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히신문의‘위안부’보도 오보 소동

이 뉴스를 공유하기

일본내에서 ‘위안부’ 문제에 있어 ‘강제동원했다’며 역사의 진실을 보도해왔던 아사히신문이 지난 8월 ‘위안부 강제동원 보도가 오보였다’고 발표하면서 잇달아 후꾸시마 원전보도건도 오보라고 시인하고 사과하면서 일본내에서 제2위의 아사히신문의 입지가 크게 약화되고 있다.  그동안 아베 정권의 평화헌법 개정을 비판하고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왔던 일본의 진보 성향 유력지 ‘아사히신문’이 잇단 오보 파문으로 덩달아 ‘위안부’ 사건도 큰 위기를 맞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제주도에서 다수 여성을 강제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 (吉田淸治·사망)의 주장을 토대로 작성한 자사의 과거 기사들이 오보임을 인정하고 기사를 취소했다. ‘오보’와 관련한 아사히의 시련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관련 보도를 한 전직 아사히 기자까지 수난을 겪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20년동안 줄곳 ‘위안부 강제동원됐다’라는 보도를 견지해왔는데, 20여년이 지난 최근 이 기사가 ‘오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아사히신문이 ‘위안부’ 기사 때문에 일본 국민들로부터 기피 당하는 것에 위협을 느껴  정론을 꺽었다는 비난도 나오고 있다. 데이빗 김 (객원기자)

 ▲ 아사히신문 경영진들이 오보해 대해 사과하고 있다.

지난 9월 발행부수 1000만부로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 1위를 자랑하는 요미우리신문이 지난 9월12일자에서 사설을 포함, 무려 10개 면에 걸쳐 아사히신문의 위안부 관련 오보를 ‘융단 폭격’했다. 아사히신문이 주도한 위안부 문제도 덩달아 공격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었다.
요미우리신문은 사설에서 “아사히신문의 일본군 위안부 보도는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 증언에 의혹이 제기됐음에도 그것을 묵살하고 수정하지 않아 일본 국익을 크게 훼손했다. 넓은 의미의 강제성이 있다는 점이 중요하다는 아사히신문의 주장도 논점 바꿔치기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이 바람에 일본군 위안부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과해 한•일 역사인식의 공공재로 평가돼온 1993년 고노담화도 흔들리고 있다. 한•일 관계가 최악 수준으로 악화하면서 정치권과 우익 세력이 고노담화를 주 타깃으로 공격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은 지난 6월 검증을 핑계로 고노담화를 한•일 간 조율에 의한 ‘타협의 산물’로 격하했고, 우익 세력들도 지난 8월 아사히신문의 ‘위안부’ 보도 오보 소동을 계기로 위안부 문제의 백지화를 겨냥하고 있다.

‘위안부 강제연행을 보여주는 정부 자료가 없다’고 주장해온 아베 정부는 일부 정치인의 질의를 명목으로 고노담화 검증에 착수해 지난 6월 결과를 발표했던 것이다. 검증팀은 5차례 회의를 통해 고노담화의 핵심인 위안부 강제성 문제에 대해선 검증하지 않은 채 담화 작성과정만 주목, 담화 문구가 한•일 간 조율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주장했다. 우익들과 산케이신문 등은 이에 “고노담화가 역사적 사실이 아닌 ‘외교의 산물’로 확인됐다”며 담화 수정을 요구했다.
아사히신문의 잇단 오보는 사태를 악화시켰다. 신문은 지난 8월5일 제주도에서 많은 여성을 강제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요시다 세이지 증언보도에 이어 지난 11일에도 후쿠시마(福島) 원전사고 당시 책임자였던 요시다 마사오(吉田昌郞•작년 7월 사망) 조서 관련보도도 오보라고 철회했다.

