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뉴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주총연 한국정부에 청원서

“분규단체 지정 해제해달라”

제 27대 미미주총연주한인회총연합회(이하 미주총연, 회장 김재권)은 최근 한국정부에 대하여 ‘분규단체 지정 해제 청원서’를 제출했다. 이 청원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위시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등에게 전달됐다. 미주총연은 청원서에서 “지난 3년 동안 대한민국 외교부로부터 “분규단체”로 지정되어 미 주류 사회와 미 동포사회에서 본연의 역할을 하는데 많은 지장을 초래하고있는 실정”이라며 “특히 미주 총연 본부가 소재하는 버지니아주 대법원에서 본인의 승소 확정판결(별첨 첨부)이 결정된 이후에도 현지 공관이나 외교부는 아무런 후속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청원서는 “미주총연은 외교통상부의 ‘분규단체 지정’으로 2015년-2017년 까지 3차례나 모국에서 진행하는 세계한인회장대회에 초청을 받지 못하는 초유의 불행한 사태를 겪었다”면서 “그 외에도 그동안 분규상태 지정으로 인하여 본회가 입은 타격과 실추된 위상은 상상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또한 청원서에서 “무엇보다 지난 2년여간의 기간에는 미주총연 정통성 시비 문제로 자체적 분쟁해결이 어려워 결국 미국 법원에 소송으로 이어지는 어려운 시기가 있었다”면서 “그 기간 동안에 대한민국 외교부와 미주 공관에서는 중재나 화해 협력도 없었으며, 오로지 “분규단체 계속”외에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미주총연은 청원서에서 “지난해인 2017년 5월에 새로운 미주총연 선거에서 현 집행부는 적법하게 정기 총회를 개최하여 전임 총회장이었던 본인 김재권 총회장을 당선(연임) 결정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청원서는 “제27대 미주총연 집행부는 본회 90%이상의 정회원들의 지지를 받아 정관에 의해 정상적인 선거로 당선이 되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 달 청원서를 제출한 미주총연은 “부끄러운 사태로 말미암아 모국 정부와 많은 동포들에게 염려와 우려를 자아내게 한 것에 대하여 총회장으로서 우선 머리숙여 반성한다”고 밝혔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