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곡밥과 체질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사람들은 건강을 위해서 어떤 잡곡으로 밥을 지어먹어야 좋을까? 에 대하여 많은 관심을 가집니다. 왜냐하면 흰 쌀밥은 건강에 해롭다고들 하기 때문인데 사실은 잡곡밥이 건강에 좋은지도 모르고 먹는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사람들은 ‘변비와 성인병 예방에 현미를 섞어라’ ‘암 예방과 치료에는 율무를 섞어라’ ‘당뇨에는 보리를 섞어야 된다.’ ‘아니다 콩을 섞어라’ 또는 ‘다섯 가지 이상을 섞은 오곡밥이 건강에 최고다’ 이것 섞어라 저것 섞어라 등 잡곡 예찬론자가 되어 이야기 합니다. 물론 본인들이 먹어보고 건강이 좋아졌다고 느꼈기 때문에 권하는 것일 것입니다. 그런데 따라 해보면 오히려 ‘보리를 섞어 먹으니 소화가 잘 안되고 방구만 나온다.’ ‘현미를 섞어 먹고부터 신물이 올라오고 오히려 소화가 안 되며 속이 쓰리다’ ‘콩을 섞어 먹으니 가스가 차고 방구가 많이 나오며 배가 아프고 설사를 한다.’ ‘찹쌀을 섞어 먹으니 신물이 자꾸 올라오고 변이 잘 나오지 않으며 속이 쓰리다.’는 등, 잡곡밥을 먹은 후부터 오히려 불편을 경험했거나 불편을 호소하는 많이 있는데 이것은 쌀을 비롯한 모든 곡식도 약성(藥性)이 있기 때문에 생기는 부작용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체질에 맞지 않는 잡곡을 매일 섞어 먹는 것은 우리가 약을 잘못 복용하는 것과 같아 오히려 우리의 건강을 해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많은 사람들이 변비와 성인병 예방에 좋다고 현미를 먹는데 현미를 먹고 소화가 잘 안 되고 신물이 올라오며 오히려 변이 잘 나오지 않는다고 하면 현미가 몸에 맞지 않는 소양인의 경우입니다.
현미밥을 먹고 건강이 좋아졌다고 하면 소음인이 대부분입니다. 비슷한 경우가 많은데 요즈음은 콩이 건강에 좋다고 하여 콩으로 만든 건강식품들을 시중에서 많이 보게 됩니다. 콩으로 만든 건강식품을 복용하고 건강이 좋아졌다고 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십니다. 하지만 콩으로 만든 건강식품을 먹고 오히려 속이 거북하며 가스만 차고 소화가 안 되거나 신물이 올라오는 분 혹은 설사 등 콩 제품의 부작용을 경험하신 분들이 계시는데 이런 분들은 대부분 소양인이나 태양인들 입니다. 콩 제품을 먹고 건강이 좋아진 사람들은 태음인들 입니다. 또 한 가지 예로 찹쌀로 만든 찰떡을 먹으면 속이 편하고 좋다고 하시는 분 들이 계시는데 이런 분들은 대부분 소음인들 이며 소양인들이 따라 해 보면 속이 쓰리며 신물이 올라오고 대변도 잘 나오지 않아 불편한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런 소양인에게는 보리가 건강에 좋습니다. 앞으로는 건강을 위해 먹는 잡곡밥도 각자의 체질을 알고 본인의 체질에 맞게 먹어 건강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먹기 싫은 잡곡밥을 건강을 이유로 억지로 먹고 건강이 예전보다 못한 경우는 차라리 흰쌀 밥만을 먹는 것 보다 못합니다. 많은 곡식 중에서 왜 쌀이 주식이 되었을까요? 추측을 하여보면 사람들의 오랜 경험으로 쌀밥을 먹고 난 후의 반응이 곡식에 비해 쌀이 가장 부작용(?)이 적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식사를 하러 식당에 가 보면 손님들의 건강을 위하여 잡곡밥을 주는 것을 종종 봅니다.
이런 경우 필자는 각자의 체질에 따라 각각 다른 잡곡밥을 준비하였으면 하고 생각합니다. 머지않아 식당에서 메뉴도 체질별로 있고 그리고 밥, 반찬, 후식, 마시는 물까지 체질별로 나누어 질 날이 올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체질혁명이며 체질에 맞춰 잡곡을 섞어 식생활을 하는 것은 체질혁명의 아주 작은 일부분에 지나지 않을 것입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