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철 총영사, 사우스 LA 흑인시위 관할 경찰서장 면담

이 뉴스를 공유하기

이기철 총영사, 사우스 LA 흑인시위 관할 경찰서장 면담

현지 경찰서장과 핫라인 구축-한인 리커스토어 주변 순찰 강화

▲ LA 흑인시위 관할 경찰서를 방문한 이기철 총영사

▲ LA 흑인시위 관할 경찰서를 방문한 이기철 총영사

최근 사우스 LA지역의 한인 리커스토어 앞에서 연쇄적으로 흑인들의 시위가 벌어진 것과 관련 하여, 이기철 주 LA총영사는 지난 8일(금) 2개의 관할 경찰서를 방문하여 지휘관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촉구하고, 해당 업소를 김보준 영사와 함께 방문하여 대책을 상의하였다
이 총영사는 이날 LAPD 사우스웨스트 경찰서를 방문, 리 샌즈(Lee Sands)서장으로부터 지난 3일 부터 A 리커스토어 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흑인 시위 상황 및 경찰의 대응에 대해 브리핑을 청취 했다.
이 총영사는 이자리에서 사우스 LA는 25년전 4.29 흑인 폭동의 진원지임을 상기 시키고 동지역에서 법질서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한인 업소 앞 시위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상황발생시 신속히 대응해 줄 것과 그 전에도 예방차원에서 경찰이 해당 업소를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있음을 시위 참가자들이 느낄 수 있도록 주변지역 순찰을 강화해 줄 것을 당부하였으며 Sands 서장도 이에 동의하였다.
아울러, 이 총영사와 샌즈 서장은 서로의 휴대전화번호를 교환하여 핫라인을 구축하고 한인업소 앞 시위문제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약속하였다. 이어 이 총영사는 LASD(LA카운티경찰청) 사우스 LA 경찰서를 방문, 마이클 모디카(Michael Modica) 상황실장으로부터 8월말부터 한인이 운영하는 B 리커스토어 앞에서 벌어진 시위에 대한 경찰의 입장을 청취한 다음, 선량한 업주들이 큰 위협을 받고 있는 만큼 경찰 순찰을 늘리고 불법행위 발생시 신속하게 대처해 달라고 당부하여 모디카 상황실장의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내었다.
한편, 이 총영사는 흑인 시위로 고통을 받고 있는 A 리커스토어와 B 리커스토어를 각각 방문, 한인 업주들의 고충을 청취하고 총영사관도 업소 앞 흑인 시위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갖고 돕겠다고 약속하였다.
이 자리에서 이 총영사는 사우스 LA 지역에서 청소년 태권도 지도 등 적극적인 봉사활동을 통해 흑인 커뮤니티와 긴밀하게 유대관계를 형성해 온 월드스페셜연맹 존김 회장 및 임원진을 만나 이들의 기여를 높이 평가하고 현상황에 대한 대책을 협의하였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