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20일 만에 대선 불출마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총장

하버드대학 케네디스쿨 종신교수직 DISTINGUISHED SERVICE PROFESSOR 제안 수용

뛰어난 업적세운 명망가에게 제공되는 교수직…5-6월께 한국 떠나 보스턴으로 이주할 듯

케네디스쿨은 반총장이 행정학 석사 받은 곳…세계최고대학 종신교수로 금의환향하는 셈

이 뉴스를 공유하기

대선 전에 한국 떠나
하버드大 종신교수로 간다

반기문반기문 전유엔사무총장이 결국 한국을 떠난다.
반전총장은 하버드대가 제의한 교수직을 받아들여 올 가을학기부터 강의를 맡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반전총장은 자신이 유학했던 하버드대 행정대학원인 케네디스쿨에서 종신교수로 재직하게 된다. 이에 따라 반총장은 5-6월께 미국으로 떠날 것으로 알려졌으며 극비리에 뉴욕의 자신의 측근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고 이주준비를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총장은 어떤 방법으로라도 유엔사무총장 시절의 식견과 견문으로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수차례 공언했으나 결국 한국을 떠나 하버드대 행정대학원의 케네디스쿨 종신교수를 선택한 이유를 짚어 보았다.
안치용(시크릿 오브 코리아 편집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한국의 대통령선거를 전후해 미국으로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반기문 전 총장은 하버드대학측이 제안한 하버드대 행정대학원인 케네디스쿨의 종신교수직을 받아들여 곧 미국으로 떠날 것이라고 반전총장의 최측근이 전했다. 반 전총장의 하버드대학 내 정확한 직책은 DISTINGUISHED SERVICE PROFESSOR로 공직을 비롯한 사회 각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남긴 사람들에게 제공되는 종신교수직이다.

석좌교수[NAMED ENDOWED CHAIR PROFESSOR]DHK 다르며 일부에서는 석좌교수보다도 더 영예롭다고 평가하기도 한다. 하버드대는 반전총장이 종신교수직을 수락함에 따라 조만간 공식적으로 재단이사회가 교수임용위원회를 소집, 정식으로 반전총장 임용결의를 하고 초빙에 나서는 형식을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전경

▲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전경

하버드대 재단이사회, 곧 공식발표

반전총장은 유엔사무총장직 퇴임 전 하버드대는 물론 미국과 유럽의 명문대학으로 부터 석좌교수직을 제의받아 고민하다 대통령선거 출마를 위해 지난 1월 11일 한국으로 떠났었다. 하지만 반전총장은 한국정치판에 뛰어든 지 20일 만에 검증의 파고를 넘지 못하고 대통령선거 불출마를 선언했었다.

그 후 반전총장은 향후 행로를 고민하다 그동안 계속 초빙이야기가 있었던 하버드대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즉 사무총장 재임시절의 하버드대 초빙이야기가 그의 한국귀국으로 완전히 무산된 것이 아니라 사실은 펜딩(Pending) 상태였던 것이다. 결국 반전총장은 대선출마를 위해 한국으로 오면서도 하버드대학과 교류가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

반전총장은 이미 잘 알려진 것처럼 1983년부터 1985년까지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수학하고 행정학 석사학위를 받는 등 하버드대학과 인연이 있다. 또 유엔사무총장에 당선된 뒤 지난 2008년 10월 자신이 다녔던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의 초빙을 받아 특강을 했고, 지난 2014년 12월 2일에는 하버드대 재단이 선정한 올해의 인도주의자[2014 HUMANITARIAN OF THE YEAR]상을 받기도 했다.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이 세계 각국의 요직을 담당하는 인재를 많이 배출했지만 그중에 사실상 반전총장이 으뜸인 셈이며, 그래서 반전총장을 모셔오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총장은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 12일 보스톤글로벌포럼이 만든 연례글로벌사이버 시큐리티데이에 ‘평화-안보-개발 세계지도자상’을 받고 기조연설을 하기로 했으나 직접 포럼에 참석하지는 못했었다.

미국 체류 아들 부부 영향이 큰 듯

현재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는 미 국방부차관, 국가정보위원장 등을 지낸 조셉 나이 주니어가 지난 2002년부터 DISTINGUISHED SERVICE PROFESSOR 로 재직하고 있다. 조셉 나이교수가 매학기 한 과목의 강의를 맡고 있음을 감안하면 반전총장도 한과목정도의 강의를 하며 나머지 시간은 연구와 하버드대학 외의 외부강연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 하버드대 재단이사회는 지난 2014년 반기문 당시 유엔사무총장을 ‘올해의 인도주의자’로 선정했었다.

▲ 하버드대 재단이사회는 지난 2014년 반기문 당시 유엔사무총장을 ‘올해의 인도주의자’로 선정했었다.

반전총장이 한국을 떠나기로 결심한 것은 세계 최고의 대학에서 강의와 연구를 하는 것이 퇴임유엔사무총장으로서 더욱 바람직한 일이며, 한국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도 유익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러나 반 총장의 외동아들 우현씨 등 자녀들 대부분이 미국 등 외국에 있다는 사실도 그의 미국행 결심의 한 요인이 됐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우현씨의 부인인 큰 며느리 유재영씨는 브라운대학 의대를 졸업한 안과의사이다. 유씨는 지난 2011년 의대를 졸업한 뒤 지난해 중반까지 남편 우현씨와 함께 로드아일랜드 프라비던스에서 살며 인턴과 레지던트를 모두 마쳤고 볼티모어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전총장은 가을학기가 시작되기 2-3개월 전인 5-6월께 미국 보스톤으로 이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동부의 혹독한 겨울이 끝나고 눈부시게 찬란한 계절이 시작되는 시점이다. 하지만 반전총장은 한국의 대선판이 요동치고 복잡한 상황이 전개될 경우 이보다 빨리 미국으로 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래서 뉴욕의 최측근에게 사전준비를 부탁한 것으로 관측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