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 한미동포재단 분규, 끝내 입주자들에 불똥 튄 내막

이 뉴스를 공유하기

법정 관리자, 미불 임대료 지체 없이 납부 독촉 통보에 ‘화들짝’

입주자- ‘꼬박꼬박 납부했는데… 또 내라니?’

01

▲ 윤성훈 씨(왼), 이민휘 씨

지난 5월 1일부터 법원 명령에 의해 법정관리자 몰도 변호사(Receiver, Byron Z. Moldo)가 출현하면서 모든 임대료는 법정관리자가 지정한 매니저먼트 회사인 Jalmar Properties, Inc.를 통해 몰도 변호사에게 지불하도록 모든 입주자들에게 통보했다.

본보가 긴급 수집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회관 400호에 입주한 Smile Insurance는 지난 7월 1일자로 ‘귀 사무실은 지난 2016년 7월 1일부터 2017년 4월까지 총 17,680달러를 미납했으니 지체 없이 완납할 것’이란 통고서를 받았다. 또 다른 통보를 통하여 ‘귀측은 회관 임대 계약서 규정에 의거 필요한 보험을 계약해야 하며, 이에 보험 수혜자를 KAUF, Jalmas Properties,Inc., Byron Moldo, Receiver 등 3개를 추가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통보했다.

또 회관 200호에 입주한 노인 복지회(Koreatown Senior Citizen)도 400호와 유사한 미납 통고서를 받았는데 총 5,444 달러의 렌트비가 밀렸으니 완납할 것을 통보한다는 것이다. 이 200호에도 추가 보험계약 고지도 포함됐다.
‘아닌 밤중에 홍두깨’처럼 황당한 입장에 놓인 400호 Smile Insurance측은 주위에 대하여 ‘우리는 윤성훈 씨 측과 계약에 의거 임대료를 그들이 부담한다고 해서 안심하고 있었는데 이게 무슨 경우냐’고 설명하고 있다.

400호 Smile Insurance측이 제시한 윤성훈 측이 써준 각서에는 윤성훈 씨 측 재단의 총무이사인 윤호웅 씨가 2017년 4월 17일자로 발급한 각서(400호 사무실 사용 Agreement)에서는 <한미 동포재단(Korean American United Foundation)은 2016년 7월 1일부터 2017년 4월 30일까지 하이디손 보험(981 S. Western Ave. Room #400) 사무실을 KAUF 사무실로 사용하고 400호 렌트비는 한미동포재단이 부담함을 확인합니다.>라고 되어 있다.

이 같은 각서에 따르면 400호 Smile Insurance 측은 임대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는 주장이었다.
또 다른 200호 Korea town Senior Citizen 측은 ‘우리는 지난동안 윤성훈 씨 측에 꼬박꼬박 렌트비를 지불했는데 이게 무슨 경우냐’며 황당한 입장이다.
만약 200호 노인 복지회(Korea town Senior Citizen)측의 주장이 사실일 경우, 윤성훈 씨 측에서 이 렌트비를 다른 목적으로 사용했을 수도 있다는 의혹을 받게 된다.

꼬박꼬박 받은 렌트비 사용처에 의문

현재 200호의 실질적 입주자인 린다 이 씨와 박상원 전한인재단총회장과도 서로 자신들이 주인 이라고 갈등을 벌이고 있다. 지금까지 사무실 임대료는 린다 이 씨가 지불한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린다 이 씨는 “박 씨는 나에게 거짓과 사기로 많은 피해를 주었다”면서 “일부 동포들도 박 씨로부터 금전적 사기행위를 당했다”고 주장을 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박상원 씨는 본보에 대해 “린다 이 한테 여러 가지로 음해와 협박에 시달렸다”면서 “일부 동포들에게 금전적 사기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거짓이다”고 반박하고 있다. 그리고는 “누가 언제 무슨 금전적 사기행위를 제게 당했는지 피해 당사자가 주장한다면 당사자와 직접 대면하고 진실을 밝히겠다.”고 맞 공방방전을 벌이고 있는 와중에 렌트비 지불 문제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02

▲ 한인회관 입주자 미납통고서

여러 정황을 보면 박상원 씨가 문제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 문제는 추후 구체적으로 보도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 법정관리자 몰도 변호사는 회관의 수입 지출 현황을 정밀 조사를 하고 있으며, 불법이 발견될 경우, 법원과 검찰에 보고할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최근 한미동포재단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주 검찰에서는 한인회관 건물명의 불법 변경 사건을 두고 배무한 전 LA 한인회장과 김승웅 전 재단부 이사장을 대상으로 수사해왔는데 현재 이들을 대상으로 기소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걸로 알려지고 있다. 명의변경사건에 이름이 올랐던 전 재단 이사장 임승춘 씨는 사망했기에 법적인 구속력이 없다.

동포재단 수사와 관련 일체의 서류를 접수 받은 검찰 측은 윤성훈 씨와 이민휘 씨 측이 그동안 운영한 재무 관계와 사업 활동 관계 전반을 수사하고 있다. 우선 검찰은 윤 씨에 대하여 재판비용 17만 불의 내역을 검토했으며, 이와 관련해 제임스 안 전 LA 한인회장과의 개인적인 재판 비용을 공금인 재단 기금으로 지출했는지 여부도 수사하면서 개인적 재판 비용은 윤 씨 개인이 지불해야 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져 자칫 형사문제로 비화될 소지도 다분하다.

그리고 윤 씨는 현금 지출사항이 많아 이 부문에서 비영리단체 지출 규정에 위반 될 경우 모두 변상해야 하는 입장이다. 윤 씨는 이미 제출된 재정 장부에서 수입과 지출이 맞지 않아 검찰에 추궁 당하자 7만 불의 현금을 사용한 내역을 제출했는데 검찰에서는 이를 전부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은 윤성훈 씨의 기소여부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시면 전 동포재단 이사장을 주축으로 하는 일부 인사들은 두 차례 모임을 갖고 동포재단 문제를 자신들이 해결한다고 나서고 있어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전 동포재단 이사장들 인수위 구성 논란

김시면 전 이사장은 최근 뉴 서울호텔 식당에서 모임에서 윤성훈 씨 측과 이민휘 씨 측의 두개의 동포재단이 재단운영을 방만하게 운용한 책임을 물어 한미동포재단을 해체시키고 법정관리자(Receiver)와 합의하여 가능한 7월 말까지 동포재단을 인수하겠다며 준비위원으로 김시면, 박요한, 박형만, 김광남, 죠지 최, 추부원, 황제선, 서영석 등을 구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동포사회 어느 누구도 이들에게 한미동포재단 해체권과 법정관리자와 합의하도록 위임한 적도 없어 논란이 일고 있다.
법적으로 이들은 동포재단 소송사건에 어떤 권리도 동포사회로부터 위임을 받지 않았다. 한마디로 또 다른 시빗거리로 대두될 전망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