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기아차도 연이은 리콜에 골머리

이 뉴스를 공유하기

과연 내차는 안전한가, 자고나면 발표되는 리콜차량들의 명단에 운전자들이 불안에 빠졌다. 제조회사별로, 차종별로, 연도별로 체크해야 하는 시점이다.  GM의 리콜 사태가 가장 심각하다. 미국에서만 총 35차례, 1600만대의 차량을 리콜했다. 차량 생산 세계 1, 2위를 넘보는 도요타 역시 2010년 가속페달 결함으로 1400만대의 리콜을 기록한바 있다. 현대, 기아차도 리콜로 홍역을 앓고 있다. 특히 과대 연비 ‘뻥튀기’사태로 이미 보상금 5000억과  3000억이 넘는 벌금을 판결 받은 후에도 계속되는 리콜사태로 휘청거리고 있다. 도로에서 운행중인 10대중 1대는 공장에서 수리를 받아야 하는 사태에 이르렀다. 운전자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차량 리콜사태를 <선데이 저널>이 심층취재 했다.  심 온 <탐사보도팀>

지난달까지 발표된 GM의 리콜 차량이 1600만대를 훌쩍 넘어섰다. 지난해 총 리콜 차량이 2200만대임을 감안하면 지난해의 75%에 이르는 수준이다.  GM은 지난 주 쉐보레 ‘카마로’ 차종에서 운전자의 무릎이 자동차 열쇠에 부딪힐 수 있고 이로 인해 점화 장치를 꺼뜨릴 수 있다는 문제점이 발견돼 51만 대를 리콜 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 대상은 카마로 2010~2014년형 모델이다. 미국에서 46만 대의 카마로가 이에 해당하고, 캐나다와 멕시코 수출 차량을 포함하면 총 51만가 넘을 전망이다.
GM은 이번 리콜이 기존 리콜 차량과 같이 시동꺼짐 현상을 유발하지만 그동안의 리콜 원인과는 다른 사안이라고 발표했다. GM은 “쉐보레 카마로의 점화 관련 장치는 모든 안전기준을 충족했다”며 “지금까지 리콜 원인인 점화·에어백 장치 결함과는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한편, GM은 지난 2001년부터 점화·에어백 장치의 결함을 알고도 리콜을 하지 않다가 올해 2월에서야 리콜에 나서는 등 ‘늑장 대응’ 논란에 휩싸였다. GM은 이후 모두 35차례의 리콜을 실시했고, 지난 5일에는 늑장 리콜사태와 관련된 임직원 15명을 해고했다. 또한 피해 대상 고객에게 보상프로그램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미국 교통당국은 보상에 앞서 제너럴모터스에게 35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자동차 업체에 부과된 벌금 가운데 역대 최고수준이다.

결국 도로 위를 달리는 차량 10대중 1대는 리콜 대상이 되는 셈이고 연말까지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GM의 1600만대를 비롯 타사의 리콜 차량은 총 2700만대를 넘어섰고 연말까지는 35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이는 미국 전체 2억5천만여대의 10%가 훨씬 넘는 수치로 운전자들과 차 소유자들을 불안에 빠뜨리고 있다.
역대 최대기록을 세운 GM에 이어 일본 도요타가 전체의 13.5%를 차지했고, 포드(11.0%)에 이어 이탈리아·미국 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5.6%)가 뒤를 이었다. 단일 업체로는 일본의 닛산과 혼다가 각각 4.0%, 3.6%로 리콜 대수 상위 5위권에 들었다. 기업들을 더욱 곤혹스럽게 하는 점은 리콜 차량들이 대부분 구형 단종 모델들로 리콜 차량을 수리하는 데 최소 17억 달러가 들것으로 예상했다

내차는 리콜 대상 아닌지 확인 필요

GM의 쉐보레 ‘카마로’ 차종의 경우 주행중 갑자기 점화장치가 꺼지는 문제점이 드러났고 특히 2001년부터 점화장치와 에어백 결함을 알고도 은폐해왔다. 원인은 57센트짜리 부품을 미리 교체하지 않다가 드러난 사실로 국제기업의 도덕적해이에 큰 충격을 준바 있다. 교통당국은 이 사고로 현재까지 13명이 생명을 잃었으며 그 숫자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리콜 도미노 사태에 대해 업계전문가들은 도요타와 GM 사태의 학습효과를 들고 있다. 도요타는 급발진 사태와 후속 리콜 등과 관련해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해 12억 달러의 합의금을 냈다.
포드 역시 제너럴모터스처럼 차량 결함을 인지하고도 수년간 ‘쉬쉬해왔다’는 의혹이 일 가능성을 지적했다.

