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장병과 체질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송병찬 원장

인체에서 소화기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면 모든 영양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건강을 유지하는데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게 됩니다. 위장(胃臟)은 음식물을 받아들이고 소화시켜 소장(小腸)으로 내려 보내는 역할을 하고 비장(脾臟)은 곳곳에 필요한 영양소를 각 장기와 온몸에 공급하는 곳인 만큼 우리의 몸에 절대적으로 중요한 장기들 입니다. 옛날부터 사람들은 무엇이든 잘 먹고 소화를 잘 시키면 건강하다고 했습니다. 끼니 때가 되면 적당히 배고픈 것을 느끼고 식욕이 생겨 맛있게 식사를 하고, 식후에는 만족감과 더불어 에너지가 생겨야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불행하게도 우리 주위에는 소화기 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항상 배가 아파 아무 의욕이 없다’,  ‘배고픔을 느껴 봤으면 소원이 없겠다’, ‘새벽이면 심한 복통으로 잠자리에 들기가 불안하다’, ‘배가 아프기 시작하면 무엇이든 먹어야 통증이 없어진다.’ ‘조금만 먹어도 속이 더부룩하고 소화가 되지 않는다’, ‘속 쓰림과 구역질로 고통스럽다’는 등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증상으로 힘들어합니다. 더구나 이런 증세 때문에 병원에 가서 ‘기능성(機能成) 위장장애(胃臟障碍)’라는 진단을 받는 경우는 더 답답해집니다. 기능성 위장장애란, 환자는 고통스러운데 특별한 병변(病辨)이 없거나 현대 의학으로는 원인을 밝힐 수 없는 위장 질환을 말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기능성 위장장애’라고 진단을 받은 환자들을 체질한의학(體質韓醫學)으로 살펴보면 몸 안의 장기(臟器)가 불균형을 이루어 면역력이 떨어져 생기게 된 위장병인 것임을 알 수 있으며 원인을 알기 때문에 쉽게 치료가 됩니다. 사상의학(四象醫學)의 네 가지 체질(體質)  중에 소화기능이 약하고 냉한 소음인(少陰人)은 조금이라도 과식을 하게 되면 소화불량을 일으키고 위하수가 잘 생깁니다.
특히 차가운 음식 즉, 아이스크림이나 찬 음료수는 피해야 하고 아침에 일어나 공복에 냉수를 마시는 것도 하지 말아야 합니다. 또한 음식의 속성이 찬 음식도 피해야 하는데 찬 음식의 대표적인 것은 보리, 메밀, 녹두, 돼지고기, 수박, 참외, 바나나, 딸기, 오이, 달걀흰자, 굴, 조개, 새우, 게 등이 있습니다. 소음인과 반대 체질인 소양인(少陽人)에게도 소음인 못지않게 위장질환 환자를 많이 볼 수 있는데 소화기능이 가장 강한 체질임에도 불구하고 위장병 환자가 많은 것은 체질에 맞지 않는 섭생으로 인하여 위장이 불균형을 이루기 때문입니다. ‘나는 소화에는 아무 문제가 없어. 무엇을 먹어도 소화가 잘되고 소화 하나 만은 자신 있어‘라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대부분 소양인입니다. 하지만 자신의 강한 소화력과 건강을 믿고 가리지 않고 먹기 때문에 다른 체질에 비해 갑자기 건강에 큰 이상이 오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양인에게 해로운 대표적인 음식은 찹쌀, 현미, 감자, 누룽지, 닭고기, 염소고기, 계피, 생강, 카레, 사과, 오렌지, 토마토, 망고, 꿀, 인삼 등입니다. 심한 위장병으로 치료가 잘 되지 않고 몇 년씩 혹은 몇 십 년을 고생을 하던 환자들이 8체질 치료로 즉시 효과를 체험하고 체질한약과 함께 짧은 기간에 치료가 되는 것을 경험할 때 환자가 기뻐하는 것은 물론 필자도 말 할 수 없는 기쁨과 체질한의학(體質韓醫學)의 우수성에 자부심을 느낍니다. 하루 빨리 체질의학이 널리 보급되어 병(病)을 예방하고 일반 질환은 물론 난치병으로 고생하는 많은 사람들이 고통에서 해방되었으면 합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