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스토리] FBI 체포 된 시애틀 부부투자사기단 사건 전말 기소장에서 드러난 고수익 보장 ‘화려한 거짓말’

■ 교회목사 교회건축자금 1백만달러 투자했다 손실

■ 일부 투자자는 은퇴연금 투자했다가 쪽박 차기도

■ 현재 드러난 투자사기 3건 유사피해자 잇따를 듯

이 뉴스를 공유하기

독실한 기독교신자들은
그들 부부의 ‘먹잇감’에 불과했다

사기부부기독교 신자를 자처하며 교회와 신자들을 상대로 투자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FBI에 전격 체포된 시애틀의 한인부부의 본명은 홍성훈씨와 이현주씨로 밝혀졌다. 특히 홍씨는 지난 2004년 한국에서 사기를 저지른 혐의로 수배를 받아왔고, 지난 2007년 투자사기로 FBI에 체포돼 유죄선고를 받은 것으로 밝혀져, 상습적인 투자사기범으로 확인됐다. 홍씨는 ‘내 장인이 한국 재무부장관이며 한국 부유층 집안의 돈 13억달러를 관리하고 있다’, ‘2008년에 원금의 13배 수익을 거뒀다’고 주장한 것으로 밝혀졌다. 홍씨는 투자사기로 복역한 뒤 출소해 이씨와 결혼한 직후, 또 다시 교회간증 등을 하며 투자사기를 펼쳤으며, 무려 월세가 만4천달러에 달하는 건평 3백평짜리 호화주택에서 생활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현재 FBI가 기소한 혐의는 지난해에 한정된 것으로 드러나, 이들의 사기피해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안치용(시크릿 오브 코리아 편집인)

FBI는 지난 2일 홍성씨와 홍그레이스씨 부부를 투자시기혐의로 전격 체포했다.
이들 부부는 투자회사를 운영한다며 교회와 기독교 신자 등에게 접근, 수백만달러를 투자하도록 한뒤, 큰 손실을 보게 하고도 수십만달러의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본보가 확보한 이들 부부에 대한 기소장에 따르면 지금까지 FBI가 확인한 투자사기사례는 모두 3케이스, 지난해 5월 19일 JS라는 목사가 운영하는 교회는 투자를 통해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홍씨부부의 달콤한 유혹에 빠져 교회건축기금으로 모아 둔 1백만달러를 몽땅 투자를 했다가 낭패를 봤다, 1백만달러 중 단 한차례 거래로 무려 30만달러를 잃는 등 6개월만에 원금 21만달러를 날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홍씨부부는 자신들의 수수료라며 올해 2월 10일 15만달러를 인출해 간 것으로 밝혀졌다. 홍씨부부는 분기마다 전체 관리자금의 25%가 수수료라며 투자실패에도 불구하고 거액을 챙긴 것이다.

고수익 보장 화려한 거짓말에 유혹에 넘어가

교회목사가 건축자금을 투자한 바로 그 다음날인 지난해 5월 20일 이번에는 JN과 PN커플이 18만5천달러를 투자했다. 첫 분기엔 수익이 났고 홍씨부부는 25%인 7039달러를 챙겼다. 그러나 7개월만인 지난해 12월 20일 투자에 실패, 10만달러가 날라 가고 계좌에는 7만8500여달러만 남았다, 그래도 이 커플은 다시 큰 돈을 벌 수 있다는 홍씨부부의 꼬임에 빠져 올해 1월 4일 다시 8만달러를 투자했지만, 그 돈은 투자는 커녕 바로 그날 홍씨의 부인 그레이스 홍의 계좌로 이체됐고 홍씨부부의 호화생활 자금으로 사용되고 말았다. 또 지난해 10월 3일에는 KG와 MG커플이 퇴직연금 40만달러를 투자했으나 11월에 7만달러 손해를 보는 등 올해 2월 현재 10만4천달러 손해를 본 것으로 밝혀졌다.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홍성훈-이현주부부 기소장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홍성훈-이현주부부 기소장

그렇다면 교회목사를 비롯한 이들 투자자들이 홍씨부부에게 투자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홍씨부부의 화려한 거짓말 때문으로 드러났다. 홍씨는 JS목사에게 ‘지난 2008년 자신이 원금의 13배 수익을 얻었다’고 말했고 ‘자신이 20억달러의 자산을 굴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누가 들어도 귀가 솔깃해 지는 말이 아닐 수 없다. 또 홍씨는 투자자로 위장한 FBI 협조자에게도 ‘내가 한국의 부유한 5개 집안으로 부터 13억달러를 위탁받아 투자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2011년부터 2013년까지 다이너스트캐피탈파트너스의 투자성과를 보여주기도 했다. 하지만 다이너스티캐피탈은 홍씨부부와 전혀 관련이 없는 회사로 밝혀졌다.

