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해외여행 경비 사상최대

이 뉴스를 공유하기
한국인 해외여행 경비 사상최대

3분기…인원도 211만4천명 최다

지난 3/4분기에 한국인이 해외 여행에 쓴 돈은 30억4천만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신용카드의 해외 사용액도 작년 3/4분기에 비해서는 조금 줄었으나 2/4분기보다는 27%나 급증했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4분기 중 한국 거주자의 해외 여행 경비는 모두 30억4천만달러로 2/4분기의 20억5천8백만 달러와 작년 3/4분기의 24억7천1백만달러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

일반 여행에 뿌린 돈은 24억4천만달러, 유학·연수에 쓴 돈은 6억달러로 각각 분기 기준 사상 최대를 나타냈다. 3/4분기의 해외 여행 인원은 2백11만4천명으로 2/4분기의 1백18만4천명, 1/4분기의 1백88만3천명에 비해 크게 늘어나며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처럼 해외 여행경비가 크게 늘어난 것은 경제 사정과 관계없이 한국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해지면서 부유층들의 해외여행 소비가 늘어난데다 명퇴자 등 젊은층의 해외탈출 바람이 일조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SundayJournalUSA (www.sundayjournalus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뉴스를 공유하기