일본의 우익 정치가와 보수 언론 등은 이에 ‘물 만난 고기처럼’ 연일 아사히신문과 고노담화 때리기에 나섰다. 아베 총리는 지난 9월 “위안부 오보로 많은 사람이 고통받고 국제사회에서 일본 명예가 손상된 것이 사실”이라고 공세의 선두에 섰다. 자민당의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신임 정조회장은 “허위로 인해 국가 명예가 세계에서 실추하고 있는 상황이 개탄스럽다”며 고노담화을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사히는 앞서 지난 8월5∼6일 특집 기사를 통해 제주도에서 다수 여성을 강제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의 주장을 토대로 작성한 자사의 과거 기사들이 오보임을 인정하고 취소했다. 이후 일본 자민당 요인들과 요미우리, 산케이 신문 등 보수 언론은 연일 ‘아사히 때리기’에 나섰다.
1879년 창간한 아사히는 요미우리신문과 함께 일본의 양대 종합지로 꼽힌다.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가 일본 ABC협회의 조사결과(작년 7∼12월 판매 부수 기준)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조간신문 약 754만부, 석간신문 273만부를 각각 발행, 발행 부수 면에서 요미우리에 이어 일본 2위에 자리해 있다.

 정용봉
(극동문제 연구소 이사장)

