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은 “박지원만 잡으면 된다” 고 한다.

5억 달러 대북송금은 현대라는 기업을 ‘매개’로 당시 현대의 ‘7대 경협사업’과 거의 동시에 병행 추진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키고 북한의 개혁개방을 유도하려는 국정원의 ‘국가공작 인가’를 받아 추진한 것으로 밝혀졌다. 대통령 혹은 국정원장의 인가를 받은 국가공작사업을 사법의 잣대로 처벌한 전례는 외국에서도 거의 찾아볼 수 없는 일이다. ‘정치적 타협’의 산물인 특검의 ‘희생양 찾기’ 더구나 국가공작사업을 수행한 국가정보기관장과 직원들에 대한 사법처리는 […]

“나는 이렇게 LA 콜걸이 되었다.”(중)”

나는 뒤 돌아 보지않고 무조건 앞만 보고 죽어라고 달렸다. 금새라도 미국 이민국 직원이 뒷머리 채라도 잡을 것 같은 두려움과 공포 속에 오로지 어떻게 하든지 미국 땅을 밟고야 말겠다는 오기가 작동 했다. 옆을 쳐다보니 일행 6명이 모두 나와 똑같은 심정인 것 같았다. ‘쟌’ 은 우리보다 2백미터는 족히 앞을 달리는 것 같았다. 그 순간 같이 뛰던 동료 […]

“김대중 전 대통령 묵인 아래 이뤄졌다” 임동원,박지원, 이기호

지난 2000년 6월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진 5억 달러 대북송금은 현대 정몽헌 회장의 대출지원 및 송금편의 요청을 받은 당시 임동원 국정원장·박지원 문광부장관·이기호 청와대 경제수석의 ‘3인 협의’ 및 ‘대통령 보고’를 거쳐 김대중 대통령의 ‘묵인’ 아래 이뤄진 것으로 에 의해 6월1일 확인됐다. 대북송금이 임동원·박지원·이기호 3인의 ‘협의’ 및 ‘보고’ 절차를 거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묵인’ 아래 이뤄졌다는 사실은 […]

“특검수용, 대통령이 한나라당에 준 선물영남에서 몇 석 얻는다고 전…

“지금과 같은 구도에서는 지역주의를 깰 수 없다. 노무현 대통령이 국민들에게 직접 (지역주의 타파를) 호소하고, 국민·정치인·학계 등이 참여하는 특별 기구를 만들어 몇 년 동안 연구한 뒤 내년 17대 총선이 아닌 2008년 18대 총선에서부터 적용해나가야 한다. 그래야 지역주의 타파가 현실 가능성이 있다. 노 대통령이 이 문제에 대해 ‘당정분리’ 원칙 때문에 ‘나는 모른다’고 하면 안된다.” 침묵을 깨고 오랜만에 […]

“DJ정부 때 한미동맹 문제 많았다. 美, 파병으로 노무현에 의심 풀어”

윤영관 외교통상부 장관이 한 조찬간담회에서 “국민의 정부 당시 한미관계에 문제가 많았다”고 지적하면서 “이라크전 파병결정으로 한미간에 신뢰가 회복됐다”고 밝혀 새 정부의 대미정책에 새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4일 아침 윤영관 외교통상부 장관은 서울이코노미스트 클럽이 주최한 조찬 간담회에서 ‘정상회담 이후의 한미관계 및 북핵문제 전망’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이 자리에서 윤 장관은 김대중 정부 때의 한미관계를 비판하면서 북핵문제 해결을 […]

“주한미군 서울방어 주력”

리언 러포트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3일 “주한미군 전력증강과 더불어 작전계획도 정치.경제의 중심인 서울을 방어하는 구도로 바꿀 것”이라고 밝혔다. 러포트 사령관은 이날 국방안보정책연구회와 주한미군철수반대 의원 모임 공동 주최로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조찬강연회에서 “주한미군 전력증강계획은 방어적 작전이며, 이를 통해 한국을 방어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주한미군 전력증강은 전쟁억지력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지 결코 공세적 조치를 취하기 […]

길재경 이어 경원하 박사 망명설 또 “오보”

국내 언론이 지난 4월 대서특필했던 북한 경원하(75) 박사의 ‘미국 망명설’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 박사의 망명설이 ‘오보’로 드러난다면 최근 길재경(69) 조선노동당 서기실 부부장의 망명설에 이어 또하나의 해프닝으로 끝날 가능성이 커졌다. 고영구 국정원장은 3일 오전 8시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 조찬간담회에 참석, 경 박사의 망명설에 대해 “미국과 호주에 확인해 본 결과 망명설은 사실이 […]

세 아들 모두 사법처리…DJ일가의 “비극”

“저는 벌레요, 사람이 아니라 사람의 훼방거리요, 백성의 조롱거리입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홍걸씨가 지난해 11월 법원에 낸 최후변론서에서 인용한 성경 시편의 한 구절이다. 홍걸씨는 이와 함께 “진정한 고통의 잔을 마신 피고인에게 참다운 자유를 주시기 바란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홍걸씨에 이어 구속된 김대중 전 대통령 차남 홍업씨에 이어 장남인 김홍일 민주당 의원까지도 ‘백성의 조롱거리’가 되면서 선처를 호소해야 […]

“부동산값 폭등은 기필코 잡겠다 혼선·시행착오 빠른 시일내 극복”

노무현 대통령은 6월 2일 참여정부 출범 100일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이제부터는 국정의 중심을 경제안정, 그 중에서도 서민생활의 안정에 두고 모든 노력을 쏟겠다”면서 “특히 서민생활의 가장 큰 적인 부동산 가격 폭등은 기필코 잡아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미국에 이어 일본, 중국, 러시아 등 주변 4강외교를 통해서 한반도 평화를 공고히 하겠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동북아경제중심국가 건설과 지역균형발전, 정부혁신과 지방분권이라는 참여정부의 국정 […]

무인 원격 조정 시스템

지난 5월 19일 미 의회는 펜타곤이 제출한 미래 육군 시스템 (FCS)을 창설하기 위한 제1차 예산 150억 불을 승인하였다. FCS는 보잉사가 주 계약업체로 장차 2010년까지 현재 육군의 중무장 장비(탱크, 보병 이동 장갑차)를 모두 무게가 가벼운 무장으로 교체하는 계획이다. 세계 어느 곳에서 발생하는 분쟁에 미국이 무력 개입할 경우 분쟁 지역에 96 시간 내 육군 사단을 파견하며 그 […]

Page 317 of 324« First...102030...315316317318319...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