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 뇌종양 투병 돕는 모금운동

이 뉴스를 공유하기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 뇌종양 투병 돕는 모금운동

북한인권 해방을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쳐 투쟁해 온 탈북자

“북녘 동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 보내 드리는 자유북한방송입니다.”
노무현 정권 시절인 2005년 12월 8일 국내 첫 민간 대북방송을 시작한, ‘자유북한방송’을 설립하고, 북한인권운동을 펼쳤던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의 암 투병 소식을 LA를 방문한 수잔 솔티 북한 자유연합 회장이 4일 전했다.

이날 수잔 솔티 회장은 코리아타운 JJ Grand Hotel 에서 미주 국군포로 송환위원회(회장 정용봉)가 마련한 오찬 간담회에서 “자유북한방송을 이끌고 있는 김성민 대표가 암으로 투병 중에 있다”면서 “미국에서도 그를 위한 모금운동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01

▲ 지난해 김성민 대표가 <자유 북한 방송>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미국의 모금 사이트인 ‘고펀드미 닷컴(gofundme.com)’에서 지난 달 18일 부터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의 암 투병기를 보도하면서 그를 돕기 위한 모금운동이 시작 됐다” 면서 “모금운동을 시작한 ‘김성민의 친구들’은 현재 그가 암 투병 중이라고 밝히고, 탈북자들과 지지자들, 인권운동가들이 힘을 합치고 있다고 전하고 김성민 대표와 그 가족들이 이번 위기에 대처할 수 있도록 기부해 달라고 호소했다”고 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김성민 대표는 지난 5월 6일과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암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면서 그의 병세와 북한인권운동 등을 소개했다.

김성민 대표는 지난 3월 두통이 심해져 병원을 찾았는데, 검사 결과 뇌종양 진단을 받아 수술을 했다고 한다. 이후 병원 검사 결과 뇌종양이 폐에서 전이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금은 폐암 4기를 앓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진단을 받았다고 한다.

김성민 대표의 본명은 ‘김 진’이다. 유명한 북한의 서정시인 ‘김순석’ 작가의 아들로 1962년 자강도 희천시에서 태어났다.

북한에 있을 때는 김형직 사범대에서 시를 전공하고, 인민군에서는 예술선전대 작가(대위)로 복무했다. 김성민 대표는 1995년 중국으로 탈출했다가 강제송환을 당한 뒤 1996년 재 탈북해 1999년 한국에 들어 왔다. 이후 KBS의 대북방송인 ‘사회교육방송’에서 일하다 2003년 노무현 정권이 들어선 뒤 대북방송을 전면 중단하자 일을 그만뒀다.

김성민 대표는 2003년 10월부터 ‘자유북한방송’ 설립을 준비하기 시작, 홈페이지 구축, 시험방송 등을 거쳐 2005년 12월 8일, 국내 최초로 민간대북방송을 송출하기 시작했다.

2004년부터는 미국 북한 인권단체 ‘북한자유연합’의 수잔 숄티 대표와 함께 매년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또한 美의회 청문회, 토론회, 각종 북한 인권행사 등에 참석해 북한 김 씨 일가의 독재와 북한 주민들의 실상을 세상에 알렸다. 이들의 활동은 美의회를 시작으로 전 세계가 ‘북한인권법’을 제정하는 씨앗이 됐다.

국내 최초로 민간대북방송 실시

김성민 대표는 2006년에는 백악관에서 부시 대통령을 만나 탈북자 문제를 설명하며 지원을 호소하기도 했고, 2008년에는 ‘국경 없는 기자회’가 수여하는 ‘올해의 매체 상’을, 2009년에는 대만 민주기금회가 수여하는 ‘아시아 민주 인권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성민 대표의 활동은 북한 김정일과 김정은을 강하게 자극, 북 선전매체가 협박하는 한국 민간인 가운데 한 명이 됐다. 2006년 6월과 2013년 10월에는 협박 소포와 편지, 이메일 등을 받기도 했다.

02

▲ 암 투병중인 김성민 대표

김 대표는 최근까지 북한에 정보를 보내기 위한 활동과 북한에 대한 제재 강화를 촉구하는 운동을 적극적으로 벌였다. 지난 3월에는 ‘북한인권법 실천을 위한 탈북자단체연합’의 상임대표로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다시 지정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발송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3월, 워싱턴에서 열리는 제14차 북한 자유주간 행사를 준비하던 중 발병 사실을 알게 됐고, 이 때문에 행사에 참석하지 못했다.

지난달 워싱턴을 찾은 탈북자 대표들은 김 대표의 투병 사실을 알리며 그의 쾌유를 기원했다. 허광일 북한 민주화 위원회 위원장은 “북한인권 해방을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쳐온 투쟁해 온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의 빠른 쾌유를 위해 이 자리에 참석한 여러분께서라도 기도를 해 주심으로써 그가 빨리 완쾌되어 우리 동지들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북한은 지난 2015년, 김 대표 등 탈북자 단체장들을 한 명씩 거론하며 협박했다. 하지만, 당시 김 대표는 그 같은 위협에 절대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민 대표는 “하지만 우리 탈북자들은 고향 주민들을 살리는 일이 우리가 하는 일이다, 그리고 북한 주민들을 억압에서 해방시키는 것이 우리의 사명이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위험을 무릅쓰고 각자의 역할에 충실하고 있습니다.”

김성민 대표의 암 투병 결과는 자유북한방송 운영과 북한 인권운동 뿐만이 아니라 한반도 통일에도 큰 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고 펀드미 닷컴’의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돕기 모금 운동은 ‘https://www.gofundme.com/support-ksm’에서 열리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