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전쟁 대비(Courageous Channel) 주한 미국인 대피훈련 6월에 실시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반도 전쟁 대비(Courageous Channel)
주한 미국인 대피훈련 6월에 실시

지난 2009년 이후 8년 만에 강도 높은 훈련 처음 열려
한반도 전면전 대비 민간인 ‘커레이져스 채널’ 대피훈련

미국과 일본은 한반도 비상사태 시 군인과 미국 국적 민간인을 대피시키는 훈련을 6월 중에 실시할 계획이다. 주한 미군이 한반도에서 현실적인 대피훈련을 실시한 것은 8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 민간인 대피는 미국의 대북 선제 타격의 유력한 사전 징후로 간주되기 때문이다.
이미 지난해 11월 7일에는 한국에 거주하는 미국 민간인들의 대피 훈련인 ‘커레이져스 채널’ 훈련이 지난 2009년 이후 7년 만에 처음 열린 사실이 확인됐다. 이 훈련은 한국 거주 미국 국적의 민간인들에게 한반도 전면전 발발 시 대피 훈련으로 인식돼 있다. 이 훈련은 한반도에서 전면전 발발 시 주한미군이 최우선적으로 실시하는 작전이다.
김현(취재부기자)

‘커레이저스 채널(Courageous Channel)’ 훈련은 연례적으로 이뤄지지만, 지난해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이 가시화되면서 7년 만에 일부 민간인을 실제로 주일 미군 기지까지 이동시키는 등 훈련 강도를 크게 높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미 8군 홈페이지에 따르면, 대구에 주둔하는 미 19전구 지원 사령부는 지난해 10월 31일부터 11월 3일까지 어린이를 포함한 미군 가족 등 비전투 요원을 한반도 밖으로 대피시키는 ‘커레이저스 채널 2016’ 훈련을 진행했다.

훈련은 미군 가족 수십 명이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시누크 헬기 두 대에 나눠 타고 대구 공항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후 대구에 있는 ‘캠프 워커’에 차려진 대피 안내소로 이동해 대피와 관련한 브리핑을 듣고 관련 서류가 잘 구비됐는지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

C-130 수송기로 주일 미군 기지까지

사진

▲ 민간인 대피훈련

이들은 ‘캠프 워커’에서 하룻밤을 묵은 뒤 김해 공항으로 이동해 C-130 수송기를 타고 한반도를 벗어났다.
C-130 수송기는 미국 민간인 수십 명을 주일 미군 기지까지 안전하게 대피시키는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전구 지원 사령부 소속 대피 전문가인 저스틴 스턴은 “비전투 요원 대피훈련은 매년 실시하고 있지만 올해는 실제 상황과 가장 비슷하게 훈련이 진행됐다”면서 “미군 가족들을 한반도 밖으로 대피시킨 것은 2009년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주한미군 관계자는 “최근에는 대피 명령이 떨어졌을 때 절차와 서류 등을 숙지시키는 데 중점을 둬왔지만, 지난해는 실제 한반도 밖으로 대피가 이뤄지는 등 훈련이 강화됐다”고 말했다.
이 훈련이 7년 만에 열렸다는 사실은 최근 한반도 주변 정세를 고려해볼 때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관방 장관도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 내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한반도 전쟁 시 대피요령과 정보 사이트를 운영한다고 공개했다. 또한 자민당은 자위대에 북한의 미사일 기지 공격 권한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촉구했고, 일본정부는 “빠른 시간 내에 검토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한국에는 28,500명의 미군을 포함하여 23만 명의 미국인이 거주하고 있다.

최근 한반도 위기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4월 북한 폭격설” 등 한반도 전쟁설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4월 전쟁설과 관련해 진실과 거짓을 판별하기 어려운 애매한 뉴스들이 판을 쳐왔다. 과연 전쟁이 터지기 전 전쟁이 날 것이냐 말 것이냐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진짜 뉴스와 가짜 뉴스는 존재하는 것일까.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진핑 중국 주석은 지난 6~7일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놓고 단독 회담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 자리에서 두 정상은 군사 행동을 포함한 모든 옵션을 논의했다고 한다.

“4월 전쟁설은 지나가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9일 미국 ABC, CBS 방송 인터뷰에서 “두 정상은 상당한 시간 동안 일대일로 북한 문제를 매우 폭넓게 얘기했다”라며 “두 정상 간에는 모든 옵션이 논의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백악관 국가 안전 회의(NSC)는 미국의 3가지 옵션으로 한국 내 미군 핵 재배치, 김정은 정권 지휘부 제거, 비밀작전을 통한 기간시설 파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지난 6일 시진핑 중국 주석과의 만찬이 끝난 지 채 1시간도 되지 않은 시각 시리아 공군기지 공습 명령을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뒤 첫 공습 명령이다. 당시에도 백악관 NSC에서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시리아에 대한 3가지 옵션을 제안했다.

허버트 맥마스터 국가 안보보좌관은 당시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과의 만찬을 앞두고 NSC 인사들과의 회의를 거쳐 취임 이후 가장 중대한 군사작전을 명령했다”라고 설명했다.
시리아 사례에서 보듯, 미 NSC의 대북 3개 옵션 제안 역시 공습 임박 징후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존 소어스 전 영국 해외 정보국(MI6) 국장은 지난 10일(현지시간) 북한은 시리아보다 세계 평화에 더 큰 위협이라고 지적하면서, 미국이 한반도에서 새로운 전쟁으로 향하고 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통일부가 10일 ‘한반도 전쟁설’ 논란에 대해 “우려할 필요가 없다”라고 밝힌 것 또한 변수가 많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통일부는 “미국은 대한민국의 대북 정책을 지지한다고 했고, 우리 정부는 모든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북한의 핵이나 미사일 등 도발을 지혜롭게 해결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러한 통일부의 입장은 통일부가 전쟁 여부를 결정하는 주무 부처가 아니라는 점에서 그야말로 민심의 동요를 막기 위한 원론적인 입장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6.25 발발 당시에 정부가 ‘국민들은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라’고 방송한 사례가 회자된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