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다스, 사실상 MB 소유 처남 사망후 은밀히 지분정리

     <선데이저널>은 2004년 BBK 의혹을 최초로 제기한 이후 최근 이 대통령의 친자확인소송까지 이 대통령과 관련한 각종 의혹들을 가장 신속하고 심층적으로 보도해왔다. 정권 초반만 해도 이런 의혹들은 주목받지 못했지만 정권말로 접어들면서 억눌렸던 의혹들이 하나 둘 터져 나오고 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불거져 나오는 의혹에 이 대통령은‘식물대통령’이란 말까지 들을 정도로 이렇다 할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본인은 […]

노정연 뉴저지 콘도매입 의혹 ‘2라운드’

본지는 지난 보도(제758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 해외비자금 실체 드러날까’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국내외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이는 지난해 두 차례에 걸쳐 방미 길에 오른 권양숙 여사의 행보를 본지가 특종 보도하는 과정과 맞물려 큰 의혹이 불거졌던 까닭이다. 당시 본지는 노 전 대통령의 딸인 정연 씨가 비밀리에 매입했던 뉴저지주 허드슨클럽 콘도의 서류상 소유주인 경연희 […]

[선데이저널]2010년 10대 특종

경인년 한 해가 저물어 가고 있다. 2010년에는 그 어느 해보다 다사다난했던 한 해였다. 미국사회에는 2008년 금융위기의 여파가 가시지 않아 최악의 경제 한파가 몰아닥쳤다. 고국에서는 천안함 사건과 연평도 피격으로 인해 전쟁의 공포가 몰아닥쳤다. 교포 사회도 참정권 시행 등과 맞물려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일들이 있었다.그 중에서도 경기한파로 인해 올 한 해 언론사들의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도 […]

盧 전 대통령 일가 “해외비자금 실체 드러날까”

▲ 노무현 전 대통령의 딸인 정연씨가 박연차 씨로부터 건네받은 40만 달러로 계약했다고 알려진 뉴저지주 허드슨 콘도의 거실전경.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해외비자금 조성 의혹파문이 또 다시 재점화되고 있다. 본지가 권양숙 여사의 최근 두 차례 연이은 미국방문(본보 제754-755호 보도) 내용을 기사화한 이후 권 여사의 진짜 방미 목적을 둘러싼 의혹 가운데 새로운 충격적인 내용이 불거진 것이다.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미스터리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져 나온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 계좌 의혹이 정치권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다. 조 내정자는 지난 3월 31일 기동부대 지휘관과 전·의경 1,000여명을 상대로 한 특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뛰어내리기 바로 전날 이 계좌가 발견되지 않았습니까. 10만원짜리 수표가 든 거액의 차명계좌가…”라고 말했다. 또한 조 내정자는 “차명계좌가 발견되니까 특검 이야기가 […]

‘변죽’만 울린 박연차 게이트 수사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의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가 끝났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12일 수사결과를 발표, 뇌물수수나 정차자금법 위반, 알선수재 혐의 등으로 20여명을 구속하거나 불구속 기소했다. 안희정 민주당 최고위원과 민유태 검사장, 박 모 부장판사, 김정복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이종찬 전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 등은 직무관련성이 인정되지 않거나 범죄가 성립되지 않아 내사 종결했다. 다만, 김태호 경남지사는 주요 참고인인 해외 거주자에 […]

노건호 해외 비자금 존재 가능성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로 일단 노 전대통령 일가에 대한 수사는 전면 중단되었다. 그러나 검찰 내부에서는 고인이 된 노 전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중단한다고 해도 그 일가에 대한 수사까지 중단하는 것은 법의 형평성 원칙에 위배되며 수사는 계속되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어 수사 재개에 따른 검찰의 향후 추이가 주목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임채진 검찰총장은 지난 2일 김경환 […]

노무현 전 대통령의 파란 만장했던 삶

빈농의 아들, 노동현장의 투사에서 대통령, 그리고 검찰 출두와 자살…23일 63세를 일기로 타계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삶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숨길과 희비가 담긴 한편의 ‘서사시’였다.현실과 타협하지 않는다는 그만의 ‘원칙’과 지역주의에 항거했다가 번번이 좌절한 ‘소신’을 무기로 최고 권좌에 올랐지만 퇴임 후 짧았던 삶은 불행했던 전직 대통령들의 그것과 다를 바 없이 초라했다.정치개혁을 외치며 현실정치의 벽과 온몸으로 맞섰지만 역설적이게도 ‘깨끗한 […]

성난 지지자들… 그곳은 곧 해방구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시신이 안치된 경남 김해 봉하마을 현장은 슬픔을 넘어 분노로 가득차 있다. 이 분노는 취재를 하는 취재진과 문상을 온 일부 정치인들을 향해 폭발했다. 군중들에게 폭행을 당한 기자가 있는가하면 물벼락을 맞는 정치인들도 있었다. 지지자들은 노 전 대통령을 자살로 몰고 간 원흉으로 꼽는 보수 언론 특히 조선·중앙·동아일보 기자들은 신분을 숨긴 채 다른 언론사 기자인 […]

노건호 LA 골프장 매입 저울질 내막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숨고르기를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본지는 노 전 대통령의 장남인 노건호 씨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LA인근의 골프장을 매입하려 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노건호 씨의 사정에 밝은 인사에 따르면 노 씨는 지난해부터 LA에 10여 차례가 넘게 골프를 치러 다녀갔고 이 와중에 대리인을 내세워 골프장 매입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

Page 3 of 612345...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