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기 좋고 건강에도 그만인 ‘발아현미’

이 뉴스를 공유하기


현미가 몸에 좋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 그 좋다는 현미를 가공해 현미보다 영양면에서도 뛰어나고, 먹기도 편한 발아현미가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미 일본에서는 발아현미 건강법이란 말이 유행할 정도. 발아 현미에 대한 정보를 알아보자.
발아란 말 그 자체가 알려주듯 발아현미는 말 그대로 싹을 틔운 현미다. 단단한 껍질로 싸여 있는 현미는 싹을 틔우기 위해 조직이 연해진다. 또한 이 과정에서 전에는 없었던 새로운 성분이 생겨난다.

소화가 잘된다

많은 사람들이 현미가 몸에 좋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선뜻 현미식을 시작하지 못하는 데는 현미밥이 껄끄러울 뿐 아니라 소화가 잘되지 않는다는 데 그 이유가 있다. 발아현미는 현미의 이런 단점을 보완하고 있다. 현미가 단단하고 소화가 잘 안 된다고 느껴지는 이유는 현미를 얇게 감싸고 있는 피틴산 성분 때문. 왕겨를 벗겨낸 속껍질이 바로 피틴산이다. 현미가 싹을 틔워 발아현미가 되면 피틴산은 인과 이노시톨이라는 물질로 바뀌게 되어 껄끄럽지 않고, 소화 또한 잘된다.

현미에 없던 새로운 성분을 갖고 있어

싹이 난 곡물에는 씨앗일 때와 다른 성분이 생겨난다. 현미도 마찬가지. 발아현미에는 자율신경계를 조절하는 감마오리자놀, 콜레스테롤 흡수를 억제하는 베타시토스테롤, 독성 활성산소 제거 역할을 하는 SDS 효소 등 새로운 성분까지 생겨 건강학적으로도 뛰어나다.

현미의 좋은 성분의 양이 늘어난다

현미가 백미보다 좋은 이유는 씨눈 부분과 쌀겨층에 비타민B1, B2, 당질, 단백질, 지방질, 광물질, 식이성 섬유 등을 골고루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미 하나만 보더라도 거의 모든 영양소를 다 함유하고 있다는 이야기. 이런 현미의 훌륭한 영양성분은 싹이 나며 더욱 증가된다. 또 먹었을 경우 흡수율 또한 좋다.

싹의 길이에 따라 효과가 달라

발아현미의 영양성분은 싹의 길이에 따라 약간씩 차이가 있다. 싹이 현미 길이의 반 정도가 되었을 때 발아현미의 영양성분은 최고조에 달한다. 이후 싹이 더 자라게 되면 영양성분은 낮아진다.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발아현미 제품 중 다이어트용으로 나와 있는 제품은 싹을 5㎜, 뿌리를 3㎜ 정도로 기른 제품. 칼로리가 낮고, 식이섬유가 증가한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에너지를 얻기 위해 밥을 먹는 것이므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막 싹이 난 것부터 2.5㎜ 정도 자란 발아현미를 먹는 것이 바람직하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신기사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