가에 올랐다. 화재 안전 검사에서도 주 평균 5건에 비해 2건으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정부로부터 지난 3월 19일 실시한 감사에서 지적당한 건수가 2013년에 11건, 2012년에는 18건, 2011년에는 17건 그리고 2010년에는 10건이었다. 이 중 지난해 통계를 보면 환경문제 가3건 환자간호 문제가 3건이었다.
중앙병원은 지난 1991년 이후 2013년까지 병원 과실로 인한 벌금 통고서(Citation)를 받은 건수가 14건에 총 13,500 달러 벌금을 지불했는데, 이중 2건은 환자간호와 관련한 것으로 한 건에 5,000 달러 벌금을 물었다.
가장 최근 벌금납부는 지난해 7월 5일이었다. 이는 지난해 5월 4일 92세의 환자를 돌보던 간호조무사(CNA)는 환자가 다리 통증을 호소하자, 이를 RN에게 보고했다. X-선 검사에서 무릎에 이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CNA는 다른 CNA로부터 도움을 받았다고 했으나, 조사결과 이 CAN의 진술이 위증임이 밝혀졌다. 이 결과 병원 측은 2,000 달러의 벌금통고가 내려졌다.
지난해 6월 20일에도 벌금통고가 내려졌는데, 사건은 201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활동실에 있던 한 환자가 휠체어에서 넘어지면서 다른 환자 휠체어에 부딪히면서 머리가 찢어져 꼬매는 상처를 입었다. 그 환자는 수개월동안 수면장애를 호소했는데 병원 측이 이를 제대로 체크하지 못했다. 결국 2,000 달러의 벌금이 부과됐다.
지난 2012년 2월 8일에 내려진 벌금통고서 이유는 2009년 11월 15일 한 환자가 베드 알람을 제키고 침대 레일을 넘어 침대에서 나가려고 하다가 넘어지는 바람에 귀가 찢어지고, 히프도 다쳤다. 또한 2009년 10월 2일에는 환자 혼자서 화장실을 가려다 평형을 잃고 바닥에 미끌어지는 바람에 어깨를 심히 다치게 됐다.
이같은 두 가지 사고가 24시간 안에 보고되지 않았다. 결국 이 사고에 대한 병원 측의 부주의에 대해 1,800 달러 벌금이 부과됐다.
또 다른 벌금통고서는 2009년 2월2일에 발부된 것으로 CNA의 횡포 때문에 두려움을 느낀 환자가, 그 CAN가 배식하는 것으로 싫어해 거의 2일간이나 굶기도 했다. 결국 병원 측에게 1,000달러 벌금이 부과됐다.
이 병원은 최근 불만접수 신고가 2010년에 27건에서  올해 현재 5건으로 양호한 실적이다. 2010년은 27건으로 상당히 많은 편이었다. 당시 주평균 불만접수 건은 15.1 건이었다. 그러던 것이 2011년부터는 10건 이하로 떨어졌다.
최근 본보의 양로병원 특집보도가  게재되면서 일부 양로병원 등에서는 환자와 가족들에 대한 보복 행위가 가해지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본보는 이에 대하여 집중취재에 들어갔다. 일부 환자가족은 보복행위에 대해 변호사와 상담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