홍씨는 특히 지난 2007년 1월에도 투자시기로 FBI에 체포돼 같은해 4월 유죄를 인정한뒤 33개월 실형선고를 받고 복역하다 2009년 5월 28일 석방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벌금 92만5834달러가 선고됐지만 홍씨는 아직도 79만4186달러를 갚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홍씨가 JS목사에게 ‘2008년 원금의 13배 수익’ 을 주장했지만 그 당시 홍씨는 연방교도소에 수감돼 있을 때로 명백한 거짓임을 알 수 있다.

투자 반환 요구하면 ‘범죄조직에 투자’ 으름장

본보가 2007년 당시 홍씨에 대한 기소장을 입수, 검토한 결과 홍씨는 당시 시애틀의 커크랜드에 살았으며 자신의 이웃인 WS에게 ‘내 장인이 한국의 재무부장관이므로, 큰 은행의 거래전략등 비밀정보에 접근할 수 있어 큰돈을 벌 수 있다’고 투자를 권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WS는 처음 30만달러를 투자했다 돈을 모두 날리게 되자 홍씨에게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했다 황당한 협박까지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홍씨는 WS에게 ‘당신이 투자한 돈이 국제범죄조직에 연관돼 있다. 돈을 돌려달라고 하면 범죄조직이 당신과 당신 딸을 죽여 버릴 것이다’라고 말한 것은 물론 ‘50만달러를 더 내야 목숨을 건질 수 있다’고 협박, 겁에 질린 WS는 2005년 10월 다른 사람에게 50만달러를 빌려서 홍씨에게 건넸고 결국 80만달러를 몽땅 날리고 말았다. WS는 뒤늦게 사기당한 사실을 알고 워싱턴서부연방법원에 홍씨를 제소하고 2016년 1월 30일 압류판결을 얻음으로써 간신히 28만3천달러를 되찾았다. 홍씨는 같은 해 2월 AP통신과 인터뷰를 통해 사기사실을 폭로했고, FBI가 즉각 수사에 나섬으로써 2007년 1월 체포된 것이다. WS가 홍씨의 범죄사실을 FBI에 신고하려 하자 홍씨의 어머니까지 나서 한국에서 돈을 가져와 돌려주겠다고 회유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현주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이현주

이뿐만 아니다. 홍씨는 지난 2004년에는 한국에서 ‘내가 스타벅스 회장의 돈을 관리하는 헷지펀드 매니저’라고 속이고 10만달러를 갈취한 혐의로 한국검찰의 수배를 받았다는 것이 FBI의 설명이다.
이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다면 홍씨는 기소중지자신분이다. 한국에서 주미대사관등 미주지역공관에 파견된 검찰과 경찰 인력들은 즉각 홍씨의 기조중지여부를 확인,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아직 기소중지자가 맞다면 홍씨가 미국에서 형기를 마치자마자 한국으로 송환할 수 있도록 범죄인인도절차를 밟아야 하는 것이다.

교회간증 모임에서 투자 강연하는 대담성

홍씨뿐 아니라 홍씨의 부인, 그레이스 홍씨의 거짓말도 엄청나다. 특히 이들은 지난해 여름 미국인들의 교회간증모임인 랭카스터컨퍼런스에 참석, 투자경연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지금도 유투브에 게재돼 있는 이들부부의 간증영상에 따르면, 그레이스 홍씨는 ‘나는 65시리즈증권 라이센스 소지자이며, 한국과 홍콩의 도이치뱅크에 근무하며 25억달러를 관리했다’고 능청스럽게 간증했다. 그러나 FBI확인결과 FINLA의 자격증 발급내역에 홍씨는 없었고, 도이치뱅크에 확인해도 그런 직원은 없었음이 드러났다. 영락없는 부창부수 사기꾼 부부인 셈이다. 특히 2012년부터 2015년까지 그녀의 세금신고서류 확인결과 세금부과가능 소득은 단 한 푼도 없었다. 텍스블인컴이 0달러였던 것이다.

