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개편론 힘겨루기

민주당 신주류의 청와대 개편론을 둘러싸고 여권 내부에 미묘한 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여권내 역학관계와 긴밀한 함수관계를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신주류 주장의 표면적 이유는 총선 승리를 위한 386 차출이다. 더불어 국정 혼선의 마무리를 위한 청와대의 전문성 강화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면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다. 정권 출범 이후 386 핵심 측근들은 계속해서 문재인(文在寅)민정수석을 부산에 출마시켜야 한다는 얘기를 하고 […]

청와대 “철도파업 곧 철회”

정부가 철도파업에 참가한 노조원 가운데 업무에 복귀하지 않은 8천5백여명에 대해 정직(停職) 이상의 중징계를 내리기로 한 가운데 철도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할 기미가 보이고 있다. 김영훈 철도노조 대변인은 30일 밤 “1일 오전 10시 5개 지역별로 산개투쟁 중인 조합원들이 모여 향후 일정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정부는 이 모임을 보장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다른 철도노조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파업 철회 […]

노사정委 “논의 시한제” 도입

노무현(盧武鉉)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개최된 첫 노사정위원회(위원장 金錦守) 본회의에 참석, “노사정위가 대화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정부 측 정책집행이 대화분위기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판단될 경우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무리한 정책집행을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신 노사정위는 논의의 장기화를 막기 위해 ‘논의시한 종결제’를 도입, 노.사.공익위원들이 각 사안 및 의제에 따라 시간을 정해놓고 그 시한 내에 타결을 시도키로 했다. 盧대통령은 […]

“친미 발언, 칭찬 주고받다 조금 “오버” 언론압력에 굴복않는 정부를 …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 이후 에 이어 와 단독 인터뷰를 가졌다. 27일 오후 1시간20분 가량 진행된 와의 인터뷰에서 노 대통령은 정치·경제·외교는 물론 ‘화법’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에 대해 평소처럼 ‘솔직하게’ 답변했다. 노 대통령은, ‘대통령직을 못해 먹겠다는 위기감이 든다’ ‘배신감이 든다’는 등의 발언 때문에 거꾸로 지지층으로부터 대통령이 바뀌었다는 배신감이 들게 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배신감 느끼는 것도 […]

盧 “범법행위 없었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8일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신의 형 건평(建平)씨 재산문제와 안희정(安熙正)씨 문제, 생수회사를 둘러싼 자금거래 문제 등 최근 자신과 주변인물들에 대해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직접 설명한다. 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질 회견에서 “(생수)사업에 실패해 여러 사람에게 부담과 피해를 주기는 했지만, 정치와 경제는 엄격히 분리해왔다”며 “범법행위는 없었다”고 밝힐 것으로 알려졌으며, 27일 국무회의에서도 이미 […]

대통령이 기준 · 시스템인가요? “짜증” 아닌, “여유”가 필요합니다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 ‘5·18’과 ‘NEIS’ 발언, 진심인가요?이라크전 파병을 결정했을 때 대통령으로서 고뇌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미국 방문 중에 “미국이 아니었더라면 지금쯤 나는 정치범 수용소에 있었을 것…”이라는 발언은 들었을 때도 그런 말을 하는 본인조차 마음 속으로 약소국의 비애를 느꼈을 것이라고 자연인이 아닌 대통령의 처지를 이해하려고 했습니다. 5·18 기념식 이후, 시위에 나섰던 한총련의 행위를 ‘난동’으로 규정하며 엄격하게 […]

Page 21 of 21« First...10...171819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