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 혹, 체내 대변 독성 쌓여 생긴다

이 뉴스를 공유하기


배변이 오래 걸리는 육류 과잉섭취가 주원인때 즉시 내시경 수술하면 암 걱정은 없다. 대기업 임원 임모(54)씨는 최근 건강검진에서 1㎝ 크기의 대장 용종(폴립)이 2개 발견됐다.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며 용종을 제거한 의사는 “다시 생길 수 있으므로 3년마다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으라”고 지시했다. 대장암 가족력이 있는 임씨는 “용종이 발견된 뒤 걱정이 돼 잠도 잘 못잔다”고 불안해 했다. 40대, 50대에 다반사로 일어나는 일이다.

별 이상이 없는 사람이 건강검진에서 용종이 발견될 비율은 일반적으로 4명에 1명 꼴(25%) 정도다. 서울의 한 대장항문 전문병원이 건강검진 환자 1만7500여명을 조사한 결과는 36.4%나 됐다. 30대는 20.9%, 40대는 33.3%, 50대는 44.9% 용종이 있었다. 용종의 30~50%는 암으로 발전한다는 말에 안색이 새파래지지만 의사들은 “떼어내면 되므로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말한다.

일종의 노화현상인 용종은 대장 점막에 돌출된 모든 종류의 혹을 말한다. 오랜 세월 대변 속 독성물질에 대장의 점막이 노출되다 보면 점막 세포가 변화를 일으켜 용종이 된다. 따라서 대변이 오래 정체돼 있는 ‘S자 결장’이나 직장에 특히 용종이 많다. 대장의 정상 점막이 용종을 거쳐 암으로 발전하는 데는 10~15년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항병원 강윤식 원장은 “육류와 지방 중심의 서구식 식생활은 대변이 대장에 오래 머물게 만들며, 일종의 독성물질인 담즙산 생성을 촉진하므로 용종의 원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최신기사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