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 물리치료병원 전형적인 부정 비리 사기 천태만상 실태 추적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근 물리치료를 받으러 타운의 양방병원을 찾은 Y모씨는 깜짝 놀랐다. 자신의 메디컬로 받을 수 있는 물리치료 액수가 오버됐다며 “여기서는 치료 받을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보통 메디컬로 1년 안에 받을 수 있는 물리치료 한계는 1,900 달러이다. Y씨는 평소 자신이 다니던 물리치료 병원인 D 병원에서 이미 다 챙겼다는 것이다. 담당 주치의로부터 이같은 사실을 확인한 Y씨는 “요즈음은 안 그러는 줄 아는데 아직도 비리가 존재하다니…무섭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과거처럼 환자의 방문 횟수를 거짓으로 늘려서 돈을 빼먹는 경우는 거의 없지만, 환자들을 계속 잡아 두어 한도액이 끝날 때까지 치료하여 메디컬 비용을 빼 먹는 것이다. 보통 양심적인 물리치료 병원에서는 일단 치료가 끝나면 ‘더 이상 오실 필요가 없다’고 환자에게 알려준다. 하지만 일부 환자들은 공짜로 맞는 침이나 점심 대접에 비양심적인 물리치료 병원을 다니고 있는 경우도 많다. 타운의 일부 물리치료 병원이 메디컬 편법을 써가며 계속 비리를 자행하고 있어 당국의 감시를 환기 시키고 있다. 메디컬 물리치료계의 천태만상비리 실태를 긴급 취재해 보았다. <성진 취재부 기자>

과거 다니던 물리치료의 년 간 치료비를 다 빼먹은 결과를 주치의로부터 전해들은 Y씨는 당국에서 보내온 치료보고서를 다시 한 번 꼼꼼히 챙겨 보고나서 당국에 신고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최근 이같이 환자를 1년 내내 붙들어 두고서 메디컬 비용을 편법으로 빼먹는 한인 병원으로 8가에 자리 잡은 L병원과 D병원이 가장 많이 소문에 나돌고 있다. 이에 대하여 환자들이나 이를 치료했던 물리 치료사들이 한결같이 밝히고 있다.
이들 병원들은 과거처럼 환자들의 치료 횟수를 거짓으로 부풀려 돈을 빼먹지 않고, 실제로 치료 횟수를 많이 하여 돈을 청구하는 수법이다. 실지로 치료 횟수를 늘리지 않아도 되는 환자들에게 병원을 자주 들르게 하여 치료비를 청구하는 수법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환자들에게 선심을 쓰게 된다. 식사를 대접하고, 차편을 제공하고, 공짜로 침도 놔주곤 한다. 이 모든 행위는 메디컬 사기에 해당된다.

고도의 진화된 메디컬 사기 수법

지난해 1월 본보는 <신년캠페인:2014년에는 타운 불명예 씻어내자>라며 한인타운에서 만연되는 ‘메디컬 사기’에 대해 보도했다. 2013년도에도 본보는 한인의사들을 비롯해 양로병원과 양로센터를 포함해 양한방 의사들의 탈법 불법 진료와 비리 커넥션을 집중 보도해 경종을 불러 일으켰었다.
하지만 당국의 단속으로 일부 한인 의료기관들이 폐쇄되거나 자진 폐쇄하였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편법으로 사기행위는 계속됐다.
이미 연방정부 메디컬 수사전담반은 LA코리아타운과 뉴욕 한인타운 등에 전형적인 메디컬 사기 수법이 계속 판을 치고 있다는 정황증거를 수집했다. 선물과 현금을 미끼로 환자를 유치하는 것에서부터 실제로 진료하지 않은 항목을 부풀리고, 의사처방 없는 의료기기를 부풀려 비용을 타내는 방법들이 타운에서 여전히 만연하고 있다는 메디컬 비리다.

