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참사 그후2> 적폐 1순위 대통령의 후안무치한 책임전가

세월호에서 발견된 학생들의 시신은 대부분 어깨를 웅크리고 주먹을 꽉 쥐고 있었다고 한다. 물속에 빠져 공포 속에서 아이들은 숨진 것이다.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추운 바닷속으로 수 백 명의 아이들을 밀어넣은 세월호 침몰사건은 대한민국의 난맥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이런 대참사 앞에 정작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는 책임을 회피하기에 급급하다. 대통령은 사과했지만, 진정성이라고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 […]

<세월호참사 그후3> 세계의 조롱거리로 전락한 한국언론의 현주소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면서 특히 한국의 TV매체들은 통곡하는 유가족이나 분노를 표출하는 실종자 가족들의 모습이 너무나 생생하게 비춰져 이를 보는 시청자들이 충격을 받고 있다. 세월호 참사 보도로 국내외 한인들의 집단우울증과 집단자학증, 집단무력감에 빠져있다. 왜 이럴까. 이같은 현상은 한국 언론들의 무책임한 보도때문이란 지적이 일고 있다.  지난23일 서울 중구 한국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다.  한국기자협회(회장 박종률) 주최로 열린 ‘세월호 참사보도의 […]

<세월호 대참사 특집4> ‘용맹한 선장, 비겁한 선장’

  진도 ‘세월호’ 참사에서 배에 남은 승객들을 버리고 먼저 탈출한 이준석 선장에 대한 전 국민의 비난이 거세다. 최근 인터넷 위키피디아 란에도 ‘불명예 함장’의 최근 리스트에 올랐다. 이 선장의 수치스런 행동은 이미 외신에서도 화제가 될 정도이다. 해난사고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발생하며, 과거 역사 속에서도 무수히 일어났다. 그때 마다 영웅스런 행동도 있었고 불명예스런 행동도 나타났다. […]

<세월호 대참사 특집5> ‘美 연방재난청(FEMA) 관리시스템’ 연구

1992년 4월 LA코리아타운은 소위 ‘LA 4.29폭동’에 의해 잿더미로 변했다. 많은 동포들의 업체가 불타고 파괴되어 길거리로 내몰리는 처지가 되었고, 직장을 잃은 동포들도 구호대상자가 되었다.당시 ‘FEMA’(미연방재난관리청)라는 정부 기관이 나타나 구조, 구호, 재정지원, 복구 사업까지 도와주었다. 이때 많은 동포들이 ‘FEMA’라는 미국정부 기관을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 이 기구의 특성은 ‘준비가 되어 있다’라는 점이며, 무엇보다 시스템의 완벽한 기능의 바탕이 국민에 […]

‘박근혜號’도 침몰하는가

 ▲ 임춘훈(언론인) <맞아죽을 각오를 하고 쓴 한국, 한국인 비판>이란 책이 출간된 적이 있습니다. 이 칼럼에서 한번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만, 한국에서 26년을 산 일본 기업인 이케하라 마모루가 쓴 한국 체험기입니다. ‘경제는 1만 달러, 의식은 1백 달러’ ‘선천성 질서의식 결핍증’ 등의 소제목이 말하듯, 자존심 강한 한국인들의 염장을 사정없이 긁어댄 글이었습니다. 그 책은 일종의 ‘맞아죽기 신드롬’을 일으켜, 이후 […]

<세월호 대참사 특집3> ‘이것이 오늘의 대한민국 현주소다’

▲ 세계각국이 세월호 승객들의무사 귀환을 기원하고 있다.한국 진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사건은 국내외적으로 많은 교훈과 함께 대한민국에 뼈아픈 상처를 남기고 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릿저널을 포함한 중요 외신들은 이번 사건을 두고 한국을 바라보는 시각에 다각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NYT는 지난 20일자에서 “1912년 타이태닉호 침몰 사고 이후 선장은 배와 운명을 같이한다는 자랑스러운 전통이 승무원들 사이에 이어져 왔다”면서 […]

차린 밥상도 못 챙기는 한인상공회의소 총연

김춘식 상의총연 회장과 권석대 상공인총연 회장이 7년째 쪼개진 두 단체 통합을 모색하고 있지만 쉽게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감투를 벗어야 하기에 쉽지 않다는 말이다. 장장 7년 동안 결별과 통합을 반복하며 악취를 풍기면서 엄청난 손실은 미주 한인들과 상공인들에게 돌아갔다. 한국 정부로부터 매년 30만불 정도를 지원받는 한인총연에 비교해 볼때 두 개로 쪼개진 […]

<세월호 대참사 특집2> 2014년 4월 진도에 대한민국 정부는 없었다

대한민국은 지금 야만의 도가니다. 300명에 가까운 학생들을 배안에 놔두고 탈출한 세월호 선장과 승무원들, 그리고 과적 화물을 싣고 무리한 운항을 방조한 청해진해운부터 현장을 방문한 대통령이나 총리 장관 등 고위 공직자들의 행태 모두가 야만이다. 야만의 정점에는 무능의 극치를 보인 것은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들이 있다. 이번 세월호 대참사는 예견된 인재라는 점에서 충격적이다. 사전 점검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으며 […]

“고맙다, 정청래!”

 ▲ 임춘훈(언론인) 골프 홀컵의 지름은 108mm입니다.  왜 107도 109도 아닌 108mm일까요? 골프 유머 중엔 이 조그마한 구멍 속에 인생의 ‘백팔번뇌’ 같은, 골퍼들의 108가지 온갖 근심, 걱정, 고통이 몽땅 들어있기 때문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습니다. 백팔번뇌는 부처님이 가르친 108가지 중생의 번뇌를 이르는 말입니다. 인간의 눈, 귀, 코, 혀, 몸, 뜻(마음)의 6개 감각기관이 감관의 대상을 접할 때, 저마다 좋다, […]

양분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 해결점이 보이지 않는 까닭은?

▲ 김춘식 상의총연 회장 한인사회 단체들이 곳곳에서 악취를 풍기고 있다. 투명하지 않고 이기심만을 앞세운 몇몇 사람들로 인해 단체가 두 개로 쪼개지고 이전투구와 폭력이 난무하고 있다. 미주총연, LA한인회, 3.1여성동지회, 한미동포재단에 이어 7년 넘게 두 개로 쪼개져 절름발이 운영을 계속하고 있는 미주상공회의소 총연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양분된 미주상공회의소 통합을 위한 전국 총회와 정기 이사회가 지난 […]

Page 30 of 76« First...1020...2829303132...40506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