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회의원의 특혜

이 뉴스를 공유하기

대한민국 국회의원의 특혜

하나님도 부러워하는 특권

국회의원 특혜

▲ 국회의원들의 특혜들.

이 세상에서 잘 먹고 잘 살다가 갑자기 교통사고를 당해 저승으로 간 사람이 있었다.

하나님이 그 자에게 물었다. “너는 어디서 뭘 하나가 왔느냐?”
그가 말했다. “저는 한국에서 국회의원을 하다 왔습니다.”
하나님이 “그래 그만큼 누렸으면 빨리 잘 왔구나”라고 했다.
그러자 그가 하나님께 애절히 간청했다. “하나님 저는 정말 억울합니다. 아무 잘못도 없는데 차가 와서 박았습니다. 그러니 제발 다시 보내주십시오.”
듣고 있던 하나님이 말했다.
“아무 잘못이 없는 게 아니지. 네가 법을 잘 못 만들었지 않느냐. 한국에선 국회의원이 제멋대로 입법한다고 들었다.”

그리고 덧붙였다.
“이 사람아 한국의 국회의원이라면 그렇게 좋은 것을 네게 주느니 내가 가서 하고 싶다.”
그러면서 하나님이 한국의 국회의원이 누리는 특혜를 낱낱이 아뢰라고 호통을 쳤다.
그러자 그가 “한국 국회의원의 특권은 200 가지가 넘어 다 아뢸 수가 없습니다”라고 했다.
하나님이 “그럼 생각 나는 대로 말해보라”라고 했다.

그는 대충 이렇게 읊었다.
1. 기본급이 월 600여 만원 입니다. 2. 입법 활동비가 월 300여 만원 입니다. 3. 정근수당, 명절휴가비 등이 연 1,400여 만원 입니다. 4. 관리 업무수당이 월 58만원입니다. 5. 정액급식비가 월 13만원입니다. 6. 그래서 연봉은 1억 3,000여 만원입니다.
“그게 전부냐?”라고 하나님이 다그쳤다.
그는 마지못해 입을 또 열었다. 7. 유류비, 차량 유지비는 별도로 지원받습니다. 8. 항공기 1등석, KTX, 선박은 전액 무료입니다. 9. 전화와 우편요금 월 91만원이 지원됩니다. 10. 보좌진 7명 운영비가 연 3억 8천 만원 국고 지급됩니다. 11. 국고 지원으로 연 2회 이상 해외 시찰이 보장됩니다.

여기까지 말하고 그가 “더 이상은 말하기 곤란합니다”라고 했다.
하나님이 “네가 돌아가고 싶지 않은 모양이로구나”하자 마지못해 다시 입을 열었다. 12. 65세부터 사망시까지 월 120만원 연금을 받습니다. 13. 그 외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특권이 많습니다.
“정말 그렇구나. 내가 다 알고 있다. 이실직고 더 고하거라”라고 다시 족쳤다.
그러자 순순히 불기 시작했다.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특권

14. 보험 가입 시 A등급으로 보험료가 가장 쌉니다. 15. 국회 내 개인 사무실이 제공되는데 돈으로 따지면 11억 6,685만 원입니다. 이번에 도배와 인테리어 싹 바꿨는데 이렇게 와서 너무 억울합니다.
16. 83억 들여 꾸민 국회 본회의장도 있습니다. 이번에 PC 몽땅 새 걸로 교체했는데 못 써보고 와서
안타깝습니다. 17. 변호사, 의사, 약사, 관세사 등 사자 붙은 직업은 겸직이 가능합니다.

18. 깜박했는데 가족 수당으로 매월 배우자 4만 원, 자녀 1인당 2만 원도 받습니다. 19. 또 정치 후원금을 1년에 1억 5천만 원, 선거가 있는 해는 최대 3억까지 모금할 수 있습니다. 20. 국회의원회관에서 헬스는 물론 병원까지 공짭니다. 21. 게다가 가족들 진료도 공짭니다. 22. 폼 잡고 전용 레드 카펫 밟으면 기분 째집니다. 그 맛에 살지요. 23. 국회 의사당과 불과 50미터 거리에 2,200억짜리 의원회관 끝내줍니다. 24. 강원도 고성에 500억 국회 의정 연수원 짓고 있는데 구경도 못하고 와서 원통합니다. 25. 죄짓고도 안 잡혀가는 이런 특권도 있습니다. 이럴 땐 기분 죽입니다. 26. 골프도 사실상 회원 대우 입니다. 골프장 가면 대우가 끝내주죠.

하나님이 가만히 듣다가 얼굴을 붉히며 “이제 그만해라. 내가 화가 나서 더 이상 못 들어주겠다.”라고 했다. 그러자 그가 정색을 하며 “이왕에 불었으니 끝까지 하렵니다. 듣기 싫어도 들어야 합니다.”라고 우기며 계속했다.
27. 그래도 모자라서 19대 마지막 회기에서 두 가지를 더 보탰습니다. 마음에 안 드는 사람 언제라도 불러다 혼쭐 내주는 ‘상시 청문회’하고, 골치 아픈 지역구 민원을 국민권익위원회가 처리해서 3개월 내로 보고토록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보다 못해 버럭 소리를 질렀다.
“그만하라고 하질 않았느냐.”
그러면서 “그렇게 해도 망하지 않는 한국이라는 나라가 특이하구나! 내가 내려가서 한국의 국회의원을 꼭 해보고 싶구나!”라고 했다.

하나님 말대로 한국은 정말 특이한 나라다. 국회 권력이 그렇게 비대해져 횡포를 부리는데도 국민들은 지켜보기만 한다. 한국 국민의 인내심이 그야말로 대단하다.
더 대단한 것은 국회의원들의 배짱이다. 그의 막가파 수준이고 어떻게 보면 개보다 못한 것 같다.
차라리 개는 주인이 오라면 오고 가라면 가기라도 한다. 그러나 그들은 말로는 국민이 주인이라고 떠들지만 오라면 오히려 발로 걷어찬다. 그런 특혜를 누리면서도 미안한 마음이 조금도 없다.

한심한 이들의 작태를 보라. 회기 중에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 짓거리를 하고 있다.
이젠 모든 국민이 나서서 국회의원들의 특권을 내려 놓게 해야 한다. 아니 빼앗아야 한다.
가진 자는 더 많은 것을 가지고 싶어 한다. 이대로 두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모르는 일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