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의사 의료부정 백태

최근 타운 내 유명 한인 의사들의 진료 불성실과 태만이 논란이다. 앞서 지난해 본지는 ‘한인타운 의료부정’ 실태를 고발한바 있으나, 일부 의사들의 불법적인 행태가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올해에만도 환자에 대한 불성실한 진료 사례는 심각한 의료부정을 야기해 당국의 징계를 당한 한인 의사가 10여명에 달한다. 또한 지난 2000년 1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무려 120여명에 이르는 한인 의사들이 불법 혐의로 […]

[총력취재] ‘사람 잡는 한인의사’ 현장고발 4탄

의료사고는 피해를 당한 환자는 물론 가족들까지 엄청난 육체적·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게 한다. 주의무위원회에 따르면 미국에서 의료사고가 발생할 때 가장 중요한 건 사고자에 대한 진료기록을 빨리 확보하는 것이다. 환자에 대한 기록을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입수하느냐가 사고의 책임소재를 가리는 관건이라는 것이다. 사고 발생시 담당병원이나 의사가 해당 환자의 진료기록을 변조할 가능성이 그만큼 많기 때문이다. 실제 한인 의사로부터 피해를 당한 […]

윤리의식 실종된 한인의사들-[불법의료 현장고발-3탄]

코리아타운에서 저질러지는 많은 불법의료 행태에 대한 한인 환자들의 고통은 당해본 사람들 아니면 쉽게 이해를 할 수 없다. 오죽하면 이들 환자들은 “한인들 보기도 겁난다”면서 “코리아타운에 나가는 것 조차 두렵다”고 할 정도였다.대부분의 한인 환자들은 병원 예약을 하고 가도 어떤 경우는 1시간 이상씩 기다리는 경우가 허다 했다고 했다. “죽도록 기다렸는데 정작 치료는 몇분 정도에 끝나고는 돈 지불 계산에 […]

징계받은 한인의사 …“무늬만 의사”

캘리포니아주 의무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은 한인의사들의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환자들의 고통을 외면할 뿐 아니라 자칫 생명까지 위협하는 경우도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들 중 일부는 징계를 받고도 반성은커녕 의료불법행위를 계속해 끝내 철창신세를 지는 경우도 있다.코리아타운에서 개업한 일부 한인 의사들의 행태는 ‘무늬만 의사’라고 불릴 만 하다. 부정을 저지른 의사들을 전담 수사하는 주정부 검찰청 수사관들에 따르면 […]

[의료부정 특집] 1탄 – 한인의사 의료부정행위 위험수위

한인 의사들의 도덕성 논란을 꼬집은 <선데이 저널>의 지난 보도(674호·2009년1월15일자)로 한인사회 의료부정에 대한 경각심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00년부터 올해 1월까지 무려 100여명에 이르는 한인 의사들이 불법 혐의로 수사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수사를 받은 한인 의사는 전체 한인의사의 7%에 해당한다. 이 숫자는 정식으로 입건된 통계이며, 실지로 의무위원회에 제기된 건수를 추가한다면 그 수는 더 많아질 […]

한인의사들 ‘도덕성’ 논란

LA한인사회는 물론 미주에서 활동하는 의사들의 무분별한 의사 직업 윤리의식 실종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 한인타운에서 성업중인 J모 병원 원장이 재판 끝에 끝내 의사면허증을 박탈당하는 사건을 계기로 한인타운에서 개업 중인 의사들에 대한 비양심적인 인술에 대한 원성이 고조되고 있다. 그 동안 한인타운의 이름있는 의사들에 대한 빗나간 인술에 대한 비난 여론이 간간히 대두되어 왔지만 일부 의사들은 각성을 […]

한인 유명 의사들 줄줄이 중징계 처벌 2탄

17세기 초 중국의 ‘첸 시쿵’이라는 의사가 만든 ‘다섯 가지 계명’ 중에는 다음과 같은 계명이 있다. “의사는 환자의 빈부귀천을 막론하고 모든 환자의 요구에 응할 마음가짐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모든 환자는 동등하게 치료 받아야 하며 의사는 경제적이 보상에 관심을 두지 말아야 한다. 이러한 마음가짐을 바탕으로 의사들의 양심은 유지될 것이며 의업은 날로 번창할 것이다” 또 이런 계명도 있다. […]

분란 LA한인축제재단 내전 들여다보니

배신과 야합으로 얼룩진 그들만의 단체로 전락 끝없는 샅바싸움에 ‘쪽은 쪽대로 다 팔리고…’ LA한인축제재단(이하 축제재단)이 원칙에서 벗어나 궤도에서 이탈한 위성처럼 혼돈에 빠져 있다. 어제는 A이사가 판치고 오늘은 B이사가 일을 벌이는 등 중심이 없는 단체로 추락하고 있다. 최근 이 단체에서 일어난 추태에 대하여 미주한국일보는 지난 12월 15 일자에서 “LA한인축제재단의 ‘코미디’는 계속된다”고 보도했다. 이보다 일주일 전 미주중앙일보는 12월 […]

<지미 이> LA 한인축제재단 회장 제명 비하인드 스토리

  ‘어제는 친구 …오늘은 웬수’ 한인사회 단체들에서 싸움박질만 일삼는 단체는 그 원인이 대부분 ‘돈’이다. 말하자면 ‘돈’이 보이면 그 돈을 먹으려고 온갖 가짜 명분을 내걸고 피 터지게 싸운다. ‘돈’이 없으면 우선 싸움꾼들이 모여 들지 않는다. 이번에 축제재단도 갑자기 평창올림픽홍보 관계로 12만 달러라는 ‘돈’이 굴러들어 오는 바람에 흑자 폭이 늘어나자 ‘돈’ 냄새를 맡은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그 ‘돈’을 […]

지금 뉴욕 한인사회에서는 이런 황당한 사건들이…뉴욕한인 유명회계사, 여직원 딸 성추행 피소된 내막

독실한 크리스찬 최영태씨 성추문 소송에 뉴욕한인사회 ‘멘붕’ ‘우리는 아담과 이브, 너는 하나님이 섹스하라고 보낸 천사’ 미국 연예계에서 비롯된 성추행파문이 방송계는 물론 정치권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뉴욕한인 사회에서 독실한 기독교신자로 알려진 유명회계사가 성추행혐의로 손해배상소송을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 회계사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15년간 일한 여직원의 20대 초반의 딸에게 ‘너는 하나님이 내게 성관계를 위해서 보내주신 천사’라는 말을 했다는 혐의를 […]

Page 2 of 101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