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에서 3번째 소녀상 6월 30일 제막식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국 내에서 3번째 소녀상 6월 30일 제막식

조지아 소녀상 제막 앞두고 일본 극우세력 방해 극성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일본 정부는 애틀랜타 총영사를 내세워 브룩헤이븐 시 및 애틀랜타 정치, 사회 지도자들을 상대로 극성스러운 방해 로비를 벌이고 있다.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 시에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이 지난 30일 제막식을 전후 해 일본 극우 세력 등이 조직적 방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0일 애틀랜타 소녀상 건립위원회와 현지 한인 매체 뉴스앤포스트에 따르면 30일 오전 10시 브룩헤이븐 소재 시립공원에서 열린 소녀상 제막식은 존 언스트 브룩헤이브 시장이 직접 사회를 맡았다.
<정리 -성진 취재부 기자>

03

▲ 위안부 소녀상

브룩헤이븐 소녀상은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 시립공원과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에 이어 미국 내에서 세 번째로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이다. 앞서 인구 5만 명의 소도시 브룩헤이븐 시 의회는 만장일치로 소녀상 설치안을 승인했다.

이번 제막식에 앞서 29일 오후 6시 30분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는 ‘아직도 끝나지 않은 이야기’라는 주제로 전야제 행사가 열렸다. 전야제와 제막식에는 위안부 피해자이자 영화 ‘귀향’의 실제 주인공인 강일출 할머니와 소녀상을 제작한 김운성 작가 부부 등이 참석했다. 또 애틀랜타 출신 가수 보은이 특별공연을 펼쳤다.

브룩헤이브 시 당국의 소녀상 건립 의지와 지지는 확고한 편이다. 하지만, 공식 제막일이 다가오면서 일본 측의 반대 로비와 공격이 점점 노골화되고 있다.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관은 브룩헤이븐 시의원들을 상대로 집요한 로비를 펴고 있다.

시노즈카 다카시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는 언스트 시장과 시의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소녀상 건립에 강력한 항의 의사를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지역 주민을 선동해 소녀상 건립을 반대하는 민원을 내도록 유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소녀상 건립을 다룬 지역 언론사 웹사이트에 악성 댓글을 올리는 동시에 일본에 있는 극우파 인사들까지 나서 항의성 이메일을 보내고 있다. 소녀상 건립위가 최근 주최한 토론회가 열린 장소인 넬슨 멀린스 법률회사에도 극우 인사들의 항의성 전화가 이어졌다.

01

▲ 브룩 헤이븐 시의 소녀상 제막 장소인 시립공원

일본 측의 방해 공작에서 브룩헤이븐 시 의회 의원들 중 일부가 동요하면서 ‘비문 내용을 수정하는 게 어떻겠느냐’는 반응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상 건립위의 한 위원은 “브룩헤이븐 시에서 소녀상 건립과 관련된 민원을 종합으로 집계하고 있는 걸로 안다”면서 “반대쪽 의견이 많이 접수되는 상황이어서 시의원들이 당혹스러워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은 “애틀랜타 한인사회의 단결된 힘을 보여줄 때”라며 “브룩헤이븐 시장과 시의회에 소녀 상 건립 찬성·지지 목소리를 전해달라”고 당부했다.
건립위는 시 공식 이메일 주소인 [email protected] 이메일을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02

▲ 시노즈카 다카시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 (사진=리포터 뉴스페이퍼 홈페이지 캡처)

이미 대도시인 애틀랜타에서의 소녀상 건립은 일본 측의 방해로 한 차례 무산된 바 있다.
애틀랜타 센테니얼 올림픽공원 내 코카콜라 박물관 인근에 있는 민권 인권 센터에 소녀상을 세우기로 했으나 센터 측이 갑자기 부지 계약을 취소해 건립 논의가 무산됐다.
소녀상 건립위는 인구가 적은 브룩헤이븐에 먼저 소녀상을 세운 뒤 애틀랜타 등 대도시에 미국 남부 제2, 제3의 소녀상을 세우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애틀랜타 지역 Reporter Newspaper와의 인터뷰에서 일본 총영사는 “소녀상은 증오의 상징”이며, 2015년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된 마당에 “돈을 받은 매춘부”였던 ‘위안부’는 “20만 명도 아니었고, 성 노예였다는 증거도 없으며 강제로 끌려간 것도 아니다”라고 막말을 쏟아냈다.

<알립니다>
가주한미포럼 측은 일본의 방해공작에 시달리는 브룩헤이븐 시의원들께 감사와 격려 이메일을 보내 달라는 요청에 많은 분들이 응하고 있다며 동포사회에 계속적인 성원을 당부하고 있다. 막대한 자금과 정치력을 앞세운 일본정부의 압박을 물리칠 방법은 수많은 시민들의 풀뿌리 응원 뿐이다. 아직 이메일을 보내지 않은 분들께서는 오늘이라도 짧은 감사의 이메일을 보내 주시고, 주변분들께도 이메일 보낼 것을 독려해 주시기 바랍니다.

