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칼럼] 우리가 진정으로 원하는 LA한인회의 존재감

LA한인회, 잃어버린 불명예를 회복하는 길 ‘한인회는 동포사회에서 어떤 존재인가’ 본보가 만나본 많은 사람들은 한인회에 대하여 ‘무관심’이라고 했으나, 실제로는 한인회가 제대로 활동을 하지 않았기에 ‘관심이 없다’는 것이었다. 한인회는 필요한 단체인데 제 기능을 하지 않았기에 ‘존재가치’를 지니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역대 LA한인회장들 중에 적어도 2명의 한인회장은 한국을 방문하였을 때 고국 동포가 ‘한인 회장은 어떤 역할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는데, […]

<문제취재> ‘우정의 종’ 보존위원회 ‘재정의혹’ 진실공방전

산 페드로 바닷가에 있는‘우정의 종각’을 보존한다는 목적으로 설립된 ‘우정의종 보존위원회’ (이하 보존위, 회장 박상준)가 재정의혹과 운영부실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5일 목요일 오후 6시, 코리아타운내 JJ그랜드 호텔 앞에서 한인들의 시위가 일어났다. 시위대 피켓에는 “3만 불의 행방을 밝히라”, “우정의 종 보존위원회 회장, 박상준은 당장 탈퇴 하라” 등의 글들이 적혀 있었다. 이날의 시위는 보존위가 2년 전에 개최한 […]

신설 한인은행… 기존 한인은행원 상대 치열한 스카우트 열풍

▲ 한미은행 갤러리아 마켓지점 전경. ⓒ2005 Sundayjournalusa 커먼웰스 은행(행장 최운화)을 위시한 총 3개 한인계 은행의 신설이 금융 街를 송두리째 흔들고 있다. 현재 은행권의 신경전 싸움에 불을 지핀 은행은 커먼웰스 은행이다.커먼웰스 은행은 한미은행 손성원 신임 행장 취임을 틈타 공교롭게도 지난 한 달 동안 이 은행에서 근무하던 오피서급 이상의 직원 10여명을 대거 스카우트한 것. 이렇듯 한인 금융 […]

다우존스 부동산 신탁투자 지수 – 4월초부터 급락

토마스박의 주간경제 (April 19, 2004 Los Angeles 토마스 박) – 경기팽창과 물가상승이 예고되면서 부동산시세에 급변이 오고 있다. 엇갈리게 예측되 왔던 금리인상 시기가 늦가을에서 늦여름으로 앞당겨질 것이라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발빠른 투자가들은 자산을 재 분산하기 시작했다. 4월16일, 금요일의 선물시세를 기준으로 했을때, 투자가들은 89%의 확률로 미국단기 금리가 8월중에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자가 오른다는 것은 결코 나쁜 […]

세상을 바꾼 우버(Uber)택시의 모든 것 ‘지상에서 하늘까지’ 풀 서비스로 모신다

차량 공유 경제 모델은 ‘도시 물류 서비스’ 혁명 우버 택시 때문에 타운 내 한인 택시 운전자가 모자란다고 한다. 택시 운전자나 승객들이 서로 편하게 공유하는 우버 택시로 한인타운 택시 기사들이 떠나가는 바람에 한때 2,000-3000대에 이르렀던 한인타운 택시 업계에 찬 바람이 불어 오고 있다. 지금 한인타운은 가뜩이나 불경기인데다가 그나마 많은 한인들이 우버를 이용하는 추세가 늘어가는 바람에 한인 […]

97세 김형석 노교수의 우국지심…무엇이 진정한 애국이고 진실인가?

진실을 허위로 조작하는 文정권 용서할 수 없는 죄악의 범죄집단 김형석 교수의 엘리트들이 애국하기 위한 조건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 나오는 마지막 부분의 한 장면이 생각난다. 맏아들이 법정에서 호소하는 고백이다. “나는 검사가 지적한 대로 부족하고 죄 많은 과거를 살았습니다. 어떤 처벌을 받아도 감수할 것입니다. 그러나 내가 우리 아버지를 죽이지 않았다는 것만은 진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심원 여러분이나 판사가 내 […]

[안치용 대기자의 심층취재] ‘내우외환’ LS그룹 구자홍-구본홍 부자 나란히 구설수에 오른 이유는?

아버지 구자홍은 한국서 피소, 아들 구본홍은 미국서 피소 ‘왜’ ‘싱가폴 현지투자 사실상 중단하면서 계약금 미지불’ 구자홍 LS그룹회장 등 LS총수 및 경영진들이 전선의 원재료인 전기동을 구입하면서 이른바 ‘통행세’로 이윤을 챙긴 혐의로 형사 고발된 가운데, 구회장의 장남으로 LS그룹 승계 1위로 꼽히는 구본웅씨가 미국에서 고용계약위반 혐의로 민사소송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잘 나가는 벤처 캐피탈리스트로 알려진 구씨는 싱가폴 투자를 […]

노숙자 셸터 설치문제로 한인사회 ‘내우외환’ 빠진 이유들

허브웨슨은 ‘들불같은 한인들의 민심을 들어야…’ ‘집토끼’ 지키려다  ‘산토끼’ 놓칠 수 있다 임진왜란의 충신 이순신을 발탁한 서예 유성룡은 전쟁이 끝나자 ‘징비록’을 남겼다. 이 책의 목적은 ‘내 지난 날을 반성하고 훗날에 근심이 없도록 한다’는 뜻이다. 400여년이 지났으나 ‘징비록’의 가치는 오늘의 한인사회가 본받을만한 가르침이 있다. 지금 한인사회는 ‘노숙자 셸터’를 두고 LA시와 논쟁을 벌이고 있다. 코리아타운 지킴이 주민투표를 성공적으로 […]

투표장의 이모저모…‘우리는 한동포’

자원봉사자들의 헌신적인 열성에 감탄 ◎이날 오전 10시부터 밤 12시 자정까지 무려 14시간 동안 6가와 베렌도 투표현장에 나온 30여명의 한인 자원봉사자들의 활동은 그야말로 헌신적이고 체계적이고 열성적이었다. 수천명의 한인 투표자들은 평균 4-5시간을 뙤약볕에서 지내면서 이들이 제공하는 햇볕 가리개와 병물로 목을 축였다. 밤에는 기온이 내려가 춥고 배고팠는데 이들 자원 봉사자들이 제공하는 김밥 등으로 든든했다. 특히 밤 늦은 시각까지 […]

“우리 병의 8할은 먹는 것에서 비롯된다”

화제의 인물 이원영 전 중앙일보 편집국장  자연치유 전문 한의원 개원 LA한인 언론계와 타운에서는 요즘 “허준을 닮아가려는 언론인이 정말 한의사가 됐다”고 해서 화제다. 미주중앙일보에서 중견 언론인으로 20여년 활동했던 이원영 전 편집국장(논설실장)이 자연치유를 전문으로 하는 한의사로 변신했다. 신문사 퇴직 후 두 달 만에 <이원영 자연 한방>을 LA 코리아 타운 올림픽가에 오픈했다. 그는 편집국장과 논설실장 시절에 칼럼을 통해 […]

Page 1 of 375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