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2인자 사표 파문 뒤에 ‘박지만 VS 정윤회’ 갈등

이 뉴스를 공유하기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주말 사표를 제출한 ‘국정원 2인자’ 이헌수 기조실장(61)의 사표를 반려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 실장은 지난 3일 정년에 걸린다는 이유로 사표를 제출했고, 여권 관계자는 그의 나이가 별정직 정년보다 1살 많기 때문이라고 사표 제출 이유를 밝혔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당시 김주성 기조실장이 만 61세에 실장에 임명되는 등 그동안 기조실장은 나이와 상관없이 임명돼 왔던 만큼 설득력이 부족하다는 게 중론이었으며, 이에 일각에서는 이 실장이 남재준 전 국정원장의 최측근이라는 이유로 강제로 옷을 벗게 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었다.

하지만 차관급인 이 실장의 임명권자인 박 대통령은 이 실장 경질 보도를 접하고 격노했으며, 이에 그의 사표 제출은 없던 일이 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기조실장에게 사표를 내라고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고리 권력이 그 자리에 다른 사람을 앉히려다 잡음이 일자 박 대통령이 화를 내 인사가 백지화됐다는 분석에 수긍이 간다.
이에 정가 일각에서는 이번 파동을 계기로 인사위원장인 김기춘 비서실장에 대한 박 대통령의 신임이 예전 같지 않음이 드러난 게 아니냐며 연말 정기국회 종료 후 김 실장 경질 가능성 등을 전망하고 있기도 하다.

문고리 권력과 비선 라인의 인사 전횡에 대해 청와대는 “소설 같은 얘기”라며 일축한다. 하지만 여권 인사들에 의해 점차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 친박계 원조 격인 유승민 의원의 “청와대 얼라(어린아이)들이 외교 하느냐”는 비아냥 섞인 국감 발언에서도 비선 권력의 존재를 헤아릴 수 있다. 문고리 권력 중 한 명이 얼마 전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고위관계자와 비밀접촉을 가졌다는 소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외교가에서는 이들이 핵심적인 외교안보 정책 결정 과정에도 개입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문고리 3인방이 ‘십상시(十常侍)’에 비견되고 있음을 박근혜 대통령만 모르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