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용 大기자의 근성취재 속보] 한국무역보증보험 1600억원 사기범 재미교포 이종원 사기 친 돈으로 새회사 액티브온 설립 승승장구 내막

‘사기범에 휘둘려 1600억 사기 당하고도 갈팡질팡 대응’ 무보, 헛발질만 계속 물 건너 간 피해환수 소송 수출보험을 악용, 한국무역보험공사에 1600억원 상당의 피해를 끼친 혐의로 피소된 샌디에고 한인 이종원씨는 이미 지난 2014년부터 별도법인을 설립하는 등 딴 살림을 차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씨는 2014년부터 ‘액티브온’이라는 전자제품업체의 웹사이트를 개설하는 가하면, 미연방특허청에 ‘액티브온’이라는 상표까지 등록, 현재 카메라 등 전자제품을 주요전자제품 유통업체에 […]

[사건 취재] 무역보험, ‘1억3747만달러 사기피해’ 소송 내막 샌디에고 동포 이종원씨의 기상천외한 사기행각

貿保가 한인동포 사업가 꼼수에 1억4천만 달러 사기당한 기막힌 사연 샌디에고 한인 이종원의 수출보험 사기금액이 930만달러가 아니라 이보다 15배나 많은 1억3747만여달러, 무려 16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씨는 한국무역보험공사에 2009년부터 베스트바이에 전자제품을 납품한다며 수출보증보험을 신청한 것을 시작으로 매년 월마트, 아마존등 거래선을 하나씩 더 늘렸다며 수출신용보증한도를 한때 1억5천만달러까지 늘렸다. 하지만 이들 유통업체에 대한 수출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고, 이들 업체와의 […]

샌디에고 교민 <이종원> 한국수출보증악용 100억원 ‘꿀꺽한 내막’

허술한 무역 수출보증제도 악용 ‘무역보증 내부자 공모 없이는 불가능’ 수출 진흥을 위해 도입된 수출신용보증제도를 악용, 9백만 달러에 달하는 거액을 대출받은 뒤, 이를 단 한 푼도 갚지 않은 샌디에고 거주 한인이 한국에서 궐석재판을 통해 패소판결을 받은데 이어 지난달 말 미국에서 손해배상소송을 당했다. 이 한인은 1800만 달러에 달하는 수출신용보증한도를 받은 뒤 무려 17차례에 걸쳐 수출을 했다며 928만 […]

한국무역보험, 1600억 美소송서 완패한 속 사정

  ‘제대로 한번 다퉈 보지도 못하고…’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샌디애고 한인기업의 수출보험사기로 무려 1600억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미국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으나, 1년 만에 패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무역보험은 이 한인기업의 사기행각으로 보증을 서준 한국은행 3곳에 1600억원을 배상하고도 연방소송에서 이 기업과 경영진이 조직부패범죄법[RICO]을 위반된다고 주장을 폈으나 RICO는 미국 내에서 발생한 피해에 대해서만 적용된다는 연방법에 따라, 소송이 기각되고 말았다. 무역보험은 ‘1600억원 사기피해’ […]

타운뉴스

6.25한국전쟁에서 나라를 지키겠다고 피를 흘린 대한민국의 국군용사들과 미국을 포함한 우방국 젊은이들의 희생에  감사하고 기억하며 한미동맹정신을 기리는 6.25 역사사진전시회가 개최된다. 올해 제3회 연례전시회는  미국 독립절 전야인 7월 3일부터 개막하여 6일(일)까지 갤러리아 마켓(올림픽불러버드와 웨스턴 애비뉴)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실시된다. 개막 기념식은  7월 3일(목) 오후 5시 전시장에서 개최된다.주최측은 “오늘날 대한민국의 번영은 6.25 한국전쟁에서 나라를 지킨 참전용사들의 애국심과 […]

타운뉴스

 ▲ 윤길상 회장              ▲ 노길남 발행인 소위 4.15 북한 김일성 생일을 맞아 재미 친북단체들이 ‘4월축전’ 등 방북단을 구성하면서 갈등이 재현되어 그 과정에서 이전투구식 싸움으로 친북단체간 분열상태가 극렬하게 벌어지고 있다. 이번 싸움은 미국내에서 북한의 대변단체 역할을 자임하고 있는 재미동포연합(회장 윤길상)과 역시 미국내에서 북한을  대변하는 인터넷 사이트인 민족통신(발행인 노길남)측이 방북사업과 관련해  전면충돌 했다. 북한 관련 소식통들은 이같은 […]

타운뉴스

‘제 40회 LA 한인축제’가  지난 29일 오후 노브레인 밴드의 폐막 공연을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LA한인축제재단(회장 정주현)이 ‘다양성 안에 함께 하는 미래, 어울림’이라는 주제로 역대 최대 규모로 준비했던 이번 축제는 40주년답게 풍성한 축제로 가족, 연인, 친구들이 하나 되고 또 한인들과 타인종 역시 함께 하는 화합의 장이 됐다.그러나 한국일보가 주관한 코리안퍼레이드는 마칭밴드 팀들이나 꽃차들이 대거 줄어들어 썰렁한 […]

박근혜에 내쳐지는 MB맨들 ‘대규모 인사 도미노’

조만간 본국 관가에 대규모 인사태풍이 몰아닥칠 전망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공공기관과 금융기관의 대대적인 물갈이를 예고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지난 11일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국무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공공기관과 공기업의 인사 문제를 직접 거론하며 대폭 ‘물갈이’ 인사를 예고했다. 정부 조직 개편이 지연되면서 이완된 행태를 보인 일부 공기업 기관장에 대해 ‘전문성을 갖고 확실한 책임하에 조직과 업무를 장악하라’는 새 정부의 […]

[밀착취재] 그날 선관위에서 무슨 일 있었나

제30대 한인회장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선거공금 사용과 관련해 도마 위에 올랐다. 선관위 회의는 매주 화요일에 정기회의를 가졌으며 회의 때마다 식사는 고작 설렁탕이나 장국밥 정도였다. 과거처럼 식사비를 흥청망청 남용할 일이 없었기에 일부 선관위원들은 매우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하지만 애초 선거 집행 예산안이 작성되어 있었다고 했으나 김정화 선관위원장은 한 번도 제대로 선관위원들에게 이를 공개하지 않았으며 이달 22일 투표일까지 집행되어야 할 […]

잊혀진 4·29폭동의 진실

1992년 4월 29일 발생한 ‘4.29 LA폭동’은 미주한인 이민역사에서 최대수난 사건이다. 오는 4월 29일이면 폭동 발생 18주년이 된다. 본보는 지난 2003년부터 매년 특집기사로 4?29 폭동에 대해 게재해 왔으며 지난 2007년에는 창간 25주년 특집으로 4회에 걸쳐 ‘4.29 LA폭동의 어제와 오늘’이란 주제로 보도했었다. 이 같은 특집을 통해 1200만 달러에 이르는 폭동성금의 문제점도 지적한 바 있다. 최근 한인사회에서 4.2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