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가수 계은숙 고가 외제차 사기사건 몰린 내막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근 사기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엔카의 여왕’ 계은숙 사건의 뒤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5촌 조카 김 모 씨가 연루되어 있는 것으로 <선데이저널>의 취재결과 드러났다. 지난 3일 검찰에 따르면 “고가 외제차를 리스해 대금을 내지 않은 혐의(사기)로 가수 계은숙(52) 씨와 지인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계 씨는 지난 4월 시가 약 2억 원 상당의 포르셰 파나메라 모델을 리스로 구입한 뒤 대금을 납부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공연 출연료로 2억 원을 받기로 돼 있다는 내용의 문서를 꾸며 제출한 뒤 매달 수백만 원씩 리스대금을 캐피탈 업체에 지불하기로 하고 차량을 받았다. 하지만 계씨는 차량을 곧바로 사채업자에게 담보로 잡히고 5000만원을 빌리는가 하면 대금은 전혀 지불하지 않다가 캐피탈 업체로부터 고소됐다.

이에 계 씨는 본국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인이 차를 사는데 같이 가자고 하더라. 아무 생각 없이 믿고 종이에 사인을 했는데 렌탈 보증인인걸로 알고 있었지, 내 이름으로 구입했을거라고는 진심으로 몰랐다”며 “이후 캐피탈 업체로부터 대금을 지불하지 않는다는 고소를 당했다”고 억울해 했다. 그러면서 “솔직히 전 고가 차량이 필요없다. 차에 욕심이 없을뿐더러 운전을 하지 않는다. 항상 택시를 타고 다닌다”며 “외국에서도 소탈하게 살았다고 자신한다. 사치를 부려본 적도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본지 취재에 따르면 박 씨와 함께 기소된 2명 중 한 명은 박 대통령의 5촌 조카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계 씨와30년지기로 내연 관계에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김 씨는 박정희 대통령의 셋째형 상희 씨의 차녀 계옥 씨의 장남으로 박 대통령과는 5촌 조카뻘이다. 김 씨는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처조카이기도 하다. 김 씨는 과거에도 사기 혐의로 여러 차례 검찰과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특히 김 씨는 박 대통령과 인연을 강조하는 수법으로 사기행각을 벌여왔고, 이는 박 대통령이 당선된 후에도 계속됐다. 김 씨는 이 사건 이외에도 사기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나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