포드 자동차도 지난 달 동력에 의한 조종 장치(파워 스티어링) 문제 등을 이유로 북미 지역에서 약 140만대의 차량을 리콜했다. 이 가운데 110만대 정도는 미국내 차량이고 나머지는 미국 외 지역이다. 포드가 올해 들어 리콜하기로 한 차량은 290만대가 넘는다. 이는 지난해 전체 리콜 대상 120만대를 훌쩍 넘어서는 규모다.
미국 크라이슬러 역시 에어백 장치 결함 등을 이유로 78만대를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의 주요 자동차 업체가 모두 리콜사태에 허덕이고 있는 것이다.
도요타 자동차도 지난 달 미국 등 각국에 판매된 렉서스GS 세단과 시에나 미니밴에서 결함 가능성이 확인됨에 따라 총 46만6천대를 리콜했다. 이번 리콜을 제외해도 도요타자동차가 올해 들어 리콜한 차량은 690만대로 회사 역사상 최대 규모다.

제너럴모터스의 경우 ‘리콜 처리’를 위해 최소 17억달러(1조7천345억원)의 추가 비용이 들 전망이고, 포드는 올해 1분기에만 리콜 등에 써야 할 비용이 4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또 GM은 점화장치 결함으로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을 위한 보상프로그램도 도입하기로 했다. 오는 8월부터 보상프로그램 신청을 받으며 대상은 2003년~2007년 사이 제작된 차량 160만대와 2008년~2011년 사이 만들어진 차량 100만대 등 총 260만대다. 리콜 차량에는 엔진이 데워지면 헤드라이트 조향 각도가 낮아질 수 있는 코르벳과 눈이나 얼음에 의해 와이퍼가 작동하지 않을 우려가 있는 캐딜락, 쉐보레 말리부, 폰티액, 새턴, GMC 트럭 등 여러 차종이 포함돼 있다. GM은 5차례 리콜 차량 수리비로 2분기 중 약 2억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GM은 최근 연료 계기판 소프트웨어 결함 가능성이 있는 5만1640대의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을 리콜하는 등 전 세계에서 약 700만대의 차량을 리콜했다.

차종과 년도, 결함 부위 체크 바람직

또, 도요타가 미국 177만대를 포함해 전 세계에서 27개 모델 639만대에 대한 리콜을 발표한데 이어 하루만에 BMW가 엔진부품 결함으로 16만여 대를 리콜하고 폴크스바겐도 화재 위험을 이유로 일부 차량의 판매 중단을 딜러에 통보하는 등 리콜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포드와 마즈다가 7일 각각 43만4700대, 4만2000대의 리콜을 실시하고 크라이슬러가 87만여대(미국내 64만4000대)를 리콜한 것까지 이달 들어서만 5번째다.
BMW는 자사의 럭서리 세단 및 CUV에 탑재된 6기통 엔진의 가변캠샤프트 타이밍 유닛을 고정하는 볼트가 느슨해지거나 파손되면서 엔진이 멈추거나 부서질 가능성이 있어 총 15만6000대를 리콜한다고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통보했다. 해당 차종은 2010~2012년 모델로 1, 3, 5, 6시리즈 세단과 X3, X5, X6시리즈 CUV, Z4 스포츠카 등으로 계기판에 ‘체크 엔진’ 또는 ‘서비스 엔진’ 경고등이 들어오면 수리를 받아야 한다. 차가 멈출 경우 곧바로 토잉 서비스를 요청할 것도 당부했다.

리콜에 이은 연비 과장도 말썽

폴크스바겐 역시 일부 세단의 변속기와 냉각기를 이어주는 O링 결함으로 오일누출이 발견돼 화재 가능성이 있다며 미국내 각 딜러에 판매 중단을 통보했다. 해당 차량은 올 2월부터 생산된 제타, 패삿, 비틀, 비틀 컨버터블 등 1.8리터 엔진에 자동변속기를 장착한 2만7000대로 폴크스바겐측은 리콜 실시 여부를 NHTSA와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하루가 멀다 하고 터지는 대량 리콜로 소비자들은 차량 안전에 더욱 민감해지고 정부당국도 관련 규제와 심사를 강화하고 있다. 이로 인해 자동차 메이커들은 사전 조치의 성격으로 더 적극적으로 리콜에 나서는 것으로 해석된다. 리콜이 잦으면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브랜드 이미지도 실추될 수 있지만, 안전이나 품질에 적극 대응한다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어 자동차 업체들도 리콜을 적극 활용하는 분위기다.

자동차 연비 과장 또한 논란에 휩싸여 곤욕을 치르고 있다. 포드자동차는 2013년∼2014년 생산된 6개 모델 연비를 과장했다고 발표했다. 포드측은 연비 과장 사실을 인정하고 해당 차량을 구입한 소비자들에게 보상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연비 과장 논란에 오른 차량은 피에스타와 C-맥스 하이브리드, C-맥스 플러그인, 퓨전 하이브리드, 퓨전 플러그인, MKZ 하이브리드 등이다. 포드가 연비 과장을 인정한 것은 올해에만 두 번째이다. 포드는 “정부가 정해 놓은 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해 연비가 과장됐다”고 설명했지만 파장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모델별 연비 과장 내용을 보면 MKZ하이브리드는 복합연비가 갤런당 45마일로 광고됐지만 실제로는 38마일에 불과하다. 퓨전 하이브리드의 복합연비도 47마일이 아닌 42마일, C-맥스 플러그 역시 43마일보다 낮은 38마일이었다. 이들 6개 모델을 구입한 소비자는 20만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드는 이들에게 적게는 125달러, 많게는 1050달러를 보상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 연비는 엔진 성능뿐만 아니라 안전성과 승차감 개선, 차량 경량화 등 다양한 요인에 영향을 받는다”며 “국내는 물론이고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 연비 향상이 가장 큰 과제라는 점에서 현대·기아차의 파워트레인 기술 역량 혁신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중고차 매매시에도 연비에 따라 가격은 천차만별로 나타났다. 심지어 2배에서 3배까지 판매 가격이 차이가 나기도 했다. 소비자들은 중고차를 살 때 신차가격보다는 운행시의 연비가 가격을 좌우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 190만대 리콜 발표