<샘플 이메일>
-이메일 보내실 곳: [email protected]
Thank you,
members of City Council of Brookhaven, for standing up for human rights and women’s rights.
The ‘Comfort Women’ issue is still so important because of the nature of the government-led system of sexual slavery, unprecedented in its scale and cruelty.
Hundreds of thousands of women and young girls from more than a dozen countries were victimized against their will, and most of them died in sheer brutality.
The victims have not received an official apology or legal compensation from the perpetrator government. However, we strongly believe we must correct and remember the wrong in the past to improve our future.
Thank you again, for taking a bold step to bring awareness about the ‘Comfort Women’ issue to our community and educate the next generation.
Sincerely,
Yourname


“위안부 할머니들의 인권을 꼭 찾아 드리겠습니다”

2명의 대학생 미주 횡단하며 위안부 역사 알린다

04

▲ 글렌데일 소녀상’에서 출정식에서 묵념하는 한국 대학생들

‘위안부’ 할머니들의 인권과 존엄을 되찾고, 이 문제를 미국 사회에 널리 알리기 위해 미국대륙을 자전거로 횡단하는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 3기 참가자 2명 학생은 지난달 19일 LA에 도착하여 한인언론 및 NBC 인터뷰, 일본 영사관 앞 수요시위, 글렌데일 소녀상 앞 출정식을 마친 후, 80일 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지난달 23일 글렌데일 소녀상 앞에서 출정식을 가진 하주영(25·경희대 스포츠의학과 3년), 조용주(21·연세대 스포츠응용산업학과 2년) 씨 등 한국 대학생 2명은 이날 LA를 출발해 7월 5일 뉴멕시코 주 앨버커키, 8월 1일 시카고, 8월 17일 워싱턴DC, 9월 1일 뉴욕에 도착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미 대륙 자전거 횡단 출정식에는 앤서니 포트란티노 캘리포니아 주 상원 의원이 직접 참석해 대학생들을 격려하고 표창장을 수여했다.

이들은 미 대륙 6천㎞를 자전거로 가로지르며 만나는 미국 시민들에게 일본 정부의 역사 왜곡과 위안부 할머니들의 고통과 실상을 알리는 활동을 벌인다. 대륙 곳곳에서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하고 일본 공관에서 집회도 열 예정이다.

그리고 사회관계 망 서비스(SNS)에도 자신들의 횡단 여정을 올린다. 출정 대학생들의 일정은 페이스북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bikeforcomfortwomen/)를 참고하면 된다. 비록 짧은 구간이라도 차로 따라가는 후송지원이나 동반 라이딩 등의 지원이 가능한 동포들은 페이스북 메신저로 연락을 주거나 가주한미포럼(국장 김현정213-880-7992)에 연락하면 도움을 받게 된다.

하주영 씨는 “이번 자전거 횡단을 위해 오랜 기간 준비해왔다”면서 “일정이 다소 늦어지더라도 자전거 횡단을 꼭 완수할 것”이라고 했고, 조용주 씨는 “미국인들을 상대로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의 미 대륙 자전거 횡단은 2015년 심용석(25)·백덕열(25) 씨와 지난해 김현구(26)· 김한결(25)· 김태우(24) 씨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이들이 미 대륙 자전거 횡단에 나선 것은 일본의 역사 왜곡과 과거사 부정, 책임회피에 대한 진정한 사과와 함께 위안부 피해자 배상을 받기 위해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LA→뉴욕까지 총 6천㎞ ‘대장정’

실제로 이들 대학생은 일본이 잘못을 인정(Admit)하고 사과(Apologize)한 뒤 동행(Accompany)해야 한다는 의미에서 ‘TAP(Triple A Project) 프로젝트 운동’을 매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앞서 이들 대학생은 지난 21일 LA 다운타운 일본 영사관 앞에서 가주 한미포럼과 나비(NABI) LA 지부 등이 주최한 위안부 수요 집회에 참석했다. 이날 수요일에는 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미주 3.1여성 동지회(회장 이연주) 회원들이 다운타운 일본 영사관 앞까지 나와 미주 횡단 대학생들을 격려했다.
참가자들은 힘찬 구호를 외치며 일본의 진정한 반성을 촉구하며 공식사죄와 법적배상 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일본 정부의 위안부 만행 인정과 진상규명, 법적 배상과 역사 교과서에 위안부 내용 수록, 위령탑과 사료관 건설 등을 요구하는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번 ‘트리플 에이 프로젝트’ 3기 참가자에 대한 LA 지역 후원은 가주 한미포럼, LA 나비펀드, 종교평화협의회 및 김미라님 등이 함께 했다. 가주한미포럼의 김현정 국장은 “개인 및 단체로 후원을 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23일 금요일 출정식에는 글렌데일을 지역구로 하는 캘리포니아 상원 앤토니 포르탄티노 의원과 글렌데일시 아르메니안계 지도자들이 함께 참석하여 학생들을 격려하고, 포르탄티노 의원은 학생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코윈 LA를 비롯한 LA 한인 커뮤니티 자전거 애호가 등이 참석했으며, 이들 중 일부는 학생들과 포모나까지 라이딩을 하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