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법무부, 전두환 일가 미국재산 50만달러 추가 몰수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 법무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며느리 박상아씨가 펜실베이니아주 회사에 투자한 돈 50만 달러를 추가로 몰수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법무부는 2일 펜실베이니아주 동부지방법원으로부터 몰수 영장을 발부받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 2월 전씨의 차남 재용씨 소유의 캘리포니아 뉴포트 비치의 주택 매각 대금 72만여 달러를 몰수한 바 있어 전씨 일가로부터 몰수한 금액은 120만 달러를 넘어섰다.
미국 법무부는 그러나 전씨의 며느리가 구체적으로 누구인지, 펜실베이니아주의 어떤 회사에 투자했는지 등은 자세하게 밝히지 않았다. 
레슬리 콜드웰 법무부 형사국 차관보는 이날 낸 보도자료를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재임 중 한국 기업들로부터 2억 달러 이상의 뇌물을 받은 데 대해 1997년 유죄 판결을 받았으며 그와 친척들이 부패 자금의 일부를 한국과 미국에서 조직적으로 세탁했다”고 적시했다.
이 금액은 해당 주택의 실제 매각대금 212만 달러에서 은행 차입금 122만 달러와 세금, 중개 수수료 등을 제외한 액수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