미 고속도로교통안전국은 4일(현지시간) 2007년에서 2011년 사이 생산된 현대차 7개 모델과 기아차 6개 모델 총13 종류로 187만대 가량을 리콜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중 168만대는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아도 브레이크등이 켜지지 않는 전자적 결함이, 나머지 19만대는 사이드 커튼 에어백이 펼쳐질 때 천장 구조물이 함께 떨어져 나갈 위험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브레이크등 결함으로 사고가 난 사례는 없었고 브레이크 작동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또, 브레이크 페달 스위치 작동 불량에 대해서 리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지난 연말 연비 과대 표시 논란과 최근 대표 모델 쏘나타의 충격흡수 장치 결함 리콜에 이어 최대 리콜 사태가 발생하면서 현대·기아차의 브랜드 가치가 타격을 받을 수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브랜드 신뢰도 추락에 따른 판매 감소 등 악영향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미국에서 발생한 연비 관련 보상의 후유증이 채 가시기도 전에 발생한 것이어서 충격이 크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1월 미국에서 공인연비를 과장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미국 및 캐나다 소비자 100만명에게 보상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차량 리콜제도란?

일반적으로 자동차 리콜이 결정되면 차량 제조사는 규정에 따라 차량 소유주들에게 해당 내용을 고지해야 한다. 리콜을 실시하면 자동차 제작사는 문제가 된 차량의 문제 부분을 전부 수리해야 한다. 결함 부분을 이미 수리한 소유주에게는 관련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연료비 아끼기 위해 친환경차 구입을 고려할 수도 있지만, 차값 자체는 더 비싸다. 개솔린 차보다 대체연료 차가 더 비싸다. 그래서 살 때 자신의 주행거리를 예상해 계산해야 한다. 가령 만불이 더 비싸다면 10년을 계산해도 1년에 천불의 연료비가 더 드는 셈이다. 1년에 2만마일을 넘지 않는다면 굳이 비싼 하이브리드 등을 구입해야 할지 고려해야 한다.

1. 소유비용을 잘 계산하라

유지비용은 친환경 차가 개솔린 차보다 싸기 때문에, 유지비용과 구입비용을 합산해서 잘 생각해야 한다. 월 페이먼트 이외에 연료비, 감가상각비, 유지/수리비, 보험료 등을 다 더해서 생각한다.

2. 크레딧이 중요하다
광고에서 제시하는 베스트 딜은 까다로운 조건을 전제로 한다. 일반적으로 차 구매자의 10%만이 베스트 딜 광고 조건을 충족한다. 그러니 크레딧이 최고가 아니라면, 광고에 현혹되지 말기를.

3. 최고 금리를 찾아라
딜러에서 제시하는 금리가 최고가 아님을 인식해야 한다. 다른 금융기관에서 미리 대출 조건을 알아본다. 크레딧 유니언이 금리로는 가장 좋은 경우가 많다.
딜러에게서 0%나 저금리 대출 조건을 제시받는다고 해도, 장기적으로는 캐시 리베이트를 받아서 살 때가 더 쌀 수도 있으니 꼼꼼히 비교해본다.

4. 정부의 인센티브가 있는지 확인한다
하이브리드나 디젤 모델에 연방/주정부 세금 인센티브가 많이 사라졌지만, 여전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전기차에는 인센티브가 있다. 연방정부 택스 크레딧이 모델에 따라 $2,500 – $7,500있다. 주정부 세금 인센티브는 조금씩 다르다. 돈이 아니더라도 카풀레인 이용권도 있을 수 있다.

5. 디스카운트 조건을 조사한다
차 회사에서 광고에 “캐시 백”을 많이 내세우지만, 다른 조건들도 많이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대학 졸업생 디스카운트나 군인 디스카운트 등이 있는지도 꼭 확인해야 한다

6. 매달 지불하는 금액이 중요하다
결론은 매달 지급하는 페이먼트 금액이다. 광고문구나 세일즈맨에 속아 뒤로 붙이는 숨어있는 비용에 주의해야 한다. 비용이 없어야 페이먼트가 적다. 처음 내세우는 금액에서 이러저런 핑계로 금액을 올리는 딜러는 냉정하게 사절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