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염 치료사례(1) – 가브리엘 강 원장

이 뉴스를 공유하기
관절염 치료사례(1)

그 당시 샌버나디노에서 농장을 운영하고 계신다는 58세의 K씨는 모든 일을 자신의 손으로 하여야만 직성이 풀리고 마음이 놓인다는 전형적인 소음인 체질로써, 과로와 무리한 노동으로 인하여 약 반 년전부터 양쪽 무릎이 붓고 시큰거려 보행하기가 불편하다고 하며 필자를 찾아왔다. 그때가 2002년12월 초였다.

혈압이 140/90 맥박65/분 당으로 약간 느린 맥으로 환자에게 물어보니 콜레스톨은 정상이라하고 혀의 색은 약간 부어 있고 치흔이 보였다.

전형적인 퇴행성 무릎 관절염이라는 판단아래 한약과 함께 아랫배를 중심으로 침 치료를 하였더니, 한달도 안되어 무릎의 부기와 통증이 사라지고 혈압도 120/82으로 변하였다.맥박도 75/분 당으로 되었다.


가브리엘 강 원장

수맥기 한의원장
수맥연구가
라이프 대학교 대체의학부 한의학 석사, 박사과정 교수

[문의] 수맥기 한의원(올림픽과 버몬트 코너, 호돌이 낙원식당 쇼핑몰내) 213-388-8600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