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여권지수“10년 전보다 13단계 하락” 세계 104위

이 뉴스를 공유하기

북한 여권지수“10년 전보다 13단계 하락” 세계 104위

북한 여권을 들고 무비자 방문할 수 있는 나라가 몇 개나 될까? 전세계 200여 국가에서 고작 42개다. 북한 여권은 세계 각국에서 거의 환영을 받지 못하는 여권 중 1위에 속한다. 이에 비하여 대한민국 여권을 들고는 거의 전세계 나라들을 다 갈 수 있다. 한마디로 미국 여권 지수보다 더 높다. 한편 북한의 여권 지수(Passport Index)가 아시아 북부 지역 최하위로 10년 전보다 13단계 하락 했다고 국제교류를 전문으로 하는 유럽의 법률회사가 분석했다. 영국에 본부를 둔 ‘헨리 앤드 파트너스’(Henley & Partners)가 지난달 26일 발표한 ‘여권 지수’에서 북한을 가장 여행의 자유가 없는 20개국 중 하나로 지목했다. 평가 대상인 199개국 중 최하위 8% 수준이다. 헨리 앤드 파트너스는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북한이 이웃인 북아시아 국가 중 최하위이며 10년 전 보다도 13단계 하락했다고 지적했다. 북한의 올해 여권지수는 104위가 최하인 순위 중 96위로 10년 전인 2009년 83위보다 13위 하락했다. ‘헨리 앤드 파트너스’는 지난 10년 동안 외부와의 교류와 개방을 외면했던 북한의 폐쇄성이 여권 지수에서도 잘 드러난다고 분석했다. 헨리 앤드 파트너스 측은 “북한은 통제가 아주 심한 나라여서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도 적고, 비자를 받지 않고 북한에 입국하는 외국인도 별로 없다”고 밝혔다.

북한 주민이 비자를 받지 않고 입국할 수 있는 나라가 적다는 것은 상대국이 심사를 거치지 않은 북한 주민의 입국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이며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부정적인 평가를 반영한다는 설명이다. 여권 지수의 통계자료를 보면 2019년 3월 26일 현재 북한 여권을 소지하고 무비자로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42개국이다. 이 중 키르키스탄, 벨라루스, 잠비아, 쿡아일랜드, 미크로네시아, 니우에, 도미니카, 하이티, 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가이아나 등 10개국만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고 나머지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라오스 등 32개국은 입국하면서 비자를 받아야 한다. 이 국

▲북한 여권

▲북한 여권

가들을 제외한 156개국을 여행하는 북한 주민은 사전 입국심사를 받아야 한다. 북한 주민이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대륙에 집중돼 있다. 중동 3개국 을 포함해 아시아 11개국과 아프리카18개국 등 모두 29개국이다. 또 오세아니아 지역 섬나라들 6개국과 아메리카 대륙 6개국이다. 유럽 대륙 중 북한 주민이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나라는 벨라루스가 유일하다. 한편 한국 여권은 189개국을 사전에 비자를 받지 않고 입국할 수 있어서 조사 대상 199개국 중 1위로 평가됐다. 북한보다 사전 비자를 받지 않고 입국할 수 있는 나라가 147개국 더 많다. 매년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나라 수에 따라 국

가의 순위를 집계해 온 ‘헨리 앤드 파트너스’는 2019년 3월 현재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국민이 가장 많은 189개국을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다 면서 가장 자유롭게 세계 여행을 할 수 있는 나라로 꼽았다. 이어 독일이 188개국으로 2위, 덴마크와 핀란드, 프랑스 여권 소지자가 187개국으로 3위로 평가됐다. 한편, 미국 여권 소지자는 184개국으로 6위, 중국은 74개국으로 전체 67위, 러시아 여권 소지 자는 118개국으로 전체 47위로 평가됐다.

북한여권 무비자 42개국, 한국은 189개국

한국 여권 소지자가 별도로 비자를 받지 않고 여행할 수 있는 국가는 역대 최대인 189개국인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국제교류 전문업체인 헨리앤드파트너스가 8일 발표한 최신 ‘헨리 여권지수’에서 한국은 싱가포르와 함께 189로 공동 2위 그룹에 올랐다. 이는 188개국으로 3위를 차지했던 지난해 조사 때보다 한 계단 오른 것으로, 조사가 시작된 2006년 이래 최고 순위다. 지난해 10월부터 인도가 한국인 방문객에게 현지 도착 후 공항에서 비자를 발급해주는 ‘도착 비자(visa on arrival)’제도를 적용해 무비자 여행국에 추가됐다. 여권지수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글로벌 여행 정보를 토대로 특정 국가 여권 소지자가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국가의 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산출해 분기마다 발표된다. 이번에는 199개 여권이 조사대상이었다. 비자 없이 가장 많은 국가를 여행할 수 있는 여권 발행국은 2년 연속 일본이 차지했다. 일본의 여권지수는 190이었다.

프랑스와 독일 여권이 188로 3위 그룹에 들었고 덴마크, 핀란드, 이탈리아, 스웨덴이 4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조사에서는 1, 2위가 모두 아시아에서 나온 데 이어 말레이시아 12위, 아랍에미리트(UAE) 22위 등 여러 아시아 국가가 상위권에 올랐다. 중국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있는 국가가 74개국으로 순위는 역대 최고인 69위를 기록하며 2017년 85위에서 훌쩍 뛰어올랐다. 반면 북한의 경우 비자없이 방문할 수 있는 국가는 지난해 43개에서 1개 줄어든 42개였다. 북한의 순위는 에티오피아, 이란과 함께 96위 그룹에 포함됐다. 무비자 여행가능국이 가장 적은 나라로는 지난해와 동일하게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30개국, 104위 그룹)가 꼽혔으며 소말리아와 시리아가 32개국으로 103위 그룹에 들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