▲ 지난해 여름 랭카스터간증집회에 참석한 이현주

▲ 지난해 여름 랭카스터간증집회에 참석한 이현주

지난 2일 FBI는 연방법원에 제출한 기소장에서 홍씨의 이름을 홍성, LAURENCE HONG, LAWRENCE HONG, 부인 홍씨의 이름을 홍현주, 그레이스홍이라고민 기재했다. 그렇다면 과연 이들 부부의 본명은 무엇일까. 본보가 시애틀지역을 관할하는 워싱턴주 킹스카운티지방법원, 킹스카운티 등기소등을 확인한 결과 ‘홍성’으로 기재된 남편의 본명은 홍성훈, 홍현주라고 기재된 홍씨부인의 본명은 이현주로 밝혀졌다.

킹스카운티지방법원의 결혼기록에 따르면 홍성훈과 이현주가 지난 2010년 5월 12일 결혼신청서를 제출했고 5월 24일 결혼, 5월 25일에 결혼증명서를 발급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즉 홍씨가 교도소에서 2009년 5월29일 출감한뒤 약 1년만에 이현주씨와 결혼했고, 결혼 1년뒤인 2011년 5월부터 부부사기범이 된 것이다. 특히 홍씨는 지난 2007년 기소될때 영어이름은 홍로렌스로 로렌스의 스펠이 LAWRENCE 였으나, 출소 뒤에는 스펠 중 한 글자를 바꿔 LAURENCE를 사용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렇다면 홍씨는 투자자들의 돈을 어떻게 사용했을까. 홍씨부부가 지난 2일 FBI에 의해 검거된 집의 주소는8919 NE 24TH ST, CLYDE HILL WA 98004. 본보 확인결과 현시세가 무려 640만달러에 달하는 호화주택이다, 방이 6개, 욕실딸린 화장실이 6개이며, 3천평에 달하는 대지에 건평이 9220스퀘어피트, 약 3백평에 달한다. 이 정도면 궁궐부럽지 않다. 홍씨는 투자사기가 밝혀지면 재산이 추징될 것을 우려, 이 집을 사지 않고 렌트해서 살았다.
한 달 렌트비는 무려 1만4천달러, 투자사기로 번 돈으로 매달 1만4천달러의 렌트비로 내며, 부인과 채 5살이 안된 세명의 자녀와 함께 왕처럼 살았던 것이다.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홍성훈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홍성훈

사기 친 돈으로 초호화판 생활하며 제왕처럼 살아

이뿐 아니다. 시가 100만 달러에 달하는 45피트짜리 요트를 가지고 있고, 람보르기니, 마세라티 등의 고급차량을 굴렸다. BMW도 소유하고 있었지만 BMW는 이들 부부의 차량 중 가장 싼 차에 불과했다.
또 킹스카운티등기소확인결과 남편 홍씨는 지난 2004년 7월 23일, 6427 LAKE WASHINGTON BLVD NE, KIRKLAND WA 98033 주택을 320만달러에 매입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본보가 매매계약서를 확인한 결과 홍씨는 ‘홍성’이라는 이름을 사용했으며, INMARRIED MAN, 즉 미혼남성이라고 기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홍씨는 모기지를 미납하면서 은행 측이 권리행사를 한 2006년 6월 12일자 문서에 따르면 2005년 6월 28일 이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돈을 빌릴 때는 ‘홍영R’씨와 부부관계라고 기재된 것으로 확인돼, 홍영R씨와 결혼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즉 이현주씨와는 적어도 두 번째 결혼인 셈이다.

홍씨는 2005년 6월 은행에서 돈을 빌린 뒤 매달 2만7천달러씩을 갚아야 했지만, 채 1년도 안된 2006년 3월부터 돈을 상환하지 못해 디폴트가 되고 집이 압류된 것이다. 은행이 집을 압류하자 홍씨가 이를 지키려는 과정에서 홍씨의 어머니가 누구인지도 드러났다.

홍씨는 은행이 집을 압류하려하자 2006년 9월 31일 이 집의 소유권을 홍씨 자신의 단독소유에서 자신과 어머니 홍효순씨 소유로 넘겼다가 같은 해 12월 18일 다시 홍효순씨가 자신의 지분을 아들 홍씨에게 넘기는 등 복잡한 과정을 거쳤지만 집은 결국 은행에 넘어가 경매에 회부됐다. 홍효순씨가 아들에게 지분을 넘기는 계약서에 아들 홍씨는 MARRIED MAN이라고 기재돼 있었다.

