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여성 최초 미연방의원 탄생 기대주 영김후보, 미셀 박 OC슈퍼바이저 예비 선거없이 당선 확정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인여성 최초 미연방의원 탄생 기대주 영김후보
미셀 박 OC슈퍼바이저 예비 선거없이 당선 확정

‘아시안계 유권자들 압도적 지지율로 …’

▲ 미셀 스틸 후보가 승리파티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 미셀 스틸 후보가 승리파티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캘리포니아주의 대표적인 한인 여성 정치인 미셀 박 스틸(Michelle Park Steel) OC수퍼바이저와 영 김(Young Kim) 연방하원후보가 5일 치루어진 예비선거에서 크게 선전해 한인 정치력 신장에 대표적 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영 김 후보는 이날 득표율 1위(22%, 18,637 표)로 오는 11월 6일 결선투표에서 미연방의회 최초의 한인 여성의원의 꿈이 탄생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미셀 박 스틸 오렌지카운티 수퍼바이저는 2지구 재선 도전에서 과반수를 넘는 압도적 득표 율(63.7%)로 1위에 올라 11월 결선 없이 당선을 확정지었다.

오렌지카운티 최대 신문인 OC레지스터지는 이날 개표가 시작되면서 미셀 박 스틸 수퍼바이저가 큰 표차로 선두로 나서 예상대로 60%를 훨씬 넘는 득표로 일찌감치 결선투표 없이 당선을 확정 짓는 쾌거를 이룩했다고 보도했다.
미 전문뉴스 방송인 CNN은 지난 2일 영 김 후보가 한인을 포함한 아시안계 유권자들의 절대적 지지로 연방의원에 다가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 김 후보가 도전한 연방 제39지구는 1980년 당시 아시안계가 4%였으나, 2010년에는 18%로 증가했으며 2018년 현재 30%에 이르고 있다고 CNN은 분석하면서 아시안계 정치력 파워가 크게 신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인들중에는, 90년대초, 다이아몬드바시장을 지낸 김창준씨가 연방하원에 당선된 것이 미주 한인 이민사에 처음이며, 안타깝게도 김의원은, 3선을 마지막으로, 의정활동에서 은퇴하였다. 그리고 지금까지 20년이 넘도록, 다른 동양계커뮤니티에서는 전국적으로 10명이 넘는 연방하원 의원들을 당선시켰지만, 한인사회에서는 연방하원의원을 한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영김하지만, 이번에 영 김 후보가 한인들에게는 가장 친한파 의원으로 알려진 에드 로이스 외교위원장이 은퇴를 발표해 이 자리에 당당하게 도전해 1차 관문인 예선을 1위로 진출해 11월 결선의 청신호를 보내 주고 있다.
영 김 후보는 로이스 위원장의 보좌관으로 23년동안 함께 정책보좌관으로 활동하였기에 로이스 의원은 물론 공화당을비롯한 주류사회에서도, 현역 정치인들이나 선거전문가들은, 90년대 초 부터 20년이상, 에드 로이스 위원장의 정책 및 지역보좌관으로 일했던 영김후보를, 에드 로이스 외교위원장의 뒤를 이을 차기 연방하원의원으로 가장 적임자라고 인정하여 왔다.
실제로 영 김 후보는 지난 2014년 주하원선거에서, 현역 의원을 누르고 주하원 의원에 당선되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하였다.

영 김후보에게는, 이번 11월 선거가 평생에 한번 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지역구의 정당이나 인종적인 성향, 또 정치적인 분위기가 영 김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기 때문에, 전문가들은 영 김 후보의 당선 가능성을 인정하고 있다.
11월 선거의 당선을 확정짓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선거기금을 많이 모아야 한다. 결선을 위해서는 예선 때보다 더 많은 기금이 필요하다. 예선에서는 100만 달러 정도 이지만 더 많은 기금이 필요 하다.

“정치인들에게 선거자금은, 마치 엄마의 모유와 같다.”라는 말이 있듯이, 선거자금과 당선율은 거의 정비례한다. 선거자금을 많이 사용한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영 김 후보가 당선 되려면 선거자금을 많이 모아야 한다.
영 김 후보를 위한 선거 자금은 $2,700씩 부부인 경우 모두 $5,400까지 개인 수표로 도네이션 할 수 있다. 보낼곳: Young Kim for Congress, P.O. Box 2186, Fullerton, CA 92837으로 하면 된다.

마지막 후원을…

한편 5일 캘리포니아 주지사 예비선거에서는 민주당의 개빈 뉴섬 후보가 개표 초반부터 앞서 나가며 1위로 결선 진출을 확정지었고, 2위는 공화당의 존 콕스 후보가 차지해 11월 결선에서 이 두 후보가 민주·공화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5일 예비선거 개표 결과 오렌지카운티 한인 밀집지인 풀러튼 등을 포함하는 연방하원 39지구에 출마한 영 김 후보는 오후 8시 우편투표 개표 직후부터 1위로 앞서나가며 이날 오후 11시4분 현재 25.0%의 득표율로 결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어 민주당의 길 세스네로스 후보가 16.9% 득표율로 2위에 올라 영 김 후보와 11월 결선에서 맞붙게 됐다.

또 다른 한인 밀집지인 어바인 등을 포함하는 연방하원 45지구에서 선전을 펼친 민주당 소속 데이브 민 후보는 3위에 머물러 아쉽게 됐다.
한편 LA 카운티 수피리어코트 판사직 60번석에 도전한 토니 조 검사는 11시4분 현재 47.9%의 득표율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11월 결선 진출의 쾌거를 이뤄냈다. 조 검사는 이번 주상원에 도전에 실패한 조재길 전 세리토스 시장의 아들이다.

또 주하원의원 68지구 재선에 도전하는 최석호 현 의원과 주상원 24지구에 출마한 피터 최 후보는 예비선거에서 각각 총 2명의 후보들만이 출마를 선언해 결선에 진출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