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정실련 “홍걸 떠나라”

김홍걸씨가 ‘최규선 게이트’로 한창 시끄러울 때인 지난해 4월 LA한인사회에서는 “LA를 범법 도피자들의 쓰레기장으로 만들지 말라”며 김홍걸씨의 귀국을 요구하는 시민운동이 일어났다. 대통령의 아들이 비리를 저지르고 LA에 살고 있다는 것은 미주한인사회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행위라고 규탄하고 나선 것이다. 당시 일부한인사회 지도자들은 ‘미주한인사회 정의실천 시민연대’(정실련)를 발족시켜 “김홍걸씨는 즉시 본국으로 돌아가 국내법에 따라 처벌 받고 더 이상 LA를 도피자들의 쓰레기 […]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홍걸 LA 떠난다.”

‘호화주택’으로 자금출처 의혹을 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홍걸(39)씨는 LA주택을 매각하고 한국으로 영구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 동안 홍걸씨는 ‘최규선 게이트’로 비리를 저질러 구속되었다가 지난해 풀려나 ‘호화주택’으로 돌아왔으나 미주 한인사회로부터 ‘기피인물’로 찍혀 온 대상자였다. 김홍걸씨의 신상명세서를 보자. 그는 1963년 11월 12일 생이다. 직업은 유학생으로 USC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박사학위 과정에서 포모나대학의 태평양연구소 객원연구원이었다. 말썽 많은 그의 […]

나라은행 벤자민 홍 행장 은행관계자들 비하 발언

나라은행 벤자민 홍 행장이 이번에는 한 교포언론으로 분류 되는 영자 월간지에 동포 은행의 은행 관계자들을 싸잡아 ‘영어를 몰라 은행 업무에 차질이 많다’는 식의 발언으로 구설수에 휘말려 곤욕을 치루고 있다. 홍 행장의 이와 같은 발언 내용에 교포 은행 관계자들은 한결 같이 의구심을 나타내며 홍행장의 발언 저의가 무엇인지 알수 없다고 입을 모으며 분개하고 있다. 과연 누구를 겨냥한 […]

주류(벤자민 홍) vs 비주류(홍승훈,구본태) 격돌예상

나라은행-아시아나 은행의 합병계획이 발표되자 미 전국 일간지 USA투데이, LA비즈니스 저널 등 경제 관련 매체들이 앞 다투어 이 사실을 보도 했다. 그리고 이번 합병으로 홍 행장이 실질적인 실력자로 부상 했음을 알리고 있다. 이러한 대목은 홍 행장의 진가가 어김 없이 발휘되는 것으로 그동안 홍 행장은 가슴 속에 한(恨)으로 남아 비수를 품고 칼을 갈아 온 무서운 사람이다. 그 […]

홍승훈 차기행장 내정자는 누구?

홍승훈 행장은 애틀란타에 있는 한인은행인 퍼스트 콘티넨탈(First Continental) 은행장으로 일하다 작년 5월 북가주 한인은행인 아시아나 은행장으로 자리를 옮겼다.학력은 지난 74년 위스콘신 대학 졸업 후 같은 대학원에서 석사학위까지 받았다. 은행 근무경력은 올해로 27년 째로 지난 76년 미네아 폴리스에서 놀웨스트 뱅크(現在 웰스파고 은행)에서 첫 근무를 시작해 78년 시카고 컨티넨탈 은행으로 이직했고 이어 시카고, 뉴욕, 서울 등에서 89년까지 […]

홍콩, 한국교민들 입주아파트에 사스환자

(홍콩=연합뉴스) 권영석 특파원= 한국 교민 10여가구가 입주하고 있는 홍콩 아파트에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환자가 발생해 교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홍콩 위생서는 21일 한국 교민 밀집지역인 홍콩섬 타이쿠싱(太古城)의 타이쿠완로(太古灣路) 16동 쥬니퍼맨션(銀栢閣)에서 사스 환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쥬니퍼맨션은 타이쿠싱 중심가인 유니백화점 인근에 있는 고급 아파트로 한국관광공사와 대신증권 등 한국 주재원들과 홍콩 교민 등 10여가구가 입주하고 있다. 황승현 한국관광공사 차장은 “청소원들이 […]

45년 한인축제 사상 최악의 패스티벌 참사…그 이유는?

■ ‘20만 수익’ 장담에 ‘20만 달러 적자’ 기록 ■ 역대 가장 볼품없는 ‘코리안퍼레이드’ 창출 ■ 재단 이사들 쌈박질로 스폰서들 후원 외면 ■ 현실성 없는 주먹구구식 기획이 끝내 발목 ‘우려가 현실로…’ LA한인축제 45년 역사를 최악으로 추락시킨 축제재단(회장 지미 이)은 “올해 20만 달러 수익을 창출하겠다”고 호언장담해왔는데, 결과적으로 ‘20여만 달러 이상의 적자(?)’를 예상케하는 사건을 만들었다. 더 큰 문제는 […]

해삼불법매입 레이시법위반…한인남성 징역2년 실형선고 배경

범죄규모 10배 큰 미국인 해삼업자는 집유…한인업자만 실형 ‘CA연방법원-WA연방법원’ 형량 큰 차이 시애틀거주 한인남성이 시애틀인근 해상에서 불법 어획한 해삼 110만달러어치를 매입해 판매한 혐의로 지난달 말 징역 2년, 보호관찰 3년, 추징금 150만달러의 중형이 선고됐다. 반면 샌디에고에서 멕시코로 부터 불법 어획한 해삼 1300만달러어치를 매입, 판매한 혐의로 기소된 미국인에게는 지난달 말 집행유예에 벌금 97만달러상당이 선고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방법원이 비슷한 시기에 […]

보수진영 대선 후보 1위 황교안의 못된 흔적들 철저해부

현대판 바리새인 황교안의 음흉한 야심과 검은 발톱 이런 교활한 자가 대통령을 하겠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실정을 틈타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야권의 대선 후보로 급부상 하고 있다. 본국 여론조사 업체인 리얼미터가 9월 27~31일 차기 대권 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황 전 총리는 범 보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11.9%를 차지했다. 이는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13.5%)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

‘뜨거운 감자’ 남가주한국학원 폐교 논란 안팎

학교‧총영사관 ‘폐교 사실 3개월간 은폐’ 의혹 금이번 윌셔사립학교 폐교 조치와 관련해 가장 큰 문제는 폐교에 따른 책임론이다. 지금까지 어느 누구도 폐교 책임에 대하여 분명하게 밝힌 적이 없다. 한국학원의 운영 관리를 총괄해 온 현 이사회가 1차 책임 대상이다. 그런데 지금까지도 학원 이사회는 사립학교 폐교와 관련해 입장 발표가 없다. 반면 이들은 ‘폐교 이후의 조치는 우리 이사회가 알아서 하겠다’는 […]

Page 10 of 271« First...89101112...20304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