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사 위기로 한국경제 악영향

이 뉴스를 공유하기
신용카드사 위기로 한국경제 악영향

한국. 최근 신용카드 업체들의 경영위기로 내년 한국의 경제성장까지 악영향을 입게 될 것이라고 뉴욕 타임스가 보도했다. 타임스는 ‘빚더미 잔치 이후 한국의 후유증’이라는 서울발 기사에서 한국의 신용카드 위기 실태를 상세히 전하면서 “한국 은행들은 90년대 기업대출위기에서 허덕였고 오늘날은 소비자 신용위기로 헤매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타임스는 “10년전 가격”을 선전하고 있음에도 한국의 3대 백화점 업체들의 10월 매출은 지난해에 비해 11.2% 하락해 9개월 연속 감소세를 기록했고 할인점 매출 역시 지난해보다 5.7% 줄어들었다고 신용카드 위기로 인한 소비위축 실태를 설명했다. 또 국민은행과 우리금융지주 등이 계열 신용카드 업체들에 자금을 지원하느라 막대한 손실을 입었고 채권단으로부터 17억달러의 자금지원을 받은 LG카드는 76억달러의 불량 소비자 대출을 상각할 예정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