이같은 전형적인 사기수법은 20여 년 전부터 코리아타운에서 행하여진 비리였다. 오래전부터 연방정부는 “LA코리아타운은 메디컬 사기의 온상지”로 보아왔다. 오늘날 코리아타운의 메디컬 사기에는 한방의사, 양방의사, 물리치료사, 양로센터, 양로병원, 가정부 파견업소, 약국, 간호사, 의료 기기판매업소, 보험 관계자 등등이 모두 관련되어 있다고 수사 관계자들이 강조하고 있다.
미국정부는 메디컬 사기로 연간 600억 달러의 피해를 보고 있다. 이 피해액은 납세자 들이 고스란히 물어야 한다.
지난해 5월 연방 정부는 사상최대 규모의 메디케어 사기단속을 펼쳐 LA를 포함해 전국 6대 대도시에서 의사와 간호사, 의료관련 업체 관계자 등 총 2억6,000만 달러 상당의 사기행각을 벌인 90명을 적발해 기소했다.
에릭 홀더 연방 법무장관과 캐슬린 시벨리우스 보건부장관은 지난해 5월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법무부, 보건부, 연방 수사국(FBI) 등이 공조한 의료사기 방지 특별단속반(HEAT)의 대대적인 단속으로 이들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400여명이 참여한 이번 특별단속으로 마이애미가 가장 많은 50명, 휴스턴 11명, LA 8명, 디트로이트 7명, 템파 7명, 브루클린 7명 등이 검거됐다. 이들이 연방 정부에 청구한 허위 보험금은 무려 2억6,000만 달러에 달했다.

자식이 부모간병인 메디컬 수혜

이날 법무부가 공개한 소장에 따르면 적발된 케이스의 대부분은 간병인 서비스업체와 결탁해 노인을 소개시켜 주는 브로커에게 킥백 형태의 뇌물을 제공하거나 허위 물리치료비를 청구한 의사가 적발됐다.
또 사기범들은 주로 불필요한 간병인이나 물리치료, 허위 처방약, 고가의 의료기기를 신청하는 등 메디케어 관련 경비를 정부에 허위 또는 과다 청구로 거액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가장 많은 사기범들이 적발된 마이애미의 경우 병원이 브로커를 동원해 메디케어 노인을 소개받고 허위 메디케어를 청구하고 ‘가짜 환자’로 동원된 노인들에게 뇌물을 주거나 메디케어 수혜 노인들의 신분을 무단 도용해 허위 메디케어를 청구해 온 사기 등 총 6,550만달러 상당의 사기 행각이 적발됐다.
10년 전에도 메디컬 물리치료에 ‘눈먼 돈’을 노린 한인 의료업계에 부조리는 만연했다. 당시 모습의 일면이다.
환자들이 한 곳의 물리치료실에서 다른  양방 주치의를 찾아갔을 경우 벌써 지난달 분 메디컬을 모두 쓴 것으로 되어 있다는 말을 듣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평상시 병원을 찾지 않았던 환자들은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주치의에 부탁해 알아봤더니 단골 한방병원에서 받지도 않은 치료비를 메디컬에 수차례 허위로 청구해 이미 그 달치를 다 써버렸다는 것이다. 평소 자신을 ‘어머니’라고 부르는  부르며 친딸처럼 챙겨주던 한방병원 직원이 그랬다는 배신감에 환자는 친지를 통해 메디컬 관할청에 신고 했다.
또 다른 환자 요실금 수술을 받은 후 가정방문치료(Homecare Service)를 받은  당시 80세의 환자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메디케어에서 보내온 치료비 명세서가 미심쩍어 아는 사람에게 보여줬더니 두 번밖에 오지 않은 간호사가 5~6회 이상 찾아 온 것으로 청구해 돈을 챙겼다는 것이다. 분통이 터진 환자는 담당 간호사에게 항의했더니 해당 간호사는 자식들이 있다며 눈물로 선처를 호소해 다짐을 받은 후 덮어두기로 했다. 또 다른 노인 김모씨도 한 번도 가지 않았던 모 한방병원으로부터 수 백 달러의 비용이 청구된 일이 있어 항의를 한 적도 있다.

