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여성 지위 위원회서 첫 탈북여성 인권 토론회

이 뉴스를 공유하기

유엔 여성 지위 위원회서 첫 탈북여성 인권 토론회

수잔 솔티 북한자유연합회장이 주선

탈북

북한 여성의 인권 참상이 17일 유엔 여성지위위원회 사상 처음으로 논의됐다.

탈북여성 이소연 씨가 17일 뉴욕 세인트 바르탄 아르메니아 대성당에서 ‘탈북 난민 여성: 중국 내 궁핍과 인신매매’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탈북 여성들이 당면하는 인권 참상을 생생히 증언했다. 이 씨는 한국의 탈북단체인 ‘뉴코리아 여성연합’의 대표로, 지난 2010년 연평도를 포격한 북한군 4군단 상사 출신이다.

이날 탈북여성 이소연 씨는 최근 탈북여성들의 인신매매는 그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중국 내 브로커들은 탈북여성들을 한 번 팔아 돈을 챙기기보다는 보다 장기적인 돈벌이를 위해 이들을 아파트에 감금하고 성 노예를 강요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성들은 이들이 마련해준 아파트의 TV 화상을 통해서 몸을 팔고 있으며 이렇게 번 돈은 한 푼도 가질 수도 없다고 증언했다.

이번 토론회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최근 개막된 제61차 유엔 여성 지위 위원회의 승인 하에 열리는 병행 행사여서 큰 주목을 끌었다. 유엔 여성 지위 위원회는 유엔경제사회이사회 산하기구로, 여성 관련 국제 협약을 제정하고 이행 여부를 감시·감독하는 등 권한과 역할이 막강해 ‘여성 유엔 총회’로도 불린다.

이번 토론회를 성사시킨 미국 내 북한 인권 단체인 ‘북한자유연합’의 수잔 숄티 대표는 자유아시아 방송에 유엔 여성 지위 위원회가 설립된 이후 북한 여성의 심각한 인권유린이 논의되는 게 이번이 처음이라서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이소연 씨에 이어 증언한 임혜진 씨는 두 번의 탈북과 북송 그리고 세 번째 탈북에 성공해 지난 2002년 한국에 정착했다. 임 씨는 증언 내내 눈물을 흘려 참석자들을 숙연케 했다.

임혜진 씨는 “도 집결소에 있었을 때에는 배고파서 죽고, 맞아서 죽은 (여자들의) 시신이 많았다”면서 “한꺼번에 처리한다고 하면서 쓰레기 처리하듯이 일주일에 한 번씩 수레에 실어서 메우곤 했다. “고 말했다.

이어 미국 내 탈북자 단체인 ‘NKinUSA’ 부회장인 그레이스 조 씨가 언니, 어머니와 함께 제3국을 통해 미국에 난민으로 오기까지 고난 했던 과정을 설명해, 많은 질문을 받기도 했다. 조 씨는 지난 2006년 처음 미국에 입국한 5명 중 1명이다.

탈북여성들에 이어 나온 미국의 비영리단체 ‘북한 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함경북도 전거리 교화소에서 여성 수감시설을 확장하고 지속적으로 수감자 노역을 착취한 정황을 구체적으로 전했다.
이어 미국의 국제법률회사이자 비정부기구인 ‘주빌리 캠페인 USA’의 앤 부왈다 대표는 국제사회가 이처럼 북한 여성들이 당면하는 인신매매와 노동착취 문제에 긴급히 개입해 이들을 구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