일본에서 가장 유력한 일간지의 하나인 朝日신문(아사히신문)이 한국의 위안부 문제 기사와 관련해 종전의 강제성이 있었다는 보도가 오보라고 사과했다. 이 신문은 지난 20년동안이나 계속해 오던 ‘위안부 강제동원’ 보도를 갑자기 바꿔 강제성이 있었다는 것은 오보이며, 확실한 사실이 아닌 것을, 확실한 것처럼 보도하여 국민들을 오도한 것에 대해 심심한 사과를 한다고 밝혔다.
아사히신문은 앞서 지난 8월5∼6일 특집 기사를 통해 제주도에서 다수 여성을 강제 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의 주장을 토대로 작성한 자사의 과거 기사들이 오보임을 인정하고 취소한 것이다.
이같은 돌변한 태도의 이면에는 무엇이 있었기에, 대 일간지의 하나인 朝日이 이렇게 돌연히 공식적으로 국민 앞에 과거의 보도가 오보였다고 사과를 하게 됨으로서 종전의 위안부의 강제성을 보도한 것은 “세기의 대 오보를 인정했다”고 일본의 대부분의 미디어들이 일제히 보도하고 있다.
그러면 아사히신문의 표면적인 오보사과는 그 근거가 요시다 세이지 (吉田淸治)가 보도한 태평양전쟁 중 제주도에서 한국여성들을 강제적으로 정신대로 보냈다는 소위 요시다의 증언에 대하여 “여러 각도로 검증한 결과 사실이 아니다”라는 일본 정부의 발표에 입각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필자의 궁금증은 풀리지가 않는다. 정신대에 끌려가 전지(戰地)에서 일본군의 성노예로서 인간의 존엄성을 완전히 짓밟힌 그 피해자들 중 아직도 50여명이나 생존자가 있다.
또한 일제치하에서 살아온 80대 이상의 노인층은 실제로 일본정부 (조선총독부)가 각 지방의 읍,면사무소 서기들을 동원시켜, 순사(순경)를 대동시켜 이른 새벽에 각 가정들을 급습해, 12세 이상의 미혼여자들을 강제로 연행, 정신대에 보낸 역사적 사실을 다 목격 했을 것이다.
(필자의 집안에도 정신대로 끌려가 귀국 후 불행한 삶을 마감한 먼 친척 조카 딸이 있었다)  
이러한 사실은 일본의 고령자들, 특히 2차대전 당시 전선에 복무했던 생존 군인들은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따라서 비록 요시다 증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치더라도 한반도를 휩쓴 위안부 강제동원은 역사적으로 사실이라는 것을 충분히 알았을 것이다. 
그러면 왜 아사히신문은 “요시다 증언이 사실이 아니다”라는 정부의 검증 결과만을 토대로 구실삼아 20년 이상이나 ‘강제동원’이라는 보도를 “오보”였다고 밝히면서 국민 (독자)들에게 사과했을까? 이 수수께끼를 풀어나가는데, 필자는 일본의 보수성향의 잡지 문예춘추(文藝春秋) 금년도 10월호에서 그 답을 찾은것 같다.
문예춘추 10월호의 P.190에서 P.221까지의 “‘위안부 대오보’ – 일본의  위기를 회피하기 위한 제언”이란 제목으로 수록된 많은 글 중에서 伊藤쭈요시라는 아사히신문의 전 판매회사사장의 “위안부 보도로 독자는 떠났다”라는 제목의 글이 내 이목을 끌었다. (P. 218 – 221). 
그 논문을 요약하면 아사히신문이 ‘종군 위안부’라는 기사를 보도하기 시작한 1988년 이후 매년 독자수가 이탈하기 시작했다. 특히 1997년까지 10년간 “사회적 신용이 가장 높은 신문”이라는 여론조사에서 아사히신문의 신용도가 1988년 당시 40%로 타의 추종을 불허하던 것이 매년 추락 해 10년후 1997년에는 26 %까지 하락했다.
아사히신문이 10년 동안에 14%나 추락했는데 비해, 타 경쟁사들의 신용도는 크게 변동이 없었는데, 유독 아사히신문이 해마다 보도한 ‘종군위안부’ 보도회수와 신용추락도가  비례했다는 것이다. 즉 아사히신문이 ‘위안부’ 문제를 많이 보도한 해는 신용추락 수치도 그와 비례하여 더 많이 추락했으며, 독자수도 함께 동반 추락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번에 결국 아사히신문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요시다의 증언 허구설”을 구실삼아 일본 국민 들에게 지난날  ‘위안부 강제동원’ 보도가 오보였다고 사과하게된 것이라고 풀이된다.
또한 이것은 일반 일본인 그리고 아사히신문 독자들은 ‘위안부 강제동원설’은 물론 위안부 존재 자체를 믿지 않으려 한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앞에서 언급한바와 같이 ‘일본군위안부’ 제도는 지금의 일본인이 싫어하든, 그리고 강제성을 부정하던 엄연히 역사적으로 존재하였음은 부인할 수없는 사실이다. 
그러면 이렇듯 비인도적이고 천인공노할 지난날의 일들을 완강히 부인하는 그들의 정서는 어디에서 온 것일까.  필자가 연구한 결과는 그것이 자기들이 자랑하고 존중한다는 지난날 봉건시대의 무사정신에서 온 것이라고 믿는다.  물론 무사정신이 자랑할 만한 것도 많겠지만  무사정신 중에서 ‘무사는 치부(恥部)를 가려야 한다’ (또는 ‘악취나는 곳은 두껑을 덮어라’고도 한다.)는 말이 있다. 
즉, 지금의 대부분 일본인들은 그 창피스러운 과거사를 가리고 싶을 것이다. 그 심성이 바로 창피스러운 지난날의 군위안부의 존재와 또한 강제동원설을 부인하는 것으로 믿는다. (여기에서 필자가 대부분 일본인이라고 한 것은 아주 양심적인 일부 일본인들은 위안부의 강제성과 그 존재를 솔직히 인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필자가 위안부 문제를 재삼 거론하는 이유는 앞으로 있을 한일회담을 앞두고 일본정부에 대해 창피스러운 지난날의 위안부 문제에 대해 사과부터 먼저 하라는 이야기는, 지금의 북한에 대해 핵을 포기한 후에 남북회담을 하겠다는 것과 똑 같은 이야기로 생각된다. 만약 한일회담이 꼭 필요하다면,(필자는 한국의 현 경제문제와 안보문제를 위하여 한일회담이 꼭 필요하다고 본다.) 특히 현 아베 정권은 이와같은 일본인들의 정서를 십분이용하여 자신에 대한 지지를 받고있는 실정에서 이같은 일본인들의 정서를 이해하지 않고서는 한일회담은 불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