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혜택 내년엔 기대 못해

이 뉴스를 공유하기
저소득층 혜택 내년엔 기대 못해

아놀드 슈워제네거 주지사가 캘리포니아주의 재정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저소득층 건강복지 프로그램의 예산을 삭감하려는 것과 관련, 이민자 단체들의 반대가 거세지고 있다.

민족학교, 아태법률센터(APALC) 등 10여개 이민자 권익옹호 단체 및 의료기관은 지난 2일 이스트 LA지역의 마켓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지사의 예산삭감안을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LA홈리스연합회의 낸시 베르린 디렉터는 “저소득층을 위한 복지혜택 제공은 정부가 해야 할 일”이라며 “그러나 재정적자 타결을 위해 주정부가 제시한 예산안은 노인, 어린이 등 힘없는 저소득층과 이민자들에게만 피해를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슈워제네거 주지사가 주의회에 제출한 예산안에 따르면 주정부 어린이 건강보험과 이민자 현금지원 프로그램(CAPI), 푸드스탬프, 미성년 자녀를 둔 저소득층 가정 근로자들에게 현금을 보조하는 캘웍스(CalWORKS) 프로그램 등 35개의 주정부 의료 및 복지관련 프로그램 예산이 평균 5~10%가 삭감돼 신규 신청이 전면 중단된다.

가주사회복지국(DPSS)이 발표한 통계자료에 따르면 어린이 건강보험에 가입한 한인가정은 2003년 9월 현재 1만1천964가구로 집계됐다. LA카운티 거주자는 7천5백45가정이다. 또 푸드스탬프 수혜 규모는 2002년 7월현재 1천2백10건, 캘웍스 6백27건, CAPI 7백81건으로 나타났다. 한편 민족학교는 예산안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주지사와 지역구의 상·하원 의원에게 복지혜택이 중단될 경우 피해를 받는 한인들의 케이스를 모아 전달하는 한편 반대의사를 밝히는 전화나 이메일을 지속적으로 보내는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