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타운은 고령화 추세, 평균 사망 나이 75세’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 내에서 인구 20만명 이상 도시 중에서 범죄 발생률이 가장 높은 도시들이 아니너리컬하게도 한결같이 시장(Mayor)이 민주당 소속이다. 2013 년 연방수사국(FBI)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인구 20만 이상의 도시 중 범죄로 가장 위험한 10개 도시 중에서 1위 디트로이트 에서 10위 캔사스까지 마지막 캔사스시만 빼놓고 모두 시장이 민주당 소속이다. LA 도시도 빈곤율로 따지면 미전국적 으로 16위로 시장이 민주당 소속으로 에릭 가세티이다. 아래 도표를 참고하면 10위까지 도시 시장의 소속 정당과 그 도시의 흑인 인구 비율을 참고로 보여 준다. 특히 1위의 디트로이트, 4위의 세인트 루이스, 6위의 벌티모어는 민주당 시장이 수십년 집권하며 시를 파국으로 몰아갔다. 7위의 밀워키와 9위의 Newark는 공화당 시장을 마지막 선출한 것이 100년이 넘는다. St Louis도 민주당이 66년을 지배해 오고 있다. 결과적으로 민주당 소속 시장이 관할하는 도시의 범죄율이 높다는 것이다. 이들 대부분 도시들은 높은 범죄율뿐만 아니라 빈곤층도 많아 상관관계를 보여 준다. 2위의 오클랜드(Oakland)는 히스패닉 인구 비율이 30% 정도다. 한편 최근 고령화가 사회 문제로 등장하고 있는데 코리아타운의 고령화가 눈에 뜨이게 많다.  <성 진 취재부 기자>

지난 수년간 코리아타운 내 한인 밀집 거주지인 90004를 포함해 90005, 90006, 90010 그리고 90020지역에서 사망한 한인의 평균 나이는 75세로 나타났으며, 한인 사망자는 김씨 성은 443명과 이씨 성으로 394명 도합 837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의 다른 성을 합친다면 그 수는 더 많은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김씨 성이 전체 한인의 약 20-25%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여 이를 역산하여 본다면 이들 5개 집 코드 지역에서 약 2,000명 정도가 지난 10년간에 사망했다고 추산할 수 있다.
이 사망통계는 2010년 인구센서스를 기본으로 추산한 것으로 따라서 2001년부터 10년간 통계를 나타낸 것으로 보이는 90004지역에서 김씨 성을 지닌 한인 사망자수는 75명이고 평균나이는 75.2세, 이씨 성은 77명으로 75.8세로 나타났다. 90005지역에서는 김씨 성이 144명 사망에 평균 나이는 78.7세, 이씨 성은 100명에 75.6세로 나타났다. 

그리고 90006지역에서는 김씨 성이 179명 사망에 평균 나이는 76.5세이고, 이씨 성은 119명 사망에 평균 나이 77.4세로 나타났다. 90010 지역에서는 김씨 성이 5명에 평균나이 49.0세, 이씨 성은 4명에 평균 나이 62.8세로 나타났다. 한편 90020 지역에서 김씨 성은 84명으로 평균나이 73.7세이고, 이씨 성은 50명에 72.6세였다. 그리고 이 지역에서 박씨 성은 24명에 평균나이 74.5세, 최씨 성은 19명으로 평균 나이 74.8세로 나타났다.

