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스(SARS) 경위,대책

지난 19일 WHO(국제보건기구)는 사스감염자가 세계 32개국에서 7,864명에 달하며 사망자는 634명이라고 발표했다. 3월초 ‘괴질’이 홍콩에서 첫 발견된후 2개월여만에 이토록 확산된데는 첫째로 병원체 규명부터 어려운 데다가, 둘째로는 원 발생지인 중국측의 대처가 느슨했던 탓으로 밝혀졌다. 홍콩서 발견된 첫 환자는 64세의 의사였다. 그는 이웃 광동성 광주시 병원에서 근무하다 2월말 홍콩에 여행왔다가 사스(신형폐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증상_고열, 두통, 근육통, 심한 기침으로인한 호흡곤란 등으로 […]

연합뉴스- 北 “길재경부부장” 망명기사- 오보

가 지난 17일 첫보도하고 KBS, MBC, SBS 등 방송3사가 머릿기사로 크게 보도한 북한 김정일 비서실의 길재경 부부장의 망명 기사는 완전한 오보로 밝혀졌다. 국가기간통신사를 자임하는 과 방송사들이 남북관계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수도 있는 기사를 정확한 확인 없이 보도한 것에 대해 따가운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의 오보를 확인한 것은 19일자. 은 기사에서 “길재경 부부장이 3년 전인 2000년 […]

대통령이 기준 · 시스템인가요? “짜증” 아닌, “여유”가 필요합니다

[대통령께 드리는 편지] ‘5·18’과 ‘NEIS’ 발언, 진심인가요?이라크전 파병을 결정했을 때 대통령으로서 고뇌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미국 방문 중에 “미국이 아니었더라면 지금쯤 나는 정치범 수용소에 있었을 것…”이라는 발언은 들었을 때도 그런 말을 하는 본인조차 마음 속으로 약소국의 비애를 느꼈을 것이라고 자연인이 아닌 대통령의 처지를 이해하려고 했습니다. 5·18 기념식 이후, 시위에 나섰던 한총련의 행위를 ‘난동’으로 규정하며 엄격하게 […]

“정부 굴복요구 들어줄 수 없다” 노,전교조 투쟁 단호한 대처 지시

노무현 대통령이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도입과 관련해 전교조와 대화노력을 계속해 나가되, 연가투쟁 등 집단행동이 있을 경우 단호하게 대처할 것을 지시했다. 그러나 전교조측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가는 법에 규정된 권리”라며 연가투쟁 강행 방침을 밝히고 있어, 화물연대 파업 이후 정부-전교조 충돌로 인한 ‘교단 대란’이 우려된다. 노 대통령은 20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전교조의 연가투쟁으로 교단의 갈등이 심각하다는 윤덕홍 […]

한미은행 육증훈 행장 전격 사퇴

407호 한미은행 육증훈 행장 전격 사퇴 관련기사는 인쇄상의 오류로 408호에 다시 게재합니다. 한미은행 육증훈 행장의 전격 사퇴 발표는 금융계는 물론 이거니와 한인사회에 적지 않은 파장을 몰고 왔다. 지난달 30일 육증훈 행장은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통해 그 동안 이사진들과의 불협화음과 갈등이 적지 않았음을 묵시적으로 나타내며 “은행발전을 위해 유능하고 참신한 행장이 영입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는 […]

조풍언 폭탄 인터뷰

“나는 김대중 아들들의 여자편력,최규선 관계 등 거론하다 오래전 烹 당했다.”삼일빌딩 매입설은 사실 12명 파트너와 공동명의 구입조풍언 씨는 김대중 정부들어 자신은 특혜를 본 사실이 단 한 건도 없다고 항변 했다. (지난호 407호 5월 11일자) 자신이 실질적인 사주로 있었던 기흥물산이 무려 40배에 가까운 성장을 한 것은 김대중 정부의 배려가 아니라 김영삼 정권때 구입한 F-16 비행기의 전자장비와 관련한 […]

비제이 싱 “소렌스탐과 같은팀되면 출전안해”

여자골프 ‘최강’ 애니카 소렌스탐이 22일 개막하는 남자골프 ‘뱅크오브아메리카 콜로니얼’ 대회에 출전하는 것에 대해 비제이 싱이 직선적으로 반감을 나타냈다. 피지 출신의 프로골퍼 싱은 13일(한국시각) AP통신 기자에게 “소렌스탐은 PGA투어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콜로니얼대회와 아무 관계가 없다”며 “만약 내가 소렌스탐과 한조로 편성된다면 출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소렌스탐이 PGA투어에 출전해 무엇을 증명하려는지 모르겠지만 우스운 일”이라며 “그들(여자)은 그들의 투어가 […]

Wiltern극장명 “Wiltern LG Theater”로 변경

윌셔와 웨스턴가가 만나는 남동쪽 방향 윌턴 극장이 향후 윌턴 LG 극장으로 이름 변경이 되어 향후 5년간 윌턴LG극장’이라는 명칭을 사용한다. LG전자의 해외광고 대행 업체인 URI는 LG전자와 윌턴 극장의 소유업체인 CCE와 명칭사용권(naming title sponsorship)계약을 추진하여 6월부터 윌턴LG극장으로 개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LG의 이번 사업 추진은 플라스마 TV 등 미 고급 가전시장의 본격 공략을 앞두고 브랜드 홍보와 이미지 […]

FBI 조사단 북한 마약선을 조사하다.

미국과 북한간의 핵회담 직전인 지난달 20일 호주 해상에서 헤로인 밀반입 혐의로 나포된 북한 선박 ‘봉수호’에 대하여 미 FBI가 조사에 나서고 있어 국제적 사건으로 부상되고 있다.이번 사태로 호주 주재 전재홍 북한대사는 2차에 걸쳐 호주 외교부의 조치로 강력한 항의를 받았으며, 북한에 신임장을 제정할 호주 신임대사의 평양 행이 무기 연기된 바 있다. 호주주재 북한대사는 호주야당으로부터 “추방요구”를 당해 국제적인 […]

조원일 뉴욕 총영사 ‘동포비하’글

조원일 뉴욕총영사의 ‘동포사회 비방’ 발언(본보 5월4일자)을 폭로했던 박관용 국회의장의 공보비서관인 손영순씨가 사이트에 올린 글이 돌연 삭제되어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손영순씨는 지난 25일(한국시간) 한국 육군사관학교 32기 졸업생들의 홈페이지 (www.kma32.or.kr)에‘뉴욕총영사가 동포들을 “X새끼” 그리고 단체장을 “사기꾼들”이라고 망언을 했다’고 게재했다. 이글이 실리자 뉴욕 한인사회는 크게 분노해 뉴욕한인회를 포함한 단체들의 항의가 뒤 따랐다. 당사자인 조원일 뉴욕총영사는 “진위여부에 관계없이 물의에 대해 […]

Page 266 of 270« First...102030...264265266267268...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