공짜에 약한 노인들도 일말의 책임

또 극소수이긴 하지만 노인들이 영어가 서툴고 미국 실정에 어둡다는 점을 이용해 주정부와 연방정부에서 제공하는 메디컬•메디케어에 과다 또는 허위 청구하는 한인 의료기관들이 많았다.
당시의  일부 의료업소에서 메디컬 노인 환자 유치를 위해 김밥, 김치, 꿀, 심지어는 돈까지 집어 준다는 소문이 파다했으며 실지로 그런 일이 다반사였다. 
당시 발생한 속칭 ‘메디케어 우유모집인’ 붐은 의료복지제도의 허를 찔러 이를 축재에 이용하는 의료기관 및 관련분야 종사자들의 기발한(?) 아이디어에서 비롯됐다는 비아냥도 나돈다.
정상적으로 영양분 섭취가 불가능한 어려운 상황의 환자에게만 처방해주는 ‘Ensure’란 영양액이 공급가와 메디케어 처방가 사이에 큰 이문이 떨어지자 할머니 모집인들이 생겨나 많은 사람들이 필요도 없는 영양액을 받는 다는 것이었다.
문제는 의료서비스 기관 단체만이 원인이 아니라는데 있다. 작은 선물과 식사대접 등에 쉽게 넘어 가는 노인 환자들에게도 절반의 책임은 있다. ‘공짜라면 양잿물도 마신다’는 속담이 거짓이 아니었다.

메디컬 환자를 진료하는 병원이나 의료 서비스 기관들이 부당하게 받아간 메디컬 비용이 캘리포니아주에서만 9,3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돼 메디컬 사기청구 관행이 여전히 극성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캘리포니아주 감사국은 지난 2008년부터 2013년 12월까지 캘리포니아 전역의 약물치료 의료기관에서 청구한 메디컬 비용을 감사한 결과 무려 9,300만 달러에 달하는 비용이 과다 계상되거나 허위로 청구된 사실을 밝혀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날 감사국이 발표한 메디컬 감사 보고서에 일부 의료기관들은 이미 사망한 환자의 이름으로 메디컬 비용을 청구해 명백한 메디컬 사기행각이 드러났고, 노인 재활치료기관 등의 과도한 진료비 부풀리기 관행도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5월 2억달러가 넘는 대규모 메디컬 사기청구 행각이 연방 수사 당국에 의해 적발된 데 이어 이번에는 캘리포니아 주정부 당국의 감사로 다수의 병원 및 의료 서비스 제공기관들의 메디컬 사기청구 관행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당국의 단속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 된다.
메디컬 비용을 청구한 의료기관들의 회계감사에 주력한 이번 감사국 보고서에 따르면, 메디컬 사기행각이 가장 극성을 부리고 있는 지역은 LA 카운티인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메디컬 사기 청구사례의 65%가 LA 카운티 소재 의료기관들이었으며, 이들이 받아간 메디컬 비용 중에는 이미 사망한 환자 이름으로 제출한 메디컬 청구서만 323건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인타운 소재 의료기관들의 메디컬 부당청구 관행도 여전했다. 한 한인 의사는 “노인 환자와 관련된 재활원 및 양로 서비스 기관이 상대적으로 리베이트 비용이 높아 메디컬을 악용하는 부당 청구나 비용 부풀리기 관행이 여전하며 이번 감사에서 적발된 한인 기관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주 감사국 측은 “주 헬스케어 서비스국과 주 메디컬 약물치료 프로그램이 그동안 메디컬 관련 단속을 느슨하게 해 메디컬 프로그램을 악용하는 많은 사례가 나타난 것”이라며 “메디컬 관련 기관들이 사기청구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고 관계기관의 단속강화를 주문하기도 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