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1 미스코리아 김가림씨 KBS 수습기자 공채 합격

이 뉴스를 공유하기
미스코리아 출신 기자 탄생

2001 미스코리아 대구 진 김가림(金架林·22·사진)씨가 지난 30일 KBS 대구 방송총국 기자 공채 시험에 합격해 화제다. 현재 신체검사 등 입사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김 씨는 내년 2월부터 경찰서 등을 출입하며 두 달간의 수습기자 과정을 밟게 되면 내년 4월부터는 자신의 고향인 대구에서 기자활동을 시작할 예정.

지난 8월 경북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한 김 씨는 3학년에 재학 중이던 2001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 출전해 유창한 영어실력을 자랑하며“장래 희망이 저널리스트”라고 밝힌 바 있어 이번에 꿈을 이룬 셈.

“방송기자가 되기 위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준비를 해왔다”는 김가림 씨는 “우리 사회의 구석구석을 찾아다니며 좋은 기사를 쓰는 훌륭한 기자가 되고 싶다”며 기염을 토해냈다.

한편 김 씨는 미스코리아 대회에 나갈 당시에는 이름이 ‘김지은’이었으나 최근 ‘김가림’으로 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

선데이-핫이슈



회사소개 광고문의 인터넷서비스 문의 제휴문의 구독신청

All rights reserved by SundayJournalusaUSA.com 2005 | sunday0688@gmail.com
4201 Wilshire Blvd. Suite 333 Los Angeles, CA 90010 / (T) 323-938-0688 (F) 323-938-0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