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비리 의혹 꼬리에 꼬리를 물더니…

이 뉴스를 공유하기

친박좌장 최경환 의원 끝내 쇠고랑

최경환박근혜 정부 시절 경제부총리를 지내는 등 ‘친박 실세’로 통한 최경환(63)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끝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4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혐의로 최 의원을 구속했으며 강부영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판사는 3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영장을 발부했다.
강 판사는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2014년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빼내 조성한 돈 1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은 1억원 이상의 뇌물을 수수한 자를 무기 또는 징역 10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최 의원은 이헌수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이 이병기 국정원장의 재가를 받아 정부서울청사 내 경제부총리 집무실에서 최 의원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지만 최 의원은 일체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사실이 없다고 끝까지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억대 뇌물 수수는 최 의원에 대한 박 정권에서의 비리 수사 신호탄에 불과할 뿐 진짜 조사는 지금부터다.
현재까지 드러난 제기되고 있는 최 의원과 관련된 각종의혹들은 ■ 롯데그룹 대구고 동문들로부터 상납 받은 비자금 ■ 부실덩어리 대우조선해양에 수 조원 대출주도와 남상태 사장 연임 로비 ■ 유병언 우리은행 500억 대환대출 개입 등 추가 보강조사가 본격적으로 진행 될 전망이다.
한편 검찰은 이르면 이번 주 박근혜 전 대통령도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매월 5천만∼2억원씩 총 38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추가 기소할 방침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