▲ 홍성훈-이현주부부가 월 14000달러에 렌트한 건평 3백평짜리 주택

▲ 홍성훈-이현주부부가 월 14000달러에 렌트한 건평 3백평짜리 주택

홍씨는 집을 살때인 2004년에는 미혼이었고 집담보로 돈을 빌린 2005년과 어머니로 부터 지분을 돌려받은 2006년에는 결혼한 유부남이었다. 홍씨가 이 집을 담보로 강모씨 등에게서 돈을 빌릴 때 홍씨의 이름은 ‘홍성훈 로렌스’로 표기돼 있었다. 홍씨의 본명이 홍성훈이라는 사실은 연방정부가 법원 판결에 따라 지난 2008년 3월 5일 홍씨를 상대로 설정한 린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이때 연방정부는 ‘홍성, 홍성훈, 홍로렌스’등을 채권자로 기재함으로써 이 3명이 모두 동일인이라고 밝힌 셈이다.

투자받은 돈으로 보석사고 카지노 도박하고

또 남편 홍씨는 지난 2006년 WS로 부터 받은 투자금으로 투자를 하기는 고사하고 이 돈을 호화생활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FBI는 홍씨가 2개 카지노에 31565달러와 4180달러를 지출했고, 유명보석상 티파니에 4896달러, 한사랑교회에 만달러, 박미예씨에게 만5천달러, 벤츠딜러에 5606달러를 지불했으며, ATM 현금인출기에서 16523달러를 인출했다고 밝혔다.

또 올해 1월 JN과 PN커플로 부터 8만달러를 다시 유치한뒤 이 돈을 바로 그날 홍씨의 아내 그레이스홍의 게좌로 입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입금전 단돈 582달러에 불과하던 그레이스홍의 게좌는 8만달러로 불어났고, 그날로 부터 물쓰듯 돈을 써대기 시작했다. 그레이스홍은 현금 6천달러를 인출하는가 하면, 가족들의 바하마 낫소 여행비로 1만7천달러를 지출했고,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 만4천달러를 갚은 것으로 밝혀졌다. 퇴직연금까지 깬 알토란같은 투자금은 사기꾼부부의 호화생활에 사용된 것이다.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홍성훈-이현주부부의 요트사진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홍성훈-이현주부부의 요트사진

특히 부인 홍씨는 2010년 결혼해 자녀를 3명을 낳은뒤 호화생활을 하며 이를 페이스북을 통해 한껏 자랑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본보가 홍씨의 페이스북 계정을 검색한 결과 이들 부부가 호화요트를 타는 모습, 지난 1월 바하마의 아틀란티스호텔을 방문했을때의 사진등이 수백장 게재돼 있었다. 홍씨부부의 다정한 모습도 드러나고 부인 홍씨가 마치 여왕처럼 큼직한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도 발견됐다. 또 홍씨의 어머니 또는 장모로 추정되는 여성이 이들 부부와 자녀들과 함께 있는 사진도 드러나는등 투자사기로 축적한 범죄수익으로 호화생활을 즐겼음이 입증되고도 남았다.

캘리포니아 지역 한인들도 적지 않은 피해

문제는 지금 기소사유가 된 투자사기 3건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FBI는 일단 2016년 3건에 대해 투자사기혐의를 적용했지만 이들 부부가 사기행각을 시작한 시점이 2011년 5월이며, 현재 9개의 투자계좌를 발견했으며 이들의 손실금액이 최소 2백만달러를 넘는다고 밝힘으로써, 이들의 여죄가 추가로 드러날 가능성이 크다.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이현주, 홍성훈 구금요청서

▲ 시애틀 한인부부 투자사기범 이현주, 홍성훈 구금요청서

특히 이들이 독실한 기독교인임을 강조하며 교계에 접근한 것으로 드러나 로스앤젤레스 등 캘리포니아지역 한인들의 피해가 우려된다.
이제 이들 부부가 구속됨으로써 더 이상 계좌관리가 되지 않는 상황임을 감안하면 피해를 보고도 쉬쉬하며 이들 부부만 쳐다보고 만회될 날만 기다리던 피해자들의 추가신고가 잇따를 전망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