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신탕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여름철 삼복(三伏: 초복, 중복, 말복) 더위에 땀을 많이 흘려 기운이 없고 식욕이 없을 때 입맛을 돋우고 원기(元氣)를 보충하기 위하여 우리 조상들은 오래 전부터 보신탕이라고 하는 음식을 먹어왔습니다.

흔히 보신탕이라고 하면 개고기를 재료로 만드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유는 개고기가 열성(熱性)식품으로 먹으면 몸이 따뜻해져 기운이 생기고 보양(補陽) 효과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근래에는 동물애호가들의 반대로 개고기로 만드는 보신탕이 많이 사라졌고 그나마도 혐오식품이라 하여 보신탕전문점이 뒷골목으로 밀려들어가고 명칭도 보신탕대신 ‘영양탕’이나 사철탕‘으로 바뀌었습니다.

복날 개고기 보신탕 다음으로 많이 애용되는 식품은 닭고기이며 닭고기 또한 열성 식품으로 보양 효과가 있습니다. 그래서 개고기를 먹지 못하는 사람들은 더위에 지친 몸을 보호하기 위하여 닭을 사용한 삼계탕이나 닭계장, 오골계탕, 찜닭 또는 소고기를 이용하여 맵게 만든 육개장, 염소탕, 잉어로 만든 용봉탕, 자라탕, 어죽(魚粥), 가물치탕, 미꾸라지탕, 생선 매운탕, 곰국 등을 보신용으로 먹습니다. 그런데 허약해진 몸을 보(補)하기 위하여 먹는 보신(補身)음식이 먹고 난 뒤 여러 가지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어 그 문제를 해결해 보기 위해 이번 칼럼의 주제로 삼았습니다. 그 문제의 해결은 체질에 따라 생기는 것입니다.

개고기는 열성(熱性)식품으로 비장(脾臟)과 위장(胃臟)을 이롭게 하는 약성(藥性)을 가지고 있어 소화기능이 강하고 신장(腎臟) 방광(膀胱)기능이 약한 소양인(少陽人)이나 모든 육식이 해로운 태양인(太陽人)이 먹으면 두통, 피부병, 복통, 설사, 변비 등과 같은 부작용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육식이 건강에 좋은 태음인(太陰人)이나 개고기의 약성이 잘 맞는 소음인(少陰人)에게는 좋은 보신 음식입니다. 또한 소음인은 삼계탕이나 염소탕, 오골계탕, 찜닭 혹은 소고기 육개장, 곰탕 등도 좋은 보신음식이 되지만 가물치탕이나 미꾸라지탕, 용봉탕, 자라탕, 어죽 혹은 생선매운탕 등은 소음인의 건강에 해롭습니다.
태음인도 소고기 육개장이나 곰국 혹은 염소탕 등이 좋으며 가물치탕, 미꾸라지 탕, 용봉탕, 자라탕, 어죽, 생선 매운탕은 좋지 않습니다. 반대로 소양인은 육개장이나 가물치탕 혹은 미꾸라지탕, 자라탕, 용봉탕, 어죽, 곰국 또는 돼지고기 국밥 등이 여름철 보양음식이 되고 육식이 해로운 태양인은 생선매운탕이나 어죽으로 몸보신을 하면 좋습니다.

그렇게 보신음식을 먹고 난 후 후식으로 수박이나 참외와 같은 시원한 여름철 과일을 많이 먹게 되는데 과일도 체질에 맞지 않으면 설사나 복통 등의 배탈이 날 수 있기 때문에 과일도 체질에 맞게 먹어야 일부러 챙겨 먹은 보양식이 헛되지 않을 것입니다. 특히 소음인이나 태음인은 수박이나 참외가 복통 및 설사를 일으킬 수 있으니 소음인은 토마토나 오렌지, 사과를 먹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과일이 해로운 태음인은 어떤 과일도 먹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수박과 참외는 소양인과 태양인에게 이로운 과일입니다.
꼭 더운 여름철이 아니더라도 평소에 가끔 체질보양식을 드시는 것이 건강을 다스리는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특히나 식욕이 떨어진 한여름 복날에 먹는 보양식을 체질에 맞게 먹어서 건강에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