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wn News] LA한인축제재단 운영 난맥상, 지미 이 전회장 제명 번복

이 뉴스를 공유하기

4명 이사 정족수 미달로 의결행위 못하는 상태서 결정

한인축제재단은 제명된 전임회장을 복권시켜 말썽이 되고 있다.

한인축제재단은 제명된 전임회장을 복권시켜 말썽이 되고 있다.

LA한인축제재단(이라 ‘축제재단’ 임시회장 배무한)이 “식물인간” 상태로 표류 중에, 지난번 정기 이사회에서 제명시킨 지미 이 전회장을 이사로 복귀시키는 해프닝을 벌였다.
축제재단은 7일 오전 11시 재단 사무실에서 배무한 임시회장, 조갑제 이사장, 최일순 이사, 김준배 감사가 모여, 배 회장이 ‘지미 이 전회장을 이사로 복귀시키자’고 동의 제안해 조갑제 이사장이 제청하여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결정은 재단 정관상 정족수 미달로 의결을 할 수 없는 상항에서 결정한 것이라, 결의된 사안으로 인정받을 수 없는 의결이라는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현재 축제재단은 정관의 부조리한 조항과 운영 난맥상으로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는데, 동포사회 일각에서는 ‘공권력을 통해 현 축제재단을 해체시키고 동포사회 전체를 아우르는 새로운 재단을 구성해야 한다’는 취지로 시민운동을 추진중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