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 포인트는 우리가 리드한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포브스(Forbes) 선정한 미국 최고의 명문대학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육사-미국육군사관 학교)’에 올해 2명의 한인 여학생이 입학을 하여 화제다. 한 명의 남자가 입학하기도 힘든 미육사에 한인 여고생 2명이 특출한 개인 재능으로 입학이 확정되어 미주한인사회의 경사라고 볼 수 있다.  올해 네바다주 리노 인근 에드워드 C 리드 고등학교를 1등으로 졸업하는 김원화(17)양과 시카고에 있는 피오리아 크리스천고교를 올 A로 졸업하는 페이스 김(18) 양 등이 그 주인공이다. 리노 김원화 양은 재학 중인 교교에서 전체 1등을 차지, 이번 졸업식에서 ‘발레딕토리안’ (Valedictorian)으로 선정되어 학교대표로 연설을 할 정도다. 특히 김원화 양은 대한민국 국기원 태권도 공인 3단의 무술 실력까지 갖추고 있어 미육사에 태권도를 전파하는데 크게 기대되고 있다. 시카고의 페이스 김 양도 모든 과목에서 A를 놓친 적이 없으며 전교회장, 치어리더 등 교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해와 육사에서도 재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이들 두 김 양의 선배들인 한인 여성 육사 생도들의 활약도 눈부시어 앞으로 미육사에서 코리안 우먼파워가 크게 기대될 것으로 보여 진다. 지난 2003년 당시 웨스트포인트 4학년인 정한샘(미국명 그레이스)씨는 재학생 4,000여명 중 성적, 리더십, 기타활동 등이 뛰어난 사관생도로 구성된 최고 여단(Brigade)의 부단장(Deputy Brigade Commander)으로 선발되어 화제가 됐다. 2006년에 육사에 입교한 캘리포니아주 출신 김소영씨는 교내에서 여자축구팀을 리드했다. 한편 지난 2003년 임관한 윤예은씨는 원래 한국에서 바로 육사로 입학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는데 웨스트포인트에서 1∼2학년 때 펜싱, 3학년 때 피구 선수로 활약했으며 전공을 중국어로 선택해 졸업식 때  ‘중국어 우수자’로 상을 받기도 했다. 
<성 진 취재부 기자>  

미국 육사는 미 최고 수준의 대학 교육 시스템은 물론 독보적인 리더십, 인성교육 시스템 등을 갖추고 있어 입학도 어렵지만 졸업도 힘들다. 그렇기 때문에 일단 졸업하여 임관되면 탁월한 리더십과 인격, 의복, 행동 등 예의바른 성품으로 군대와 사회 각 분야에서 인정받고 있다.
네바다 리노의 김원화 양은 평소 한인들의 정치력 신장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아버지 김수철 회장(리노 한인 회장)의 영향을 받아 육사에 지원하게 됐는데 “9학년 때 어느 대학을 갈까 고민하던 중 가족 식사시간에 아버지와 대화를 나누다 육사를 결정하게 됐다”면서 “내가 태어난 미국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까를 물었고, 아버지는 ‘육사에 가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답해 그때부터 꿈을 키워 왔다”고 말했다.
아버지 김수철 회장은 리노에서 유니버설 태권도장을 운영하고 있다. 현지 미주배드민턴연합회 (회장 권욱종) 산하 리노 지역 배드민턴 클럽을 이끌고 있다. 어머니 그레이스 김씨도 김 회장과 함께 커뮤니티 봉사에 열성이다.

부모를 닮아 커뮤니티 봉사에도 앞장선 김양은 내바다주 딘 헬러, 해리 리드 의원으로부터 ‘연방상원의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 저소득층을 위한 방과 후 수업을 지원해주는 ‘보이스 & 걸스’ 클럽에서 3년 여간 무료 태권도 지도를 하면서 재능기부를 통한 선행을 펼쳤다. 이외에 고등학교 비즈니스 클럽인 ‘FBLA’의 클럽회장을 3년 간 이끌면서 리더십을 발휘하기도해 ‘팔방미인’으로서의 모습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육사 합격이라는 첫 번째 큰 꿈을 이룬 김양은 이보다 더 큰 꿈을 꾸고 있다.
“웨스트 포인트에 들어갔으니 장군이 되고 싶어요. 그래서 더 강한 나라, 약소국을 도울 수 있는 미국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고 싶어요.”라며 “또한 부모님의 모국 대한민국의 태권도를 미국 육사에서도 전파시키는데 노력을 할겁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시카고의 페이스 김 양은 이번에 미육사 뿐만 아니라 미공군사관학교로부터 잇따라 합격 통지서를 받았다. 일리노이주 워싱턴에 거주하는 토마스•수 김 부부의 1남 1녀 중 둘째인 김 양은  8학년 때부터는 애런 쇼크 연방하원 등 의원들의 사무실에서 인턴으로 일해 왔으며 틈틈이 저소득 층 학생들을 위해 공부를 가르치는 등 봉사활동을 활발하게 해왔다. 지난해 3월에는 한국 동두천 혼혈아 센터를 방문, 봉사활동을 하기도 했다.

“미국을 강하게 만들겠다”

어머니 수 씨는 “너무 기특한 딸”이라며 “학교 다니는 내내 시간관리를 철저히 했다. 공부는 물론 봉사활동, 학교생활 등 미루거나 소홀히 한 적이 없다. 꾸준히 무슨 일이든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가 있는 것 같다. 아이의 정직함과 성실함이 합격의 비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페이스가 군인인 할아버지, 아버지 그리고 오빠를 보고 자란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버지 토마스 김 소령은 캘리포니아주방위군 부지휘관(XO)으로 지난 2011년 이라크전에 참전했다.
애런 쇼크 하원과 마크 커크 연방상원에게 각각 육사와 공사를  추천을 받은 김 양은 “나라를 위해 그리고 커뮤니티를 위해 봉사하시는 부모님을 보며 자라면서 남을 위해 봉사하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했다. 최고의 교육 시스템을 받을 수 있는 곳 그리고 남을 위해 가장 열심히 봉사할 수 있는 곳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