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교과서 지도서에 ‘한일 위안부 합의’내용 삽입 논란

이 뉴스를 공유하기

가주 교과서 지도서에 ‘한일 위안부 합의’내용 삽입 논란

“위안부 피해자 입장 배제” 비난 고조•가주 교육부 “양국 정부가 포함시켜 달라고 요청한 것”

현재 진행되고 있는 캘리포니아주 역사 교과서의 교사용 지도서에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이 삽입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 정부가 나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배제한 한일 당국 간 위안부 합의를 지도서에 포함시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는 식의 역사 왜곡을 시도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다.

샌프란시스코에 본부를 두고 활동하는 시민단체 위안부정의연대(Comfort Women Justice Coalition• CWJC) 측은 캘리포니아주 교육부가 최근 역사교과서의 교사용 지도서(‘개정 교육과정 교수 학습 과정’)에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이 게시된 일본 외무성 웹사이트 주소를 삽입했다 고 밝혔다.

CWJC 측에 따르면 이 같은 사실에 대해 캘리포니아 공공 교과서를 담당하는 톰 아담스 교육부 부 교육관은 ‘한일 정부가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내용을 교과서에 포함시켜 달라는 요청을 해왔다’ 고 밝혔다.

CWJC 측은 지난 7월 캘리포니아주 역사 교과서 개정안 공청회에서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됐다. 곧바로 주 교육부에 웹사이트 주소 삭제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현재 교사용 지도서 에는 일본 외무성 웹사이트 주소가 그대로 실려 있는 상황이다.

주 교육부는 지난 7월 일본군이 강제 동원한 위안부 역사를 담은 ‘캘리포니아 공립학교들을 위한 역사•사회과학 교과과정 지침 2016년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내년 9월부터 캘리포니아주 공립 고교 10학년은 세계사에 일본군 위안부에 관한 내용을 배우게 된다.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입장이 전혀 반영되지 않고 오히려 피해 할머니들과 시민단체 등이 반대에 나서며 이를 인정하고 있지 않아 여전히 사회적 논란이 되고 있다. 이처럼 한국에서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 내용이 교사용 지도서에 삽입돼 학생들에게 전달될 경우 왜곡된 역사를 배우게 될 수 있다는 것이 문제다.

CWJC 측은 “합의 내용을 본 교사들이 위안부 내용을 가르치는 과정에서 한일간 합의안도 있다고 가르치게 될 경우 학생들이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고 생각할 수 있어 문제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 교육부는 지도서에서 웹사이트 주소 부분만 삭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면서 “현재 이 부분을 어떻게 보완할지 계속 협상하고 있다”고 CWJC 측은 밝혔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