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립무원 北, 주한미군 지하갱도 훈련 선제 타격 노려

이 뉴스를 공유하기

‘칼은 칼집에 있을 때 무섭다’

미군이 최근 한국에서 지하갱도에 숨은 적을 소탕하는 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사시 북한 지하시설에 몸을 숨긴 북한군과 수뇌부 등을 격멸하는 훈련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주한미군에 따르면 미 육군 66기갑연대 3대대 병력은 지난 8일 경기도 의정부 미군기지인 ‘캠프 스탠리’에서 적 갱도 소탕훈련을 했다. 이들은 북한 지하갱도를 모방한 시설에 들어가 곳곳에 숨은 가상의 적을 소탕하는 기술을 숙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미군이 웹사이트에 공개한 사진들에는 완전 무장을 갖춘 66기갑연대 3대대 병력이 갱도의 어둠 속에서 신속하게 기동하는 모습과 개인화기를 발사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김 현(취재부기자)

북한

북한은 유사시 주요 지역에 한미 양국 군의 공습과 포격이 집중될 것으로 보고 병력과 장비를 보호 할 지하갱도를 광범위하게 구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은 6•25 전쟁 당시 미군의 공중 폭격으로 막대한 피해를 본 경험을 토대로 1960년대부터 ‘전 국토의 요새화’를 내걸고 지하갱도 구축작업을 해왔다. 이에 따라 한미 군은 북한군에 대해 결정적인 승리를 거두기 위해서는 지상 시설 파괴에 이어 지하 갱도에 은닉한 북한군을 소탕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

2007년부터 지하갱도 작전 극비리 운영

주한미군은 여러 경로로 입수한 정보를 바탕으로 북한군 지하갱도를 지도로 만드는 작업을 해왔고 2007년부터는 한미 군 간부들을 대상으로 지하갱도 작전을 교육하는 ‘UGF'(Underground Facility, 지하시설)라는 프로그램도 운영해왔다.
군 안팎에서는 유사시 지하갱도에 숨어 전쟁을 지휘하는 북한군 지도부를 제거하려면 지하 깊은 곳까지 파고들어 파괴하는 미군의 레이저 유도폭탄 ‘벙커 버스터'(GBU-28)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한편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방장관을 지낸 윌리엄 페리는 북한과의 대화를 통한 해결점을 찾아야 한다고 최근 월드 포스트에 기고를 통해 밝혔다. 지난 1999년에 평양을 방문한 그는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 김대중 한국 대통령,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가 북한이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을 포기하게 하는 합의를 모색하기 위해서였다. 대신 한국과 일본은 경제 지원을 하고, 미국은 안보를 보장한다는 조건이었다.

결과적으로 당시 논의는 고무적이었고, 북한 김정일은 2000년 10월에 조명록 국방위원회 제1부 위원장을 워싱턴에 보내 정식 합의를 의논했다. 우리는 결론에 상당히 근접했으나, 클린턴 정권이 합의를 맺기 전에 시간이 바닥나 버렸다. 조지 W. 부시가 2001년에 취임했을 때 평양과의 모든 논의를 2년간 끊어버렸고, 점점 위험해지는 북한의 핵개발에 대처하기 위해 6자 회담을 시작 하기로 중국과 합의했다.

하지만 10년 이상 계속된 6자 회담의 결과 북한은 소규모 핵무기를 만들었고, 핵폭탄과 장거리 미사일 시험에 성공했고, 점점 더 위협적인 수사를 사용하고 있다. 북한은 핵무기를 사용해 남한에 ‘불바다’를 만들겠다고 노골적으로 위협한 적이 있다. 최근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 능력을 갖는 것을 허락하지 않겠다고 말한 바 있다. 북한은 일본 영해에 미사일 을 잔뜩 쏴댔고, 일본의 일부 정치인들은 북한에 선제 공격을 해야 할지 고려하고 있다.

이 상황은 분명 위험하며, 매주 점점 더 위험해지는 것 같다. 그러나 북한이 깜짝 핵 공격을 할까봐 위험하다는 것이 아니다. 나는 수십 년 간 북한을 연구했으며, 북한의 여러 군사 및 정치 지도자들 과 진지한 대화를 나누어 보았다. 북한 지도자들이 이제까지 계산된 위험을 감수해 왔다는 것은 사실이다. 북한은 남한을 상대로 여러 황당한 행동을 했으며, 동족에게도 무자비하다.

트럼프, 北 대륙간 탄도 미사일 능력 의구심

그러나 일부 사람들의 생각처럼 미치지는 않았다. 북한은 불량국가고 세계에서 외톨이에 가깝지만, 지도층의 행동엔 논리가 있다. 그 논리의 기본은 무엇보다 정권, 즉 김씨 왕조 유지를 중시하는 것 이다.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북한은 이제까지 그걸 해냈다.

미국에게 북한은 알카에다나 이슬람국가(IS)와는 아주 다른 문제다.
북한 지도층은 자살 충동이 없다. 순교자가 되려 하지 않는다. 그들은 정권을 유지하고 싶어하고, 핵 공격을 한다면 북한이 파괴될 것이며, 자기들도 죽을 것이고 김씨 왕조의 종말이 될 거라는 걸 이해한다.

핵 무기는 북한에게 미약한 힘을 주긴 하지만, 사용하지 않을 때만 힘이 된다. 그렇긴 하나 북한의 핵무기는 아주 위험하며 북한의 지도자가 과거에 비해 더 심한 도발을 하게 할 수 있다고 믿는다. 북한이 스스로를 과신할 가능성도 있다는 뜻이다. 남한을 자극하여 남한의 군사 행동을 촉발할 수도 있고, 그 충돌은 미국이 관여하게 되는 더 큰 규모의 분쟁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즉 북한의 실수로 대규모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북한은 당연히 패배할 것이다. 전쟁의 결과로 북한 정권이 전복될 것임은 명백하다. 그러므로 북한은 마지막 최후의 카드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도 있다. 그게 위험한 것이다. 북한이 일부러 시작하는 핵 전쟁이 아닌, 실수를 거듭한 끝에 핵무기를 사용하게 되는 것이 위험 요소다.

미국은 외교적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 만드는데 계속 실패해왔다. 북한의 핵 포기가 미국의 최우선 목표라면 앞으로도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미국은 북 핵에 의한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외교적 수단을 가지고 있다. 나는 남한이 경제적 양보를 제공하고 미국이 안보를 보장해 준다면 북한이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 실험, 핵 기술 판매와 이전을 포기할 거라 믿는다.

이것은 수십 년 간 미국이 추구해 온 협약은 결코 아니지만, 할 만한 것이라 보인다. 현재의 위험을 낮추고, 향후 핵무기 포기 협약을 가능하게 할 밑받침이 될 것이다. 나는 이런 접근을 열렬히 지지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현실적인 다른 대안은 군사력 뿐이다. 북한과 전쟁을 하면 물론 북한이 지겠지만, 북한의 패배 전에 남한과 일본에는 끔찍한 일이 벌어질 것이다.

북한 정권은 전세계 최후의 스탈린주의 정권이다. 미국이 북한을 혐오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여러 해 동안 나는 한 가지 중요한 교훈을 얻었다. 우리는 북한을 있는 그대로 상대해야 한다. 우리가 원하는 북한의 모습으로 상대해서는 안 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