코리아타운 도로 역사

LA에는 많은 도로가 있고, 도로마다 유래가 있다.
코리아타운의 본고장을 관통하는 LA의 올림픽 불러버드(Olympic BL.) 길의 원래 이름은 10th St. 이었다. 북쪽에서부터 1가, 2가, 3가로 하여 내려오다 중간에 6가와 7가 사이에 윌셔 불러버드 (Wilshire Bl.)가 들어서고, 그 다음에 8가, 9가 다음에 10가가 와야 하는데 10가는 없어지고 올림픽 불러 버드가 되었다. 이는 1932 년에 LA에서 최초로 올림픽대회가 개최되어 그 올림픽을 기념하기 위해 길 이름을 올림픽 불러버드로 바꾸었다. 그 후 LA는 1984년에도 다시 올림픽 대회가 개최되었다.
그리고 윌셔 불러버드(Wilshire Bl.) 길 이름은 헨리 게이로드 윌셔(Henry Gaylord Wilshire )라는 사람의 이름에서 따 온 것이다. 헨리 윌셔는 오하이오주에서 태어나 캘리포니아로 이주하면서 부동산 금광개발과 농사로 부를 축적했다. 지난 1890년대 자신이 소유하고 있던 보리밭을 들어내며 1200feet 정도의 작은 보도를 만들었는데 그 길이 1895 년에 제작된 지도에 처음으로 보이며 윌셔 (Wilshie)란 땅 주인 이름을 명명 것이다. 그의 중간 이름 (middle name)을 딴 역사 깊은 게이로드 아파트(Gaylord Apartment)는 아직도 윌셔 불러버드와 켄모어 애비뉴 코너에 자리 잡고 있다.
한편 8가와 산마리노(San Marino) 길 사이에 9th St란 길이 있었는데 1999년에 James M. Wood로 길 이름으로 바뀌었다. 다운타운을 지나가는 남북으로 뚫는 피게로아 스트릿(Figueroa St.)와 웨스턴 애비뉴(Western Ave) 사이의 이름만 9가 에서 James M. Wood 으로 바꾼 것이다.
어떤 사람은 James Woods 이란 배우 이름을 따 왔을 것이라 짐작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라스트네임의 철자가 틀린다.
James M. Wood는 한인들에게는 전혀 생소하여 알려지지 않은 이름으로 그가 누구인지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하지만 1970년과 1980년대 LA 다운타운을 중심으로 활약하던 노동 운동가였고 다운타운 개발 운동가이었다.

가주에 복역자만 13여만명

미 법무성과 전국교육연합회(National Education Association)에서 동시에 연구하여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에서 교도소에 수감된 죄수 1인당 1년에 쓰는 돈은 $47,000이라고 한다. 2013년 12월 31일 현재로 캘리포니아 주에는 33개 성인 감방과 3개의 소년원에 13만5천981명의 죄수가 수감돼 있었다. 같은 해에 가주엔 118,738 명의 가출옥인이 그리고 거의 30만 명의 보호 감찰 대상자들이 거리를 활보하고 있었다.

이같은 기간 동안 캘리포니아주에서 학생 1인당 에게 쓴 돈은 $9,000으로 죄수 1인당에 지출되는 비용의 20% 정도다. 뉴욕주는 수감된 죄수 1인당 1년에 지출된 비용이 $56,000과 학생이 쓴 돈은 $16,000 이었으며, 미시건 주는 $34,000와 $11,000이었다. 이들 주들도 죄수와 학생간의 지출 비용이 4대 1정도다.
연방정부가 제시한 2015 년 미국 48개 주 (하와이와 알라스카 제외)의 극빈자 가구 수입 기준은 1인 가구는 년 수입 $11,770미만, 2인 가구 기준은 $15,930이며, 3인 가구는 $20,090이고, 4인 가구는 $24,250이다. LA는 평균 3만불 수준으로 다른 도시에 비해 높은 것으로 조사됐으나 물가 등의 요인으로 볼 때 다른 도시들과 별반 다를 바 없다.
이들 4인 극빈자 가구 수입을 $25,000로 기준하여 미국에서 가장 가난한 대도시 20개를 뽑아봤다. 미국 대 도시 중 가장 가난한 극빈자 가구가 많은 도시는 디트로이트(Detroit)로 전체 가구의 48%가 1년에 $25,000 미만의 수입이다. 순서를 보면 1위는 Detroit(48%), 2위는  Philadelphia (36.4%), 3 위는 Cleveland (36%)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