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안 (Robert Lee Ahn) 연방 하원 선거에 힘을 보태자”

이 뉴스를 공유하기

연방 하원 34지구 보궐 선거 투표에서…

“로버트 안 (Robert Lee Ahn) 연방 하원 선거에 힘을 보태자”

로버트-안

▲ 로버트 안 후보를 위한 자원봉사자들이 한마음으로 뭉쳤다.

코리아타운에서 역사상 최초로 연방 하원에 도전하는 로버트 안 후보가 1차 관문을 통과하려면 오는 4월 4일 실시되는 연방하원 34지구 보궐 선거 투표에서 톱 -2에 들어가야 한다. 4월 4일 예선에서 만약 과반수로 득표하면 본 선거 없이 당선이 확정된다. 따라서 4월 4일 선거에 우선 한인들이 많이 투표해야 한다.

투표는 4월 4일 투표장에 나가서 하는 방법과 부재자 투표를 하는 방법 등이 있다. 선거에 관련해 문의사항은 로버트 안 후보 캠페인 사무실 (213)505-2552로 전화하면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로버트 안 후보가 나오는 보궐 선거에 유권자는 하원 34 지구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만 해당된다. 현재 LA시는 로버트 안 후보가 나오는 보궐선거 이외에도 각종 선거가 예정되어 있어 LA시에 거주하는 한인 유권자들이 혼란을 겪을 수 있다.

과반수 득표 시 당선 확정

로버트 안 후보가 출마한 연방 하원 34지구는 LA 코리아타운과 리틀도쿄, 다운타운을 관할하는 지역구로, 34지구에는 현재 총 30만 6,463명의 등록 유권자가 있으며, 이중 아시안 유권자는 4만 9,000여 명, 그리고 한인 유권자는 약 2만 명으로 집계되고 있어 로버트 안 후보 측은 한인 유권자들이 모두 등록을 마치고 선거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4월 4일에 실시되는 예비선거에서 과반 득표를 하는 후보가 없을 경우 1, 2위 두 명의 후보들이 오는 6월 6일 결선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따라서 가능한 많은 한인 유권자들의 표가 필요하다. 자신이 연방 하원 34지구 유권자 자격이 있는가를 알아보려면 우선 로버트 안 후보 사무실 (213)505-2552에 문의하면 된다.

로버트 안 후보 사무실은 15일 정오 용수산 식당에서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한 첫 기금 모금 행사를 펼쳤으며, 지난 11일에는 캠페인 사무실에서 200여 명의 자원봉사자들을 동원해 유권자 등록 및 투표 참여 방법을 설명하는 캠페인을 펼치는 한편 선거 기금 모금을 위해 지난 계속 모금 활동을 펴기로 했다. 현재 로버트 안 후보에게 후원할 수 있는 금액은 개인은 최대 2,700달러, 부부는 5,400달러까지다.

이번 4월 4일 보궐선거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오는 20일까지 유권자 등록을 마쳐야 한다. 또 연방의회는 지역구가 광범위해 구역에 따라 후보 번호가 달라질 수 있는데, 안 후보의 경우 가주 51지구에서는 기호 30번, 가주 53지구에서는 기호 29번으로 정해졌다. 투표지에서 Robert Lee Ahn 후보 이름을 찾으면 된다.
일반적으로 보궐선거 투표율이 낮기 때문에 한인 유권자들이 투표를 많이 할 경우, 상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어 만약 34선거구에서 60% 수준의 한인 투표 참여율을 이끌어낸다면 1위로 결선 진출도 가능하다.

선거구 내 한인 유권자 아직 50% 이내

유권자한편 안 후보 캠페인은 한인 유권자들의 유권자 등록 편의를 위해 LA 한인타운 내 임시 유권자 등록 장소를 총 4곳에서 운영하고 있다. 현재 선거구 내 한인 유권자들의 등록률이 지난주까지 5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로버트 안 후보 선거 운동 본부는 LA 한인타운 지역에 한인들이 유권자 등록을 할 수 있도록 안내 데스크를 4곳 설치하는 등 한인 유권자들의 등록을 독려하기 위한 활동에 나선다.

임시 유권자 등록 장소는 오는 20일까지 로버트 안 후보 사무실(4055 Wilshire Blvd, Suite 420, 오전 10시~오후 8시)과 북창동 순두부 윌셔점(오전 11시~오후 8시), 갤러리아 마켓 올림픽 점(오전 10시~오후 6시)에서 각각 운영되며 오는 11일부터는 코리아타운 플라자에서도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현재 미연방 하원에는 435명의 의원들이 있으나, 한국계는 한 명도 없다. 이러기 때문에 연방 예산에서 한인 커뮤니티로 배정되는 각종 기금에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 로버트 안 후보 는 이번 선거에서 주요 공약으로 교육 개선, 범죄율 감소, 질 높은 의료혜택 등을 내세우고 있다.

로버트 안 후보는 “한인과 같은 소수 민족 커뮤니티의 경우 정치력을 키워야 주류 사회로부터 인정을 받을 수 있고 하나로 뭉칠 때 커뮤니티가 가지게 되는 힘은 더 커지고 강해질 것으로 믿는다”라며 “한인 유권자들이 선거에 관심을 갖고 투표에 꼭 참여해주길 호소한다”라고 말했다.

로버트 안 후보 캠페인 사무실
(213) 505-2552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