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100세 시대

이 뉴스를 공유하기

‘과음‧흡연‧비만자, 치매 확률 높다’

치매는 ‘건강 수명’을 위협하는 장수 시대 최대의 적이다. 흔히 100세 시대를 얘기하지만, 치매에 걸리면 장수가 큰 의미가 없다. 그래서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강 수명이 중요한 것이다. 과음, 흡연, 비만, 심혈관질환, 당뇨병은 치매 위험을 높이는 대표적인 질환(습관)임이 다시 확인됐다. 영국 런던대학 공동연구팀이 영국의 공무원 9087명(35-55세)을 대상으로 전향적 코호트 연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1985년부터 2017년까지 연구 대상자들의 음주, 흡연 여부 등 생활습관과 치매 등 정신건강 상태를 추적 조사했다. 5년마다 건강검진 결과와 함께 음주량을 포함한 식생활 관련 설문조사도 병행했다.

술 중간에 끊은 사람들이 치매 높아

그 결과 총 397명이 치매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는데 과음, 흡연, 비만, 심혈관질환, 당뇨병 등의 질환(생활습관)을 갖고 있는 사람들의 경우 치매에 걸릴 확률이 더 높았다. 그러나 음주와 관련 해서는 특기할만한 결과가 나왔다.
금주를 하거나 간혹 한 번씩 음주를 하는 사람들이 치매에 걸릴 확률이 더 높게 나타난 것이다. 일정하게 음주치매노인를 하는 사람들과 비교했을 때, 술을 중도에 끊은 사람들은 45% 이상 치매에 걸릴 확률이 높았다. 하지만 이는 건강상의 문제로 치매위험이 높은 사람들이 술을 끊은 경우도 있을 수 있어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 주 14회 이상 술을 과다하게 마시는 사람들은 음주 횟수가 1회 추가될 때마다 18%씩 치매에 걸릴 위험도가 올라갔다. 반면에 심혈관질환이나 당뇨가 없는 금주자들의 경우 치매에 걸릴 확률이 상승하지 않았다. 과음, 흡연, 비만, 심혈관질환, 당뇨병 등은 뇌 속의 혈액 흐름에 장애를 가져와 뇌 조직에 손상을 입힌다는 공통점이 있다.

뇌 조직에 문제가 생기면 혈관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과음, 흡연, 복부비만은 심혈관질환, 당뇨병의 원인이 되면서 결국 치매까지 유발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고쳐야 할 대표적인 나쁜 생활습관(질환)이다. 이 연구결과(Alcohol consumption and risk of dementia: 23 year follow-up of Whitehall II cohort study)는 지난 8월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실렸다. 피부가 늙으면 주름이나 검버섯이 생기는것을 볼수 있지만, 대뇌는 늙어 위축될지라도 병원에서 검사를 받지 않는한 육안으로 볼수 없다. 그러나 우리가 직접 볼수 없는 이런 부분이 오히려 더 중요하다. 나이가 들어 기억력이 떨어지는건 필연적이지 않다. 원인은 뇌위축이다. 나이가 들면 옛 일이 잘 기억나지 않고 물건을 어디 놔두었던지 깜빡깜빡하곤 한다. 게다가 손과 발이 생각처럼 따라주지 않고 걸음이나 행동이 느려지는 외에도 실면, 어지러움 등 증세가 나타나는데 이런것들이 정상적인 현상이라고 여기는 분들이 많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요? 장진형(张振馨) 북경협화의대 신경내과 교수는 이렇게 말한다. 다수 노인들이 늘 호소하는 기억력 감퇴, 이명, 실명 그리고 손과 발이 전처럼 원활하지 못한 증세 가 모두 생리적인 뇌 위축과 연관되어 있다.

뇌와 안면 부위 신경 간접적 자극 뇌위축 줄여

뇌세포를 활성화시키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바로 혀를 움직이는것이다. 일본 과학자의 연구결과, 혀를 자주 단련시키면 뇌와 안면 부위의 신경을 간접적으로 자극 함으로써 뇌위축을 줄이고 안면신경과 근육 노화를 방지할수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 과학자들은 인체 노화 현상의 가장 큰 원인이 바로 뇌위축에 있고, 가장 뚜렷한 증세는 혀가 경직되고 표정이 굳어지는것이라고 여겼다. 일본 과학자들이 지원자 8천명을 2조로 나누어 한조는 아침, 저녁으로 혀 운동을 견지하게 하고 다른 한조는 특별히 운동하지 않게 했다. 6개월 후, 혀 운동을 견지한 팀은 그렇지 않은 팀보다 뇌세포가 뚜렷하게 활성화되여 있는데다 문제 처리 반응도 빠른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과학자들은 뇌위축을 노인지연시키는 식이료법이외의 방법을 발견했다 면서 매일 아침, 저녁으로 혀를 운동시키면 뇌세포를 활성화 해 뇌위축을 방지할 수 있다고 건의했다. 혀 운동은 시간에 구애없이 아침, 점심, 저녁 모두 할수 있다. 보편적으로 아침과 저녁 각각 한번씩 하는것을 권장한다. 대뇌는 인체의 사령부로, 대뇌가 영활하고 위축되지 않아야 여러 기관과 생리기능이 정상적으로 돌아갈수 있다. 이는 최신 과학연구 성과이자 확실한 연구와 데이터를 통해 증면된 사실이다. 특별히 약을 복용하지 않고도 효과를 볼수 있는 안전한 방법이다. 혀를 운동시키는 방법은 아래와 같이 아주 간단하다. 그런데 혓끝이 뇌를 위해 봉사 할 수 있는 기회를 주면된다. 1. 혀를 밖으로 내민다. 혀끝에 잡아늘이는 감각이 있을 때까지 혀끝을 최대한 밖으로 내밀었다가 다시 입안으로 당겨 만다. 이렇게 10번 반복한다. 2. 혀를 돌린다. 혀를 입안에서 천천히 최대한 크게 돌린다. 순시침 방향으로 10번 돌렸다가 다시 역시침 방향으로 10번 돌린다. 3. 혀끝으로 이를 누른다. 혀끝으로 상악을 10초간 눌렀다가 윗이와 아랫이의 바깥쪽, 아랫이의 안쪽을 10초간 누른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