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계란 4개, 당뇨병 위험 37%↓ (핀란드 연구팀)

이 뉴스를 공유하기
 ▲ 사진설명
 ⓒ2005 Sundayjournalusa


매주 계란 4개, 당뇨병 위험 37%↓ (핀란드 연구팀)

얼마 전 인터넷 뉴스에서 『매주 계란 4개, 당뇨병 위험 37%↓(핀란드 연구팀)』이라는 제목이 필자의 눈에 띄었습니다. 기존에 ‘계란을 많이 먹으면 당뇨의 위험도 있다’는 건강이론이 보편적이었기에 이런 연구결과는 체질한의학(體質韓醫學)의 이론을 뒷받침 할 수 있겠다는 생각에 필자의 흥분되는 마음을 진정시키며 차분히 기사를 읽었습니다.

-계란에는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있어 지나치게 먹으면 고지혈증으로 인한 포도당 대사 장애로 당뇨병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적당히 먹으면 오히려 당뇨병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핀란드 동부대학(University of Eastern Finland)의 지르키 비르타넨 박사는 계란을 일주일에 4개먹는 사람은 1개정도 먹는 사람에 비해 당뇨병 발병률이 37% 낮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일 보도했다. ‘쿠오피오 허열성 심장질환 위험인자 연구’(KIHD)에 참가하고 있는 남성 2천332명(42~60세)을 대상으로 평균 19.3년에 걸쳐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비르타넨 박사는 말했다. 조사기간에 이들 중 432명이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생략) 이 연구결과는 식품의 전체적인 건강효과는 콜레스테롤 같은 식품에 함유돼 있는 특정 성분만 가지고 평가할 수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 ‘임상 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발표됐다. -라는 것이 기사의 내용입니다.

역시 필자가 생각한 바와 같이 체질한의학 이론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연구결과입니다. 기존의 건강이론으로는 ‘계란을 많이 먹으면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높다.’ 고 알고 있는데 이번 연구결과의 요점은 계란을 많이 먹었는데도 오히려 적게 먹은 사람보다 당뇨병 발병률이 낮다는 것입니다. 같은 음식으로 사람마다 다르게 작용하는 이론은 체질한의학이 유일합니다. 체질한의학에서 계란은 4체질 중에 태음인(太陰人)에게 이로운 식품입니다. 필자가 예전에「계란이 콜레스테롤을 낮춘다.」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콜레스테롤 수치를 올린다는 것으로 알려진 계란이 태음인에게는 오히려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건강에도 이로운 것’이라고 설명한 적이 있습니다. 따라서 계란을 많이 먹은 사람의 당뇨 발병률이 적게 먹은 사람보다 37% 낮았다는 연구결과의 그 37%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태음인일 것입니다. 필자가 이런 연구결과를 보면서 안타까운 점은 체질한의학을 접목시켜 체질별로 구분해 ‘계란이 당뇨병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를 하였다면 어떤 사람이 계란을 먹어야 하고 어떤 사람은 계란을 먹지 말아야 하는지 명확한 답을 얻었을 텐데 이 연구결과만으로는 사람들이 또 다시 계란을 먹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라는 갈등이 생길 수밖에 없는 결과인 것입니다. 하지만 기사의 마지막 ‘식품의 전체적인 건강효과는 콜레스테롤 같은 식품에 함유돼 있는 특정 성분만 가지고 평가할 수 없음을 보여주는 것이다.’라는 글이 체질한의학의 이론에 한층 가까워진 것 같아 스스로 위안을 해 봅니다. ‘결과가 그 이론의 가치를 판단한다.’는 말 진리가 아니겠습니까?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